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아212님의 집.

부제목이 없습니다.



플래너 단기장기

내가 즐겨찾는 이웃(474)

  • today
  • 240
  • total
  • 2770870
  • 답글
  • 15446
  • 스크랩
  • 29516

블로그 구독하기



✨인간의 면역세포는 밤에 활동합니다. 건강/웰빙라...

■ 건강필수 요소 (햇빛등산)
 
인간의 면역세포는 밤에 활동합니다.

인간의 몸은 스스로 손상된 세포를 탈락시키고 새로운 세포를 생성하여 돌연변이가 생기는 것을 방어합니다.

이 과정은 잠을 자면서 전개됩니다그리고 이 활동이 가장 활발해지는 시간대가 새벽 1~ 2 시입니다.

그래서 이 시간엔 반드시 잠에 들어 있어야 합니다.


새벽까지 일하고 아침 늦게 일어나는 사람은 대부분 몸이 약한 반면

일찍 자고 일찍 일어나는 사람은 건강한 이유가 바로 그것입니다. 

암을 극복하기 위한 필수조건의 하나 ’, 저녁 11시 이전엔 잠자리에 들 것을 적극 권하고 있습니다.


“수면은 ‘암’에도 영향을 미칩니다

암 중에서도 특히 유방암이 수면과 관계가 깊은데 젊은 여성에게 유방암이 생겼다면 십중팔구 늦게 자는 사람입니다그런데 현대인은 일찍 잠들기가 쉽지 않습니다네온사인이 밤새 돌아가고, TV, 컴퓨터등등 숙면을 방해하는 요소가 한둘이 아니죠.


그러면 어떻게 해야 하느냐?

방법은 낮에 "햇빛"을 많이 쬐는 것입니다.

수면을 주관하는 호르몬인 멜라토닌은 뇌의 송과체에서 분비됩니다.

그런데 송과체는 낮에 햇빛을 많이 받아야 활동이 왕성해집니다그리고 멜라토닌은 암세포를 억제하는 역할을 합니다그러니까 낮에 햇빛을 쬐면서 운동을 하면 항암효과와 숙면효과를 동시에 거둘 수 있는 거죠이것은 그 어떤 약이나 주사보다도 효과가 좋습니다.”


낮에 햇빛을 받으며 하는 효과적인 운동’으로 "등산"을 꼽았습니다.

암을 이기기 위해서는 우선 암세포의 특성을 알아야 합니다암세포는 태아세포입니다.

아주 빠르게 분열하는 특징을 갖고 있다는 얘기죠그리고 저 산소 세포입니다.

그래서 산소 공급이 충분치 않은 상황에서도 대사가 이뤄집니다.

하지만, 40도 가량의 열에 취약한 특징을 갖고 있습니다.

현대 의학은 이런 특성을 이용해 간암에 고주파()치료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비용부담 없이신체에 부작용을 일으키지 않으면서도손쉽게 체온을 상승시킬 수 있는 방법이 있습니다.

그게 바로 등산입니다.

“몸을 튼튼하게 하는 근본적인 건강법은 신체를 많이 움직여서 체내에 산소를 풍부하게 하는 것으로 병 치료에 산소가 끼치는 영향은 지대합니다수술이든 항암제든 방사선이든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선 반드시 신체에 산소 공급을 원활하게 해야 합니다특히 암세포는 체내에 산소가 부족할 때 생겨납니다따라서 암 환자는 항상 풍부한 산소를 공급해 줘야 하는데 등산은 이 점에서 탁월한 효과를 보여줍니다또 등산을 하면 체내 온도가 높아져 온 몸에서 땀이 흘러나옵니다게다가 산행을 통해 정신적 안정을 취할 수 있고 삼림욕의 효과도 부수적으로 얻을 수 있습니다.

등산이야말로 1 4조인 셈이죠.


또 암 세포는 ‘이성단백질이라 불리는 일종의 독성 물질을 뿜어냅니다그러면 체내의 면역세포가 이걸 찾아내 공격을 가합니다이 기능을 강화시켜주면 돌연변이 세포를 제거하는 신체 기능이 활성화됩니다이런 역할을 강화해주는 가장 좋은 식품이 ""입니다물은 체내의 나쁜 요소를 씻어내고 정화하는 데 탁월한 역할을 합니다.

성인 남자의 경우 하루 2 리터 가량의 물을 마시는 것이 좋습니다.”

 

 

 



암과 등산.......

 

“암을 이기기 위해서는 우선 암세포의 특성을 알아야 합니다.
암세포는 태아세포입니다. 아주 빠르게 분열하는 특징을 갖고 있다는 얘기죠.그리고 저산소 세포입니다.
그래서 산소 공급이 충분치 않은 상황에서도 대사가 이뤄집니다.
그리고 40도 가량의 열에 취약한 특징을 갖고 있습니다.
현대 의학은 이런 특성을 이용해 간암에 고주파() 치료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비용부담 없이, 신체에 부작용을 일으키지 않으면서도,손쉽게 체온을 상승시킬 수 있는 방법이 있습니다.

그게 바로 등산입니다.”

김 박사는
 “몸을 튼튼하게 하는 근본적인 건강법은 신체를 많이 움직여서 체내에 산소를 풍부하게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병 치료에 산소가 끼치는 영향은 지대합니다
. 수술이든 항암제든 방사선이든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선 반드시 신체에 산소 공급을 원활하게 해야 합니다.

특히 암세포는 체내에 산소가 부족할 때 생겨납니다.
따라서 암 환자는 항상 풍부한 산소를 공급해 줘야 하는데 등산은 이 점에서 탁월한 효과를 보여줍니다.
또 등산을 하면 체내 온도가 높아져 온 몸에서 땀이 흘러나옵니다


게다가 산행을 통해 정신적 안정을 취할 수 있고 삼림욕의 효과도 부수적으로 얻을 수 있습니다. 1석 4조인 셈이죠.”

김 박사가 암의 특성에 관한 이야기를 계속했다.
“암 세포는 ‘이성단백질’이라 불리는 일종의 독성 물질을 뿜어냅니다.

그러면 체내의 면역세포가 이걸 찾아내 공격을 가합니다.
이 기능을 강화시켜주면 돌연변이 세포를 제거하는 신체 기능이 활성화됩니다
.
이런 역할을 강화해주는 가장 좋은 식품이 물입니다.

물은 체내의 나쁜 요소를 씻어내고 정화하는 데 탁월한 역할을 합니다
.

성인 남자의 경우 하루 2리터가량의 물을 마시는 것이 좋습니다.


-몸을 튼튼하게 하는 근본적인 건강법(암 전문 한의사 김용수 박사)



주제 : 여가/생활/IT > 건강/웰빙

▲top


😀건강한 가을 산행을 위해.. 건강/웰빙라...



단풍의 계절..등산 전 명심해야 할 3가지는?


국립공원관리공단에 따르면 지난달 25일 설악산 대청봉에서 시작한 단풍은 오는 18일 절정을 맞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올해 단풍은 여느 때보다 화려할 것으로 예상돼 산행을 계획 중인 등산객의 마음을 설레게 한다.

그러나 설레는 마음만으로 아무 준비 없이 올랐다간 낭패를 볼 수 있다.

건강한 산행을 위해 등산 전 명심해야 할 세 가지를 정리했다.


1.휴식 시 ‘저체온증’ 주의

완연한 가을로 접어든 요즘은 아침저녁으로 기온차가 크다. 일교차가 큰 날에 등산을 즐기려면 저체온증을 조심해야 한다. 우리 몸의 평소 온도는 38도 내외. 저체온증은 체온이 35도 이하로 떨어진 상태다. 이땐 전신 떨림 증상을 시작으로 맥박이 비정상적으로 뛴다. 적절한 조치 없이 저체온증이 지속되면 호흡 곤란, 의식 저하 등 상태가 급격히 나빠질 수 있다. 산행 중에는 특히 그늘에 앉아 쉬거나 바람이 많이 부는 정상에 올라 휴식을 취할 때 발생한다. 땀이 증발하면서 체온이 함께 떨어지기 때문이다.

저체온증을 막으려면 산행에 앞서 옷을 여러 겹 겹쳐 입어 열손실을 최소화하는 것이 좋다. 체온이 내려갔을 때를 대비해 가벼운 외투를 챙겨가 휴식 시 입는 것도 방법이다. 산행에 앞서 스트레칭을 하면 굳어 있던 근육이 이완되는 것은 물론, 체온이 상승하고 심폐 기능이 향상되는 효과도 있다.


2.탈수 예방엔 물보다 식염수·스포츠음료

등산객에게 빈번하게 발생하는 증상은 탈수다. 땀을 많이 흘렸을 때 제대로 수분을 보충하지 않으면 탈수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탈수증은 손발이 저리는 근육통과 심한 갈증으로 시작한다. 이후 맥박이 빨라지고 두통·구역질이 동반된다. 심하면 의식을 잃을 수 있다.

탈수증은 땀을 과도하게 흘려 발생하기 때문에 수분뿐 아니라 염분까지 보충해야 예방 또는 극복할 수 있다. 혈액 내 안정적인 나트륨 농도는 140nmol/L다. 나트륨 농도가 135nmol/L 이하로 떨어지면 수분이 세포 안으로 이동하며 메스꺼움·구토·뇌부종 등 다양한 증상을 유발한다. 그러므로 등산 중 수분을 보충할 때는 순수한 물보다 소금을 탄 식염수나 전해질이 포함된 스포츠음료를 자주 마시는 것이 좋다.


3.하산 시 자만했다간 찰과상·골절 우려

등산은 오를 때보다 내려올 때 더욱 주의해야 한다. 대부분의 실족(失足) 사고는 하산 때 발생한다. 내리막길을 내려올 때는 올라갈 때보다 힘이 덜 들고, 빨리 내려가고자 하는 마음에 걸음 속도가 빨라져 안전사고 발생 위험이 높다. 올라가는 동안 지쳐서 막상 내려올 땐 다리 근육에 힘이 제대로 들어가지 않는 경우도 많다. 낙상 사고는 가벼운 찰과상부터 발목 염좌, 무릎 연골손상, 골절 등 다양한 부상으로 이어진다. 만약 골절 등의 사고를 입어 걸을 수 없는 상황이라면 먼저 응급 구조 요청을 한 뒤 간단한 응급 처치를 해야 한다. 외상 부위를 깨끗한 물로 씻어 이물질을 제거한 뒤 거즈나 헝겊을 대 세균 침투를 막아야 한다. 주변의 단단한 나뭇가지나 등산지팡이 등으로 외상 부위를 단단히 고정시켜 2차 부상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한다.

하산 시 낙상 사고를 예방하려면 되도록 보폭을 좁게 줄여 천천히 내려가는 것이 좋다. 발의 앞부분만 디디지 않고 뒤꿈치부터 발바닥 전체를 디딘다는 생각으로 신중히 걸음을 옮긴다. 경사가 급한 곳에서는 무릎을 살짝 구부려 무릎에 가해지는 부담을 줄여야 한다.




 

건강 지키는 ‘안전한 가을 산행 TIP ...


쨍쨍했던 여름 더위가 물러가고 아침저녁으로 선선한 바람이 부는 본격적인 가을이 되면서 야외 활동을 계획하는 사람들이 늘어났다  청명한 가을 하늘 아래 시원한 계곡 물과 울창한 나무와 풀들 사이로 걷는 ‘등산 가장 인기이다.

억새와 더불어  산을 뒤덮은 울긋불긋한 단풍이 생각나는 가을 정취를 느끼기 위해 많은 사람들이 산을 오르는데등산은 아름다운 자연을 가까이 느낄  있을 뿐만 아니라 건강까지도 챙길  있는 일석이조의 운동이다.

등산은 허리와 다리 등의 하체를 중심으로 하는 유산소 운동으로이는 근력 강화뿐만 아니라 심폐기능을 향상시키고 체중감량과 유지혈액순환 개선 등의 효과를   있다특히 피의 순환을 원활하게 해주기 때문에 무엇보다도 남성의 정력 향상에 도움이 된다.

특히 중년 남성들의 경우 '발.기부전' 등의  기능에 문제가 많이 발생하게 된다. '발.기부전'이 발생했을 때에는 약물이나 주사수술 등의 치료 방법을 고려하게 된다  먹는 '발.기부전' 치료제는 광범위하게 이용되는데 화이자의 '비.아그라'와 대웅제약의 '누.리그라'가 대표적이다특히 '누.리그라'는 발현시간이 빠르며가격을 인하하고 소화제와 같은 색상인 녹색으로 제작되어 있어 남성들의 부담이 적다.

천연 '비.아그라'로 불리는 등산은 강도가 높은 운동 중의 하나로 꼽히기 때문에 자신의 건강 상태와 나이를 꼼꼼하게 고려하며 강도를 조절하는 것이 좋다또한몸을 풀지 않고 바로 산을 오르게 되면 근육이나 인대의 긴장  문제가 발생할 수도 있으므로 미리 준비운동을 충분히 하는 것이 좋다.

건강을 위해서도 중요하지만 안전하게 산을 타는 것도 중요하다 곳곳에 널려있는 나무뿌리나 돌부리 등에 걸려 넘어질  있으며 경사가 급한 곳을 내려가다 미끄러질  있기 때문이다부상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사전에 안전장비를 갖추고 필요한 물건만 배낭에 챙겨야 하며평소에 걷기  가벼운 운동을 자주 하는 것이 중요하다.



주제 : 여가/생활/IT > 건강/웰빙

▲top


🍜 식사 습관으로 성격을 가늠할 수 있다 건강/웰빙라...



빨리 먹는 사람은 다양한 일을  번에   있는 멀티태스커이고

까다로운 입맛의 사람은 호기심이 강한 사람이다?

식사행동분석 전문가 줄리엣 보고시안 박사는 개인의 식사습관을 한가지 유형으로 표현하기는 어렵지만 대표적으로 구별되는 갖가지 식사 습관에는 일장일단이 있다 말했다

줄리엣 박사가 제시한 ‘9가지 식사습관에 따른 성격 소개한다.


천천히 먹는 사람
같은 시간에 먹기 시작했는데유독 천천히 먹는 사람은 음식의  하나하나를 음미하면서 먹기 때문에  순간의 즐거움을 놓치지 않으려 한다자신의 행위를 중요시 여긴다는 것인데 이러한 점이 성격에 반영되면 자기중심적 성향에 고집이 견고한 측면이 강하다.

빨리 먹는 사람
숨도 쉬지 않고 후다닥 음식을 바닥까지 비우는 사람은 전형적으로 여러 일이  번에 가능한 멀티태스킹 형일 가능성이 높고업무 마감에 있어서도 문제없이 해치운다천천히 먹는 사람과는 달리빠르게 먹는 사람은 자기 자신보다 타인의 일을 먼저 생각한다성격이 급하기 때문에 자신의 개인적 업무로 인해 다른 일에 시간이 지체되는 것을 참지 못하는 성격이다.

음식 섞이는  싫은 사람
식사를   음식이 섞이는 것을 싫어하고 각각 분리해 정갈하게 먹는 사람은 인생에서 순서를 중요하게 여긴다전형적으로 자신을  관리하고 깔끔한 성향일 가능성이 높다반면 이러한 성향 때문에 어떠한 일에 있어서 책임을 다른 사람들과 나누는 일에는 어려움을 느낀다자신만의 방식으로만 해결하려는 경향이 높아 융통성이 없다는 이야기도 많이 듣는다.

 가지 음식에만 집착하는 사람
 가지 음식에 꽂히면  음식만 줄곧 먹는 사람은 위에 언급한 음식을 섞기 싫어한 사람만큼이나 융통성이 부족하다업무에 있어서는 과업지향형일 가능성이 높고 체계적이고 세세한데 업무 집중도가 강한 반면 변화를 싫어하고  가지 길로만 가려하기 때문에 다른 조직원과 종종 문제를 겪기도 한다.

이것저것 섞어 먹는 사람
음식을 이것저것 섞어서 먹는 사람은 자신의 인생에 있어 새로운 모험을 좋아하고 실험적 정신이 강하다외향적인 성격 덕에 여러 친구들과 끈끈한 유대관계를 맺고 있을 가능성이 높으며 어떤 일에 책임감도 강하다하지만 접시에 많은 음식들이 섞여 있다는 것은 타인과의 지나치게 많은 약속으로 자신을 오히려 속박하고 있다는 뜻을 의미하기도 한다이에 따라 자신의 인생에 우선순위가 무엇인지 헷갈릴 때도 많다.

먹을  소리를 내는 사람
음식을 먹을 때마다 쩝쩝 소리후루룩음음  여러 이상한 소리를  내는 사람들은 의심할 여지없이 자유로운 영혼일 가능성이 높다다른 사람의 시선이나 의견은 신경 쓰지 않고 사는데 이에 따라 직관적이면서도 직선적인 면모도 강하다주변을 의식하지 않고 소리를 내기 때문에 종종 자신의 의도와는 달리 타인으로부터 경우 없거나 예의 없다는 소리도 듣는다.

먹기 전에  썰어 놓는 사람
무언가를 먹기 전에 이것저것 준비해놔야 직성이 풀리는 사람가령 스테이크나 돈까스를 먹을 때를 생각할  한꺼번에  썰어놓고 먹기 시작하는 사람은 전략적이고 진취적 성격이 강하다또한 이런 사람들은  꿈이나 계획을 세우는 것에 즐거움을 느끼며 꿈이 성취될 미래를 학수고대한다이러한 성향 때문에 현재의 현실에서는 고군분투하는 성향에 강하다.

매번 새로운 음식을 주문하는 사람
 새로운 음식 맛을 시도해 보는 사람들은 위험 감수 , 이색적 도전을 마다하지 않는다열정적 모험가 정신이 강하며용기 있고 의기왕성한 사람으로 비춰진다이들은 독특한 면모를 지니고 있기도 하지만 닫혀있기보다는 오픈마인드로 일상을 대하기 때문에 지루할 겨를이 없다.

입맛 까다로운 사람
메뉴를 집어 들고 한참동안이나 음식 재료나 상태를 확인하려하는 입맛 까다로운 사람은 다른 선택에 있어서도 이것저것 따지며 까다롭게 구는 경향이 강하다이는 지적 호기심이 강하고질문하는 것에 어려움을 느끼지 않는 성격으로 풀이된다일단 그들이 알고 싶어 하고  호기심을 충족할  있다면새로운 모험도 물불가리지 않고 감행하는 스타일이다.



주제 : 여가/생활/IT > 건강/웰빙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