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아212님의 집.

부제목이 없습니다.



플래너 단기장기

내가 즐겨찾는 이웃(473)

  • today
  • 191
  • total
  • 2642164
  • 답글
  • 15426
  • 스크랩
  • 29516

블로그 구독하기



  • ▶  ◈하루를 살지게~좋은글 (2745)
  • ㆍ본문 ㆍ목록 ㆍ사진

🔑때가 되면' 의 때 ; 마리안 캔트웰 ◈하루를 살...

 

 

때가 되면' 의 때는 절대 오지 않는다.

다들 자기가 너무 늙었거나, 너무 젊거나,  너무 가난하거나,  너무 부대낀다거나,너무 외롭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다들 바쁘다고 생각한다.

 

완벽한 시간이나 나이, 상황은 오지 않는다. 그리고 두번째 기회도 없다.

당신이 스스로 주는 기회, 오늘 당장 시작하는 것이 답이다.

 

뭔가를 시작하기에 늦었다고 생각하시나요?

지금 시작해도 당신의 역사를 바꾸기엔 충분한 시간이 있으니까요,

당신의 새로운 역사를 쓰는 멋진 오늘 만드세요.


마리안 캔트웰

 

 


꿈을 단단히 붙들어라.

꿈을 놓치면 인생은 날개가 부러져 날지 못하는 새와 같다.

- 랭스턴 휴즈 -




가장 위대한 새 알바트로스 ..


세상에서 가장 날개가 긴 새로, 양 날개를 다 펴면 최대길이가 3미터가 넘는
알바트로스의 또 다른 이름은 '신천옹'입니다.
한 번 날개를 펴면 그 그림자가 하늘을 덮고, 만 리를 간다고 하여
'하늘의 조상이 보낸 새'라는 뜻입니다.

알바트로스는 순하고 맑은 눈망울을 가졌지만
땅 위에 있을 때는 거추장스럽게 보이는 긴 날개를 늘어뜨리고 있고,
물갈퀴 때문에 걷거나 뛰는 모습이 우스꽝스럽습니다.
그리고 아무리 그 크고 긴 날개를 펄럭거려도 쉽게 날지 못해
멸종 위기를 당할 만큼 사람들에게 쉽게 잡힙니다.

그런데 알바트로스에겐 반전이 있습니다.
모든 생명이 거친 비바람과 폭풍우를 피해 숨는 그때,
알바트로스는 숨지 않고 당당하게 절벽에 서 있습니다.
그리고 바람이 거세질수록 바람에 몸을 맡기며 절벽에서 뛰어내립니다.
폭풍우 치는 그때가 알바트로스에게는 비상할 수 있는
눈물겹도록 아름다운 기회인 것입니다.

거대한 날개로 6일 동안 한 번의 날갯짓도 없이 날 수 있고
두 달 안에 지구를 한 바퀴 도는 세상에서 가장 멀리, 가장 높이 나는 새.
알바트로스가 한 번도 쉬지 않고 먼 거리를 날 수 있는 이유는
강한 바람을 이용하여 바람의 높낮이와 기류를 파악해서
비행하기 때문입니다.


어떠한 악조건의 상황이라도 자신의 때를 인내함으로 기다리다가
가장 멀리, 가장 높이 나는 알바트로스의 위대함처럼
눈부시게 비상하는 그 날을 위해 참고 기다리세요.
힘차게 비상하는 그때는 반드시 옵니다.



주제 : 시사/교육 > 육아/교육

▲top


🎁세월과 싸우지 말고 꿈과 싸워라 ◈하루를 살...



멋지게 나이 드는 법......

 

나이가 든다는 것은
인생의 무게를 견뎌낸다는 거다.
나이를 잊고 산다는 것은
세월의 허들을 뛰어넘는다는 거다.
나이대로 살든 나이를 잊고 살든
다 위대한 일이다.

누구든 세월과 함께
아름답게 물들고 싶어한다.
시간이라는 빛깔을 품어내는
도자기로 살고 싶어한다.

방법은 이거다.
세월과 싸우지 말고 꿈과 싸워라
세월을 밀어내지 말고 포기를 밀어내자.
세월 밑에 주저앉지 말고
세월 위에서 달리자.

- 김현태


노여움

은 성난 말(馬)과 같다.

나가는 방향 일직선으로 달리며, 그 앞에 가로놓인 모든 것을 해치고,

드디어는 자신도 해를 입게 된다.

-셰익스피어 -




주제 : 시사/교육 > 육아/교육

▲top


⛰️당신의 사랑과 관심이 꼭 필요합니다 ◈하루를 살...



 

제아무리 맹렬히 타오르던 석탄이라도
불속에서 꺼내면 결국 꺼지고 맙니다

제아무리 영리하고 똑똑한 사람도
사람들에게서 멀어지게 되면 따뜻함과 불꽃을 잃게 됩니다

우리 함께 모여서 서로 말하고 지내요 .
당신의 사랑과 관심이 꼭 필요합니다,,





아무리 힘들어도 오늘은 갑니다.
아무리 힘들어도 또 내일은 옵니다.
너무 힘들게 살지 마십시오.


밤이 지나면 새벽이 오듯 모든 것은 변해갑니다.
오늘도 지구촌 어느 곳에는 지진이 일어나고 재난으로 많은 사람이 죽어갑니다.
단 하루도 예측하지 못하는 것이 우리들의 삶입니다.

너무 힘들게 살지 마십시오.
너무 근심하지 마십시오.
늘 슬픈 날도 없습니다.
늘 기쁜 날도 없습니다.

하늘도 흐리다가 맑고 맑다가도 바람이 붑니다.
때로는 길이 보이다가도 없고, 없다가도 다시 열리는 것이 인생입니다.

당장은 어렵다고 너무 절망하지 마십시오.
지나고 나면 고통스럽고 힘든 날들이 더 아름답게 보입니다.

한 번쯤 주위를 돌아보십시오
나와 다른 사람들이 어떻게 살고 있는가를 겉만 보지 말고 그들을 나처럼 바라보십시오.

행복한 조건인데도 불구하고 불행한 사람들과 불행한 조건인데도 행복한 사람들이 많습니다.
어떤 사람들이 행복한지 무엇 때문에 행복한지 바라보십시오.

아무리 힘들어도 그대가 살아만 있다면 그것은 희망입니다.
그대가 살아만 있다면 그것은 꿈입니다.

오지 않는 봄은 없습니다 .

때로는 그대 슬픔이 얼마나 사치스러운 일인가를 생각해보십시오.

가난해도 병든 자보다 낫고
죽어가는 자보다 병든 자가 났습니다.





주제 : 시사/교육 > 육아/교육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