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아212님의 집.

부제목이 없습니다.



플래너 단기장기

내가 즐겨찾는 이웃(473)

  • today
  • 66
  • total
  • 2518501
  • 답글
  • 15421
  • 스크랩
  • 29516

블로그 구독하기



👯나쁜 X, 망할 X, 나보다 좋은 사람 만나나 보자!”☆(喜怒哀...


 

나쁜 X, 망할 X, 나보다 좋은 사람 만나나 보자!

울고불고 욕하는 이별 여자의 모습,,,

그러나 ,다른 사람과 사랑에 빠져 웃고 있다?!

 

연인과 헤어진 여자가 감정적으로 힘들어 하지만, 금세 슬픔을 극복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뉴욕 빙엄톤 대학교 인류학과 크레이그 모리스 교수팀은 세계 96개국 5,705명의 사람들을 대상으로, 이별 감정적 고통에 대한 전반적인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이별의 아픔에 대해 감정적 신체적인 부분을 모두 포함한 문항들에 대해 점수를 매기도록 했다. ‘아무렇지도 않다’ 0점에서부터 ‘견디기 힘들만큼 아프다’ 10점까지 점수 범위가 주어졌다
.

분석결과, 감정적 비통함에서 여성은 평균 6.84 ,남성은 평균 6.58점이었다. 여성들은 남성보다 , 분노, 두려움의 감정을 많이 겪었고, 남성은 여성보다 상실감과 우울감에서 강한 감정을 드러냈다
.

또한 여성은 이별 신체적 증상에서 불면증을 겪기도 하고, 먹는 것으로 스트레스를 풀어 남성보다 살이 찌는 경향도 높았다. 신체적 상태에서 여성은 평균 4.21, 남성은 평균 3.75점을 나타냈다. 하지만 여성은 주위 친구들과 가족들의 위로와 지지로 금방 감정을 극복하며, 다른 사람을 만나는 ‘속도’가 남성보다 빨랐다
.

반면 남자의 경우 여자들이 겪는 것만큼의 이별 후유증을 깊게 나타내지 않았다. 자신의 감정을 자제하면서 일상을 지내고, 당분간 싱글로 남아 있는 기간도 여성보다 길었다
.

모리스 교수는 “이별 여자와 남자의 후유증 극복 자세는 다른 양상을 나타낸다”면서 “여성은 주위 네트워크의 도움을 받아 실연을 극복하는 반면, 남성은 직접적 감정 표출을 하지 않는 전형적으로 ‘자기파괴적’ 성향을 보이는 같다”고 말했다
.

조사결과는 ‘진화학적 행동과학 저널(Evolutionary Behavioral Sciences)’에  발표.



(사과 파는 사람 -르노와르)

 

 

활짝 편 손으로 사랑을~~

 

활짝 편 손에 담긴 사랑, 그것 밖에 없습니다.

보석 장식도 없고, 숨기지도 않고, 상처 주지 않는 사랑

누군가 모자 가득 앵초풀꽃을 담아 당신에게 불쑥 내밀듯이,

아니면 치마 가득 사과를 담아 주듯이

나는 당신에게 그런 사랑을 드립니다.

아이처럼 외치면서

"내가 무얼 갖고 있나 좀 보세요! 이게 다 당신 거에요!"

 

-에드너 빈센트 밀레이(1892-1950) 미국 여류시인-










피아212 ♪♥

사과처럼 달콤한 클래식기타 연주곡

듣기클릭

01. 안나를 위한 샹송
02. 첫발자국
03. Cavatina
04. 타이스의 명상곡
05. Maria Elena
06. 사랑의 인사(엘가)
07. 은파
08. 사랑의 찬가
09. 오빠 생각
10. 남몰래 흐르는 눈물

11. 솔베이지의 노래
12. 슈베르트 세레나데
13. 꿈길에서
14. 환상의 폴로네즈
15. 라리아네의 축제
16. 왕궁의 불꽃놀이
17. Love Story
18. Love is Blue
19. Two Guitars
20. 헝가리무곡
21. Romance

19금(禁) 사과(apple)


ㅎㅎ 요게 19금 사과 ㅋㅋ 처음 얘를 보던 순간을 잊을 수가 없네요 ㅋㅋ



얘는 깡패 사과 ~ 오~~~ 어디서 좀 놀아보셨는데요 ㅋㅋ



얘는 못생긴 사과 ㅋㅋ



얘는 샴사과.... 두개의 꽃에 수정이되면 이렇게 나온다네요 ㅎㅎ



ㅎㅎ 사과 상자에 먹고 살겠다고 붙어온 달팽이~~~~

그래도 참 이쁘다

아름다운 강산 - 신중현

피아212 ♪♥

듣기클릭

배따라기음악속으로

피아212 ♪♥

아름다운 강산 - 이선희

래듣기 릭==>>

하늘은 파랗게 구름은 하얗게

실바람도 불어와 부풀은 내 마음
나뭇잎 푸르게 강물도 푸르게
아름다운 이곳에 내가 있고 네가 있네
손잡고 가보자 달려보자 저 광야로
우리들 모여서 말해보자 새 희망을
하늘은 파랗게 구름은 하얗게
실바람도 불어와 부풀은 내 마음

우리는 이 땅 위에 우리는 태어나고
아름다운 이곳에 자랑스런 이곳에 살리라
찬란하게 빛나는 붉은 태양이 비추고
파란 물결 넘치는 저 바다와 함께 있네
그 얼마나 좋은가 우리 사는 이곳에
사랑하는 그대와 노래하리

오늘도 너를 만나러 가야지 말해야지
먼 훗날에 너와 나 살고 지고
영원한 이곳에 우리의 새 꿈을 만들어 보고파
봄 여름이 지나면 가을 겨울이 온다네
아름다운 강산
너의 마음은 나의 마음 나의 마음은 너의 마음
너와 나는 한마음 너와 나 우리 영원히 영원히
사랑 영원히 영원히 우리 모두다 모두다
끝없이 다정해

사과女













Corner Of The Villa-Edward John Poynter



주제 : 개인 > 일기/일상

▲top

‘☆(喜怒哀樂...’ 카테고리의 다른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