피아212님의 집.

부제목이 없습니다.



플래너 단기장기

내가 즐겨찾는 이웃(473)

  • today
  • 134
  • total
  • 2619713
  • 답글
  • 15424
  • 스크랩
  • 29516

블로그 구독하기



👯내 눈에는 피눈물 난다는 말, ☆(喜怒哀樂...


. 


그럽디다. 사람 사는 일이 다 그렇고 그럽디다.

능력 있다고 해서 하루 열 끼 먹는 거 아니고,
많이 배웠다고 해서 남들 쓰는 말과
틀린 말 쓰는 것도 아니고,
그렇게 발버둥 거리며 살아봤자
사람 사는 일 다 거기서 거깁디다.

백 원 버는 사람이 천 원 버는 사람 모르고
백원이 최고인 줄 알고 살면
그 사람이 잘 사는 것입디다.

많이 벌자고 남 울리고 자기 속상하게
살아야 한다면 벌지 않는 것이 훨 나은 인생입디다.

어차피 내 맘대로 안되는 세상,
그세상 원망하고 세상과 싸워봤자
자기만 상처받고 사는 것,
이렇게 사나 저렇게 사나 자기 속편하고
남 안울리고 살면 그 사람이 잘 사는 사람입디다.

욕심, 그거 조금 버리고 살면
그 순간부터 행복일 텐데 뭐 그렇게 부러운게 많고,
왜 그렇게 알고 싶은게 많은지,
전생에 뭘 그리 잘 쳐먹고 살았다고
그렇게 버둥대는지 내팔자가 참 안됐습디다.

예쁘게 웃던 입가에는
어느덧 싸구려 미소가 자리잡아 있고
적당히 손해보며 살던 내 손에는
예전보다 만 원짜리 몇장이 더 들어 있습디다.

그 만원짜리 몇장에 그렇게도 예쁘게 웃던
내 미소를 누가 팔라고 하지도 않았는데
내가 도매로 넘겨버렸습디다.



그럽디다. 세상 사는 일 다 그렇고 그럽디다.
넓은 침대에서 잔다는 것이 좋은 꿈꾸는 것도 아닙디다.

좋은 음식 먹고 산다고 행복해지는 것도 아닙디다.
사람 살아가는 것이 다 거기서 거깁디다.
남들도 다 그렇게 살아들 갑디다.

내 인생인데 남 신경 쓰다보니
내 인생이 없어집디다.
아무것도 모르면서 무언가를 살 때
TV 광고를 그대로 믿고,
친구가 그렇다고 하면 그런 줄 알고
살때가 좋은 때였습디다.

그때가 언제인지 기억도 못하고 살아가고 있습디다.

언젠가부터 술이 오르면 사람이 싫어집디다.

술이 많아 올라야 내 진심이 찾아오고
왜 이따위로 사느냐고 나를 몹시 괴롭힙디다.

어떻게 살면 잘 사는건지?
잘 살아가는 사람은
그걸 어디서 배웠는지 안 알려 줍디다.

남의 눈에 눈물 흘리게 하면
내 눈에는 피눈물 난다는 말,
그 말 정말입디다.

누군가 무슨일 있는냐고 물을 때
난 그 날 정말 아무 일도 없었는데
어깨가 굽어 있습디다.

죄없는 내 어깨가 내가 지은 죄대신 받고 있습디다.
고개 들어 하늘을 본적이 언제인지 기억도 안나고
정말로 기쁘고 유쾌해서 웃어본 지가,
그런 때가 있기는 했는지 궁금해집디다.

알수록 복잡해지는 게 세상이었는데
자기 무덤 자기가 판다고
어련히 알아지는 세상 미리 알려고 버둥거렸지 뭡니까,

내가 만든 세상에 내가 질려 버립디다.
알아야 할 건 왜 끝이 없는지
눈에 핏대 세우며 배우고 배워가도 왜 점점 모르겟는지,

남의 살 깍아 먹고 사는 줄 알았는데
내가 남보다 나은 줄만 알았는데,

주위에 아무도 없는 것 같아 둘러보니
이제껏 내 살 내가 깍아 먹고 살아왔습디다.



그럽디다. 세상 사는 일 다 그렇고 그럽디다.

왜 그렇게 내시간이 없고
태어나 살아가는 게 죄란 걸 뼈에 사무치게 알려 줍디다.

망태 할아버지가 뭐 하는 사람인지도 모르고
무작정 무서워하던 그 때가 행복했습디다.

엄마가 밥 먹고 '어여가자' 하면
" 어여 " 가 어디인지도 모르면서
물 마른밥 빨리 삼키던 그 때가 그리워집디다.

남들과 좀 틀리게 살아보자고
바둥거리다 보니 남들도 나와 같습디다.

모두가 남들따라 바둥거리면서
지 살 깍아 먹고 살고 있습디다.



그럽디다.
잘 사는 사람한테 

물어보니,
잘 사는법을 안 알려 줍디다.

그래서
잘사는 사람들 가만히 들여다보니,
가진거 별로 없더이다.

그런데
자기 할 말 다하고 웃고 삽디다.

그럽디다. 그런게 잘 사는거랍디다.


피아212 ♪♥


Im Nin 'Alu - Ofra Haza

듣기 릭==>> Im Nin'Alu - Ofra Haza - YouTube


히브리어인 'Im Nin'alu'는 영어로 'In the Name of Love"라는 뜻이라네요.




주제 : 개인 > 일기/일상

▲top


👯세상에 죽음만큼 확실한 것은 없다. ☆(喜怒哀樂...


세상에 죽음만큼 확실한 것은 없다.

그런데 사람들은 겨우살이 준비는 하면서도 죽음은 준비하지 않는다.

- 톨스토이 -

 

 


 

죽음에 대한 준비

 

서양의 묘지는 집 근처나 교회당 같은 곳에 있습니다.
그렇게 집 근처에 가지런히 서 있는 묘비에는 추모 글이나
먼저 간 이를 그리워하는 아쉬움의 인사가 새겨져 있다고 합니다.

어느 날 한 사람이 묘지를 돌며 묘비의 글을 읽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한 묘지 앞에 한참을 서서 자세히 살펴보는 것이었습니다.
그 묘비의 글이 흥미로웠기 때문입니다.

묘비에는 다음과 같이 석 줄의 글이 쓰여 있었습니다.

"나도 전에는 당신처럼 그 자리에 서 있었소"
순간 웃음이 터져 나왔습니다.

"나도 전에는 당신처럼 그곳에 서서 웃고 있었소"
순간 웃음을 멈췄습니다.
웃음을 주기 위한 글이 아니구나!

"이제 당신도 나처럼 죽음에 대해 준비를 하시오"



아무리 훌륭한 사람도, 또 평범한 사람이라도
죽음을 피해 가는 이는 아무도 없습니다.

이 세상을 살아온 흔적으로 나의 묘비명에는 어떤 글귀를 새기고 싶은지,
한 번쯤 생각해 보는 시간을 가져보세요.


피아212 ♪♥

Sealed With A Kiss/ Jason Donovan

래듣기 릭==>> Jason Donovan - Sealed With a Kiss - YouTube




주제 : 개인 > 일기/일상

▲top


▶결벽증이 강한 식물 ☆(喜怒哀樂...







.

'유츄프라카치아' 결벽증식물이랍니다 . . .  

 

누군가....혹은 지나가는 생물체가 조금이라도 몸체를 건드리면...

그날로부터 시름시름 앓아 결국엔 죽고 만다는 식물....

결벽증이 강해 누구도 접근하기 원하지 않았는 것으로 알았던 식물....

 

이 식물을 연구한 박사가 있었다는데...

이 식물에 대해 몇십 년을 연구하고 또 그만큼 시들어 죽게 만들었답니다 .

결국 박사는.... 이 식물이...

어제 건드렸던 그 사람이 내일도 모레도 계속해서 건드려주면 죽지 않는다는 것을 알게 되었답니다 .

 

한없이 결벽하다고 생각했던 이 식물은 오히려 한없이 고독한 식물이 아니었나 생각됩니다 .

한번 만진 사람이 애정을 가지고 계속해서 보살펴줘야만 살아갈수 있다는 영혼의 식물...

 

당신은 누구의 ━유츄프라카치아━ 인가요?

 

지금 문득, 보고싶어지는 사람에게 말하세요..

내게로 와, 나의 유. 츄. 프. 라.카.치.아.가 돼 달라고....

http://dl8.glitter-graphics.net/pub/45/45838jc4hln0ahv.gif

동물이나 사람이 한 번 지나가버리기만 해도 시들어버린다는 꽃,

그리곤 그 사람이 다시 계속해서 쓰다듬어주기만해도 더욱 잘 자라기 시작한다는 이 꽃은

역설적이게도 누군가의 손길이 두려우면서도 그 손길을 필요로 한다.

이런 꽃이 있다니, 허무맹랑한 소설속에나 있을 법하다.

허나 이게 현실에 있을 법도 한 것이, 비슷한 속성의 인간 역시 현실에 존재하니까 굳이 식물이라고

존재하지 않을 이유는 없는거다.

태생 자체가 사회적일 수 밖에 없는 인간, 그래서 더욱 나 아닌 타인이 무섭고 두렵지만

우리는 그런 타인의 관심 없이는 도저히 살아갈 수가 없다.

사랑과 관심은 인간을 성장시키고, 현실에서 도태되지 않게 만든다.

아무리 혼자이고 싶어도, 내가 혼자이고 싶다는 사실조차 남이 알아주길 바라는 인간의 마음.

누군가 지나가자마자 시들어버림으로써 저 꽃은 외롭게 자신의 존재를 알리고 있는 것이다.

사랑과 관심을 애써 외면하지말자. 때로 그 관심이 잔인한 비방과 위선으로 보일지라도,

덤덤하게 받아들이고 더 아름답게 성장해 버리자.

-------------------------------------------------------------------------

http://dl8.glitter-graphics.net/pub/45/45838jc4hln0ahv.gif

유츄프라카치아는 상상속의 식물이 아니라 실제로 존제 한답니다

아프리카 열대지방 깊숙히 서식하는 유츄프라카치아는 한사람이 한번 만져주면 시들어버린다는 식물입니다.

하지만 그 한사람이 계속해서 만져주면 꽃이 사는것이죠 ^^

절대 상상속의 식물 아닙니다 -_-

유츄프라카치아 정말 어떻게 보면 사랑이란 뜻을 가리키고 있는 식물이라고 할 수 있지요 ^^

어쨌든 우리는, 타인 없이는 성장할 수 없는 어쩔 수 없는 한 인간일뿐^^

 




주제 : 개인 > 일기/일상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