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아212님의 집.

부제목이 없습니다.



플래너 단기장기

내가 즐겨찾는 이웃(473)

  • today
  • 273
  • total
  • 2502595
  • 답글
  • 15421
  • 스크랩
  • 29516

블로그 구독하기



‘웃음’의 무게를 재는 저울은 없습니다. [펌]잡동사...

Bulldog Waves To Biker All On Her Own [video]

 

 

 

웃음을 다는 저울...

 

말로 했는데, 글을 써서 보냈는데 왜 안 통할까?

이런 답답함을 느낍니까?

 

원래 말과 글은 불완전합니다.

완전하지 못한 것에 너무 의존하면 상처를 받거나 타락합니다.

언어가 정보전달수단으로서 한계가 있다는 것을 인정할 때,우리는 다른 수단을 찾아보려 할 것입니다.

 

기장 아름답고 순수한 정보는 에너지입니다.

에너지는 언어의 한계를 넘어 서로 주고받을 수 있고, 정보를 전달할 수 있습니다.

 

기쁨은 말로 다 표현할 수 없고, 웃음의 무게를 재는 저울은 없습니다.

우리는 에너지로 그것을 느끼고 전달할 수 있습니다.

 

우리가 서로 사랑하고 통할 때, 기쁨과 슬픔이라는 정보를 주고받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분리되어 있고 서로 사랑하지 않을 때, 그 정보를 주고받을 수 없습니다.

언어가 없이도 주고받을 수 있는 그 진실은 사랑하면 다 알게 됩니다.

 



주제 : 개인 > 일기/일상

▲top


º★--· 여름철 날씨 용어 [펌]잡동사...


여름철 날씨 용어(앞은 잘못된 표기).. 

 

우뢰 -> 우레

장마비 -> 장맛비

불뼡더위 -> 불볕더위

맑게 개이다. -> 맑게 개다.

영상 30도 5분 -> 영상 30점 5도

햇빛이 따갑다. -> 햇볕이 따갑다.

날씨가 찌뿌둥하다. -> 날씨가 찌뿌듯하다.

태양이 작렬(炸裂)하다. -> 태양이 작열(灼熱)하다.


말 안듣던
지상의 청개구리들
갹갹갹갹
잘못했노라고 일제히 울어대더니

괜찮다, 괜찮다,
와락 품어안으며
하늘에 계신 어머니들 모두 눈물 흘리신다
풀어 놨던
해도 달도 별도 다 거두고

오래 우신다


글 /양전형


피아212 ♪♥

Anne Murray - Rain외13곡 pop

래듣기 릭==>>





주제 : 시사/교육 > 육아/교육

▲top


= 오늘의 冥想 중에서 = [펌]잡동사...

 

소리는 눈으로 보이지 않습니다.

소리는 냄새로 알 수도 없습니다.
소리는 손으로 만져볼 수도 없습니다.
소리는 혀로 맛볼 수도 없습니다.
소리는 오직 귀로만 들을 수 있습니다.
그래서 사랑하는 사람의 목소리는 눈을 감고 들어야 잘 들립니다.

지금 이 순간, 사랑하는 사람에게 목소리를 전해보시면 어떨는지요!
향기는 코로 맛볼 수 있습니다.
향기는 만지거나 눈으로 보는 것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향기는 혀로 맛볼 수도 없습니다.
향기는 촉감 없이 눈을 감고 코로만 느껴야 제대로 느낄 수 있습니다.

 

아름다움은 눈으로 볼 수 있습니다.
아름다움은 만지거나 코로 맡을 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

제대로 아름다움을 감상하려면
향기도 멀리하고, 감촉도 멀리하고, 맛도 멀리하고, 오직 눈으로만 봐야 제대로 볼 수 있습니다.
그래서 꽃은 바라만 볼 때가 아름답습니다.
메밀꽃은 보기엔 아름다운데 향기는 지독합니다.

사랑하는 사람을 깨끗한 눈으로 바라보는 당신은 아름다운 사람입니다.
꽃의 감촉은 눈으로 보는 것이 아닙니다.
코로 맡아지는 것도 아닙니다.맛으로 알 수도 없습니다.
꽃의 감촉은 오직 만져봐야 알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감촉은 눈을 감고 향기도 멀리하고 만짐으로써 느껴야 합니다.
꽃은 감상하는 것이 좋습니다.
꽃은 향기로 말하는 것입니다.
꽃은 아름다움으로 말하는 것입니다.
그래서 꽃은 느끼는 것입니다.

 

진리도 이와 같습니다.
진리는 발전하는 방식이 따로 있습니다.
진리는 직접 체험하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진리는 꽃의 향기와 같습니다.

그러므로 눈으로 보거나 귀로 들을 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
진리는 경험으로 맛보는 것입니다.

 

볼 것은 보고, 들을 것은 듣고,
향기로운 것은 향기로 맡는
아름다운 하루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 오늘의 冥想 중에서 =



주제 : 개인 > 일기/일상

▲top


☞올여름에 꼭 먹어야 하는 과채 9가지 [펌]잡동사...

이번 여름에 꼭 먹어야 하는 과채 9가지


과일과 채소를 많이 먹으라는 건강 지침을 널리 알려져 있지만 사실 제대로 챙겨먹기가 쉽지 않다.

미국의 경우 하루 2000칼로리의 식사를 한다면 과일과 채소를 하루 2~2.5컵 정도는 먹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권하고 있다.

과일과 채소를 먹을 때는 색깔을 잘 배합하여 먹으면 좋다.

다음은 미국 인터넷 매체 허핑턴포스트에 소개된 여름에 먹어야 하는 과일과 채소 9가지다.


|채소|

브로콜리=십자화과 채소로 케일, 양배추, 청경채, 순무 등과 같은 종류이다. 브로콜리는 식물성 항산화물질이 풍부한 영양의 보고로 비타민C, 칼슘, 섬유질, 비타민A가 많다. 또한 암을 물리치는 효과를 가진 설포라판이 풍부하다.

당근=섬유질이 풍부하여 대장 건강에 좋고,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며 체중 유지도 돕는다. 당근의 오렌지색은 항산화물질인 베타카로틴 때문에 생긴다. 베타카로틴은 몸 안에서 비타민A로 변해 건강한 눈, 면역 체계 유지, 피부 특정암 예방을 돕는다.

시금치=사철 내내 쉽게 구할 수 있는 채소로 각종 비타민과 미네랄의 원천이다. 철분, 칼륨, 비타민A, K, C, B군, 엽산 등이 많고 특정 암을 예방하는 항산화 성분인 플라보노이드가 들어 있다.

고구마=베타카로틴과 섬유질, 비타민B6, 엽산, 비타민C, 칼륨 등이 많다. 껍질과 함께 먹으면 더 영양이 풍부하고 속설과 달리 살도 찌지 않는다.


|과일|

멜론=칸탈루프 멜론(녹색 껍질에 오렌지색 과육)에는 눈에 특히 좋은 베타카로틴이 풍부하다. 또한 혈압과 뇌졸중 위험을 낮추는 칼륨도 많다. 열량이 적어서 체중 유지에도 도움이 된다.

수박=여름철인 요즘 특히 많이 먹어야 하는데, 수분이 풍부할 뿐 아니라 항산화물질인 라이코펜, 베타카로틴과 비타민C, 칼륨, 마그네슘이 가득하다.

감귤류=오렌지, 자몽 등이 있는데, 비타민C, 엽산, 칼륨, 섬유질 등을 제공한다. 분홍색 자몽은 특히 라이코펜이 풍부하다. 주스로 먹는 것보다 그냥 먹는 것이 영양으론 더 좋다.

아보카도=심장 건강을 지켜주는 단일불포화지방이 있어 좋은 콜레스테롤(HDL)의 수치는 높이고 나쁜 콜레스테롤(LDL)의 수치는 낮춰준다. 또 비타민E도 많다.

포도=혈전이 생기는 위험을 줄여주고 나쁜 콜레스테롤(LDL)의 수치는 낮춘다. 플라보노이드 성분은 좋은 콜레스테롤(HDL)의 수치를 높이기도 한다. 포도 껍질에 있는 레스베라트롤은 암의 발생을 막아주며, 주스보다 그냥 먹으면 섬유질도 얻을 수 있다.



여름과일 중에는 해독과 체중 감량에 도움이 되는 것들이 많다. 단 독소 제거와 다이어트에 도움이 되는 과일을 충분히 먹는 것은 좋지만 식사대용으로 여겨서는 곤란하다. 건강과 체력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단백질 섭취도 잊지 않아야 한다. 건강정보 사이트 자료를 토대로 몸속 독소를 빼주는 여름과일 4가지 알아봤다.

포도=여름이면 씨의 유무, 알의 크기와 색깔 등에 따른 다양한 종류의 포도들이 마트 진열대에 오른다. 포도 품종에 따라 단맛이 강도에도 차이가 있기 때문에 취향에 맞는 선택이 가능하다. 포도에는 항산화 성분인 레스베라트롤이 들어있어 암 예방 및 피부 미용에 도움이 된다. 이 성분은 포도 껍질과 씨앗에도 풍부하게 들어있기 때문에 포도를 깨끗이 씻어 껍질째 먹는 것이 좋다.
토마토=여름에는 땀 배출량이 늘어나 탈수증이 일어나기 쉽다. 탈수 증상으로 목이 마르면 이를 허기와 혼동하는 경우가 있다. 탈수증과 연관이 있는 배고픔을 막기 위해서는 수분 함량이 높고 포만감을 주는 토마토가 좋다. 토마토는 칼륨 함량이 높기 때문에 짠 음식을 먹을 때 나트륨을 배출시켜 영양의 균형을 잡아주고 얼굴이 붓는 것을 막아준다.
체리=붉은색을 띄는 컬러푸드 중 상대적으로 크기가 작은 체리는 작은 크기에 비해 수분과 심이섬유를 비롯한 영양 성분이 풍부하다. 항산화 성분인 안토시아닌이 들어있어 노폐물의 증가를 억제하며 항염증 작용으로 염증 호전시키는 기능을 한다. 체리는 잠을 유도하는 물질인 멜라토닌을 함유하고 있어 숙면을 취하는데도 도움이 된다.
블루베리=블루베리는 강력한 항산화 물질이 들어있는 대표적인 과일 중 하나다. 블루베리에 풍부하게 함유돼 있는 안토시아닌은 혈관을 넓혀 플라크가 형성되는 것을 막고 뇌로 가는 혈류량을 늘려 뇌 건강과 기억력 향상에 도움을 준다.



△ 수박 watermelon

 

수박은 동의보감에서 마른 갈증과 더위 독을 없애준다고 소개할 만큼 지친 몸에 수분을 공급하는 과일이다.

수박의 과육과 껍질에도 풍부한 시트룰린은 이뇨작용을 좋게 하고, 부종 완화 효과가 있어 고혈압, 신장질환,
비만 체질

에 도움된다.

수박에 풍부한 칼륨은 나트륨과 결합해 함께 배설되기 때문에 체내 염분 제거에 효과적이며 혈압 조절에 도움된다.

수박의 붉은 과육에 풍부한 라이코펜은 대표적인 항산화 성분으로 염증조절과 혈관노화예방에 좋으며,

인삼의 주성분으로 잘 알려진 사포닌은 수박씨에도 있으며, 혈압을 낮추고 염증을 진정시키는 효능이 있다




수박은 시원하고 맛도 좋을 뿐만 아니라 여러 가지 건강 효과도 있다.

수박 한 컵은 46칼로리에 불과하지만 비타민CA 하루 필요량의 20% 17%가 들어있다.

전문가들은 수박은 소화 건강에 좋은 식이섬유와 혈압을 조절하는 데 도움이 되는 칼륨도 많이 함유하고 있다고 말한다.

미국의 건강정보 사이트 헬스닷컴이 수박의 건강 효과 3가지를 소개했다.

 

항산화 성분 풍부=미국 농무부(USDA)에 따르면, 수박 한 컵에는 토마토보다 1.5배나 많은 6㎎의 라이코펜이 들어있다. 라이코펜은 항산화제로서 우리 몸속의 세포를 손상시키고 면역체계를 혼란시키는 유해산소를 막는 효능이 있다. 연구에 따르면 라이코펜은 심장질환과 몇 가지 종류의 암을 퇴치하는 데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근육통 완화=스페인에서 나온 연구에 따르면 수박주스를 마시면 격렬한 운동을 한 뒤 발생하는 근육통을 누그러뜨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운동하기 한 시간 전에 수박주스 16온스( 473)를 마신 선수들은 근육통이 덜 발생했고 심장 박동수도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수박에 들어있는 시트룰린이라는 성분 때문으로 아미노산의 일종인 시트룰린은 동맥 기능을 향상시키고 혈압을 낮추는 효능이 있다. 텍사스 A&M 대학교 연구팀에 따르면 수박이 혈관을 이완시키기 때문에 '비/아/그/라/'와 같은 효과도 발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런데 시트룰린은 껍질에 많이 들어있기 때문에 껍질 채 먹어야 한다. 껍질 채 먹기가 힘들다면 피클로 절여서 먹는 방법이 있다
.

수분 공급=수박의 91.5%는 수분으로 이뤄져 있다. 우리 몸에 수분이 부족하면 건강에 여러 가지 문제가 발생한다. ‘영양학 저널에 실린 연구에 따르면 약간 수분이 부족한 여성들에게서 두통과 집중력 저하, 피로감 그리고 기분이 우울해지는 증상이 나타났다.





주제 : 개인 > 일기/일상

▲top


+11월 대선 트럼프 압도적 참패 [펌]잡동사...

트럼프 당선 예측한 영국 기관, 이번엔 역대급 재선 참패 전망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2016년 대선 당선을 예측했던 기관이 오는 11월 대선에선 트럼프 대통령의 압도적 참패를 전망했다. 

영국의 경제분석기관인 옥스퍼드 이코노믹스는 20일(현지시간) 미국 대선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35.2%를 얻어 민주당 대선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64.8%)에게 29.6%포인트 차이로 패하리라고 내다봤다. 35.2%는 역대 재선에 도전한 미국 대통령 중 1912년 월리엄 태프트 전 대통령이 공화당 후보 분열로 23.2%를 얻은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주별 선거인단 수로 보면 트럼프 대통령은 210 대 328로 패할 것으로 분석됐다. 경합주인 아이오와, 위스콘신, 오하이오, 펜실베니아, 노스캐롤라이나, 몬타나, 미시간 등이 트럼프 지지에서 바이든 지지로 바뀌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월까지만 해도 이 기관은 55%를 얻은 트럼프 대통령의 무난한 승리를 예상했지만 결과가 뒤집어졌다. 

트럼프 대통령이 고전을 면치 못하는 이유로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기 침체가 꼽혔다. 옥스퍼드 이코노믹스는 “대선에서 경제 문제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극복할 수 없는 걸림돌이 될 것”이라고 했다. 코로나 대유행 이후 미국 경제는 가파른 반등세인 ‘V자형’보다는 지지부진한 ‘U자형’으로 회복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옥스퍼드 이코노믹스는 실업률과 가처분소득, 인플레이션 등의 경제수치로 선거 결과를 예측하는 기법을 개발했다. 1948년 이후 1968년과 1976년 등 두 차례를 제외하고 미국 대선 결과를 정확히 예측했다.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2005211537001&code=970201#csidx66520fe60c13181855aa3bf5d712361




주제 : 개인 > 일기/일상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