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아212님의 집.

부제목이 없습니다.



플래너 단기장기

내가 즐겨찾는 이웃(473)

  • today
  • 237
  • total
  • 2413244
  • 답글
  • 15420
  • 스크랩
  • 29516

블로그 구독하기



↗ 덥고 목마른날 물보다 좋은 식품들★건강/웰...



 

덥고 목마른날 물보다 좋은 식품들..수분 외에 영양소도 풍부

우리 몸의 3분의 2는 수분으로 구성돼 있다.

따라서 땀이 줄줄 흐르는 무더위 속에서는 쉽게 탈수증이 생길 수 있다.

 미국 메이요 클리닉에 의하면 수분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하루에 8~9잔의 물을 마셔야 한다.

하지만 이렇게 물만 많이 마시기 힘들 수가 있다.

이럴 때는 맛도 좋고 영양소도 풍부하면서 수분도 보충해주는 음식을 찾아보면 된다.

미국의 폭스뉴스가 이런 식품들을 소개했다.

오이·토마토
=제철 채소 중에는 갈증을 해소하는 데 좋은 것들이 있다. 오이는 97%가 수분으로 구성돼 있다. 토마토는 95%가 수분이다. 오이와 토마토에는 비타민과 베타-카로틴, 칼륨, 칼슘 등 각종 영양소도 풍부하게 들어있다.

수박·자몽
=수박은 92%가 수분이다. 여기에 칼슘, 마그네슘, 칼륨 등의 각종 영양소도 들어있다. 이뇨작용 효과가 있어 몸이 자주 붓는 부종 환자와 다이어트 중인 사람에게 효과적인 과일이다. 자몽은90%가 수분이다. 이외에 비타민A C 그리고 암을 퇴치하는 항산화제인 라이코펜이 들어있다. 자몽은 체내의 콜레스테롤을 낮춰 혈관질환 개선에도 좋다.

탄산수
=거품이 나면서 시원한 탄산수는 칼로리와 염분이 전혀 없는 반면, 다양한 맛을 낼 수 있다. 탄산수에 100% 과일주스나 민트,허브, 과일 조각을 넣어 먹으면 풍미를 더할 수 있다. 단 라벨을 잘 확인해 칼로리가 있는 감미료가 들어있는 제품은 피해야 한다.

저지방 우유나 요구르트
=저지방 우유와 요구르트는 각각 90% 85%의 수분을 함유하고 있다. 수분을 보충해줄 뿐만 아니라 단백질, , 칼륨과 비타민A D를 제공한다.


 


"너무 뜨거워!" 햇빛 화상 완화하는 9가지 방법


한여름 뜨거운 햇빛에 과도하게 노출됐을 때 피부에 염증이 생기고,

붉고 따가운 증상이 나타나는 것을 햇빛 화상이라고 한다.

햇빛 화상은 일광 화상 또는 선번이라고도 불린다.

피부암과 피부 노화의 원인으로 꼽히는 이 햇빛 화상을 막으려면

자외선을 되도록 피하고 야외 활동 때는 모자를 쓰거나, 선크림 등을 발라야 한다.

'프리벤션닷컴'이 이런 예방책 외에 햇빛 화상을 치료하거나 막는 효능이 있는 음식을 소개했다.

1. 토마토

햇빛으로 인한 피부 손상을 막는 '빨간 보석'으로 불린다.

연구에 따르면 라이코펜이 풍부한 토마토 파스타를 3개월 동안 매일 먹은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햇빛 화상으로부터 피부를 자연적으로 보호하는 능력이 약 25%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 감자

감자 안에 풍부하게 들어있는 탄수화물 복합체가 햇빛 화상 증상을 완화시킨다.

생감자를 잘라서 화상 입은 피부에 대고 문질러라. 더 심한 화상일 때는 감자를 아주 차게 한 뒤 찜질제로 사용하면 된다.

3. 오이

방부제 성분과 역겨운 냄새가 전혀 없이 어떤 햇빛 화상 완화제보다 좋은 게 오이다.

오이를 갈아서 햇빛으로 화상을 입은 피부에 바르면 된다.

연구에 의하면 오이는 유사시에는 햇빛을 차단하는 용도로도 쓰인다.

오이 즙을 글리세린과 장미수와 혼합하면 훌륭한 햇빛 차단제가 된다.

4. 석류

엘라그산을 풍부하게 포함하고 있다.

식물성 페놀인 엘라그산은 항바이러스, 항 돌연변이와 항암 기능을 가지고 있을 뿐만 아니라 자외선으로 인해

피부 세포의 손상을 막는 효능이 있다.

5. 딸기

페놀성 화합물인 타닌을 많이 포함하고 있다. 타닌은 햇빛 화상으로 따끔거리는 것을 완화시켜주는 작용을 한다.

딸기를 갈아 화상을 입은 부위에 듬뿍 바른 뒤 몇 분 뒤 씻어내면 된다.

6. 알로에

즙이 많은 이 식물은 건강음료로 뿐만 아니라 햇빛 화상 완화제로도 효과가 있다.

알로에 즙을 직접 피부에 바르거나, 약국에서 알로에벨라 젤을 사서 냉장고에 넣어 차게 한 뒤 사용하면 된다.

7. 상추

자연 진통 성분이 있어 햇빛 화상으로 인한 고통을 없애준다.

상추를 물에 끓여 꽉 짠 뒤 그 물을 냉장고에서 차게 한다. 약솜을 그 물에 찍은 뒤 화상 입은 피부에 골고루 바르면 된다.

8. 오트밀

몸 전체에 햇빛 화상을 입었다면 오트밀이 최고의 완화제 역할을 한다.

오트밀 한 컵을 갈아서 찬 목욕물에 넣고 몸을 담그면 효과를 볼 수 있다.

9. 무지방 우유

피부 표면에 단백질 막을 형성시켜 햇빛 화상으로 막 생긴 불편함을 덜어준다.

차가운 우유를 거즈 등에 묻혀 2~4시간에 한 번씩 피부에 대고 15~20분 동안 눌러주면 된다.





 

더위가 이어지면서 물을 자주 들이키는 사람이 많다.

물을 마셔야 체내의 수분량이 적절하게 유지돼 우리 몸의 저항력이 높아진다.

물이 각종 세균과 바이러스의 침입을 막을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것이다.

몸속에 쌓인 유해 물질을 배출하고 신진대사를 원활하게 해주는 역할도 물이 해준다.

무더위 속에 물을 잘 마셔야 건강을 유지할 수 있다. 그렇다면 어떻게 하면 물을 건강하게 마실까?


식사 전 물 2컵은 다이어트 효과

아침 점심 저녁 끼니마다 식사하기 전 먼저 물을 2컵 마시면 살이 빠진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포만감으로 인해 칼로리를 더 적게 섭취하게 된다는 것이다.

미국 화학학회지에 발표된 논문에 따르면 식사 전에 물을 꾸준히 마신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30% 정도 다이어트 효과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식사 전 물을 마신 사람은 매 끼니 75~90 칼로리를 더 적게 먹었다.

식사 전 물을 먼저 마시면 포만감을 더 일찍 느낄 수 있기 때문에 살을 빼려는 사람들에게는 꽤 간단하고 효과적인 전략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식사 중 물 마시기

물은 갈증이 안 나더라도 수시로 마시는 게 좋다.

하지만 식사 30분 전부터 식사를 끝낼 때까지는 물을 마시지 않는 것이 건강에 도움이 될 수 있다.

물이 위액을 묽게 해 음식물이 들어왔을 때 소화를 방해하기 때문이다.

다이어트를 위해 물 2컵을 마시려는 사람도 이런 단점을 알아두는 것이 좋을 것이다.

물을 한 번에 많이 마시면 위험?

물의 적정 섭취량은 날씨나 활동량, 체중 등에 따라 달라진다.

하루 중 적당한 섭취량을 알기 위해서는 체중에 30을 곱하는 방식이 도움이 된다.

 50㎏인 사람은 하루에 1500mL(1.5L)의 물을 마시면 좋다. 하지만 한 번에 너무 많이 마시면 건강을 해칠 수 있다.

갈증이 심하다고 한꺼번에 많은 양의 물을 들이키면 몸속 나트륨의 균형이 깨질 수 있다.

구역질뿐만 아니라 근육경련, 현기증 등이 생겨 병원까지 가야 한다.

 물을 엄청나게 많이 마셔도 두 시간 뒤에는 대부분 소변으로 배출되므로 한 시간에 컵 한 잔 분량(0.2L)씩 나눠 마시는 게 좋다.

물 대신 식후에 차 마시는 습관

커피뿐만 아니라 녹차에도 카페인이 들어 있다.

카페인은 비타민B의 흡수를 방해하고 체내 수분을 배출하는 효과를 낸다.

녹차의 탄닌 성분도 철분의 흡수를 방해한다.

따라서 차는 식사를 한 뒤 1시간 정도 지난 후에 한 잔 정도 마시는 게 바람직하다.



주제 : 여가/생활/IT > 건강/웰빙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