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만들기

그대을 바라보는 내 눈빛이......



플래너 단기장기

  • today
  • 288
  • total
  • 1167178
  • 답글
  • 42230
  • 스크랩
  • 2449

블로그 구독하기



'얌체'의 어원은 '염치'에서 시작됐다 읽을거리

아내: 여보 잘 다녀와요~

남편: 어 다녀올게. 여보, 이거 봐! 누가 집 앞에 또 쓰레기를 갖다 놓았네!

아내: 아이~ 또야? 도대체 누구야?! 아니 쓰레기봉투에라도 담아서 버리던지! 한두 번도 아니고 뭐 이렇게 얌체 같은 사람이 다 있어!

남편: 안 되겠어! 문 앞에 CCTV라도 달아놔야겠어!

아내: 그러니까 말이야

[정재환]
야~ 진짜 얌체 같은 사람들이네요! 참 그저 제가 더 화가 납니다!

[조윤경]
그러게요. 정말 부끄러움을 모르는 사람이네요. 이런 사람을 낮잡아 부를 때 얌체라고 하죠.

그런데 얌체가 염치라는 한자어에서 나왔다는 거 혹시 알고 계시나요?

[정재환]
염치요? 염치는 부끄러움을 아는 마음이란 뜻인데 이게 얌체하고는 뜻이 반대 아닙니까?

[조윤경]
긍정적인 의미가 부정적인 바뀐 것은 아주 특이한 경우인데요.

[조윤경]
얌체의 어원은 말씀드린 것처럼 염치에서 시작합니다.

체면과 부끄러움을 아는 마음인 염치는 ‘얌치’로 어형이 변하는데요. 이때까지만 해도 의미상의 변화는 없었습니다.

[조윤경]
그런데 ‘얌치 없다’와 같이 부정어 ‘없다’와 함께 쓰이면서 얌치 없는 사람을 ‘얌체’라고 부르기 시작했습니다.

이때부터 부정적인 의미로 바뀌게 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정재환]
아~ 그렇군요. 오늘 정말 좋은 공부가 됐습니다.

[조윤경]
네~ 그리고 또 한 가지! 얌체는 한자어 ‘염치’에 뿌리를 두고 있지만, 고유어로 변해 한글로만 표기하고 있다는 것도 기억해두세요!

[정재환]
오늘 배운 재미있는 낱말, ‘얌체’입니다!

[조윤경]
부끄러움을 모르는 사람을 낮잡아 부르는 말로 한자어 염치에서 유래 됐습니다. 염치가 얌치, 얌체로 바뀌면서 의미가 부정적으로 변했습니다.

[정재환]
정말 남의 집 앞에 쓰레기 버리는 것처럼 얌체 같은 행동을 해서는 안 되겠습니다.

[조윤경]
맞습니다. 그리고 또 있어요! 새치기하는 사람, 갓길 운전하는 사람, 지하철이나 버스에 임산부석에 앉는 사람 이처럼 사회 질서를 무시하는 얌체들! 이제 염치 있게 좀 살자고요.


주제 : 개인 > 계획

▲top


"사람 구실" 할 때 구실, 직무를 뜻한다? 읽을거리

[조윤경]
백수 아들을 둔 어머니가 집에서 컴퓨터 게임만 하는 아들에게 한마디 합니다.

엄마 : 넌 대체 나이가 몇 살인데 아직도 게임만 하고 있니? 자격증 딴다며? 공부는 안 하는 거니?

아들 : 나도 나름 열심히 공부하고 있어. 하도 머리 아파서 지금은 잠시 쉬는 중이라고~ 

엄마 : 아이고~ 말이라도 못하면 다행이지! 너 언제 사람 구실 할래? 아이고!

[정재환]
사람 구실 못한다는 말을 들으면 참 속상하죠! 그런데 구실의 정확한 뜻은 뭔가요?

[조윤경]
네. 구실의 사전적 의미는 자기가 마땅히 해야 할 맡은 바 책임을 말합니다. 

[정재환]
책임을 말하는 거로군요? 그럼 구실이라는 말은 어디서 나온 거죠?

[조윤경]
네, 구실은 '그위실'이 변형된 말인데요. '그위'는 관청의 옛말입니다. 여기에 '실'이 붙으면서 관청에서 일을 맡아보는 직무를 뜻했습니다.

그러면서 의미적 연관성으로 인해 직업의 의미를 갖게 되었는데요. 17세기가 되면서 점차 '그위실'이 '구위실'로 음운변화를 거치면서 지금의 '구실'이 된 것입니다.

[정재환]
구실을 못했다는 것은 직업도 갖지 못했다는 그런 말이네요. 

오늘 배운 재미있는 낱말, 구실입니다.  

[조윤경]
흔히 사람 구실을 한다고 할 때 구실은 자기가 마땅히 해야 하는 책임을 뜻하는데요. 예전 관청에서 일은 맡아보는 직무를 뜻하는 '그위실'에서 유래 되었습니다.

[정재환]
나이가 어느 정도 차면 자신이 하는 일에 책임을 져야 할 겁니다.

[조윤경]
힘들다고 어렵다고 핑계 대지 말고 책임을 질 수 있는 행동! 제대로 된 사람 구실을 해야 하지 않을까요?


주제 : 개인 > 계획

▲top


하룻강아지 범 무서운 줄 모른다 읽을거리

[조윤경]
고등학교 졸업장을 따기 위해 몇 십년 만에 고등학생이 된 조폭 두목이 있습니다.

이것을 모르는 학생들은 하룻강아지 범 무서운 줄 모르고 덤벼대는데요.

"덤벼봐. 덤벼보라고"
"저희가 정말 잘못했습니다"

[조윤경]
결국 따끔한 맛을 보는군요.

[조윤경]
하룻강아지 범 무서운 줄 모른다.

철없이 함부로 덤비는 경우를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이죠?

[정재환]
그렇죠. 저는 여기서 궁금증이 생깁니다.

태어난 지 하루밖에 안 된 강아지는 눈도 못 떴을 텐데 어떻게 호랑이에게 대들 수 있을까요?

[조윤경]
정재환 씨처럼 하룻강아지를 태어난 지 하루 지난 강아지라고 생각하는 분들이 있는데요.

사실 하룻강아지는 하릅강아지가 변한 말입니다.

[정재환]
하릅강아지요? 생소한데 하릅강아지는 뭐죠?

[조윤경]
하릅강아지는 한 살 된 강아지를 말합니다.

옛날에는 짐승의 나이를 셀 때 사용하는 단어가 따로 있었는데요.

한 살은 하릅, 두 살은 두습, 세 살은 세습, 네 살은 나릅 이렇게 불렀습니다.

[정재환]
아하~그렇게 된 거로군요.

그럼 언제부터 '하릅강아지'가 '하룻강아지'가 된 거죠?

[조윤경]
하릅강아지는 19세기 말까지 사용되다가 19세기 이후 하룻강아지로 변형돼 쓰이기 시작했습니다.

의미 또한 태어난 지 얼마 되지 않은 강아지로 바뀌었는데요.

사회적 경험이 없고 철없는 어린 사람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하룻강아지와 대비되는 동물로 우리나라 대표 맹수인 호랑이를 넣어 표현의 의미를 더욱 부각시켰습니다.

[정재환]
오늘 배운 재미있는 낱말! '하룻강아지'입니다.

[조윤경]
사회적 경험이 적고 얕은 지식만을 가진 어린 사람을 놀림조로 이르는 말인데요.

태어난 지 1년 된 강아지를 뜻하는 '하릅강아지'에서 유래됐습니다.

[정재환]
현재 처해있는 상황과 능력을 파악하지 못하고 무턱대고 일을 벌이면 실패하기 쉽습니다.

[조윤경]
경거망동 하다가는 큰코 다칠 수 있으니 신중하게 행동해야겠습니다.


주제 : 개인 > 계획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