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만들기

그대을 바라보는 내 눈빛이......



플래너 단기장기

  • today
  • 145
  • total
  • 1142780
  • 답글
  • 42043
  • 스크랩
  • 2431

블로그 구독하기



"공룡은 단 1분 차이로 멸종했다" 과학향기

6600만년 전 유카탄반도의 운석 충돌 장면 상상도. 출처: BBC

6600만년 전 멕시코 유카탄반도에 충돌한 운석이 1분만 늦게 떨어졌어도 우리는 공룡이 아직 활보하는 것을 볼 수 있다? 지구를 지배하던 공룡을 한순간에 절멸시킨 운석 충돌이 조금만 늦게 혹은 일찍 발생했다면 공룡은 멸종하지 않았을 것이라는 과학자들의 분석이 나왔다.

<비비시>(BBC) 방송은 15일 공룡 절멸을 다룬 ‘공룡이 죽은 날’이라는 제목의 다큐멘터리를 방영했다. 이 다큐에서 국제 연구진은 유카탄반도 주변 해역 등의 지질학적 흔적을 조사해 당시 공룡 절멸을 이끈 조건들을 분석했다.

연구진은 운석이 떨어진 유카탄반도 근처에서 해저 1300m까지 파고들어가 충격의 흔적을 확인했다. 15㎞ 길이의 운석이 시속 6만4천㎞의 엄청난 속도로 충돌해 지구에 길이 193㎞, 깊이 32㎞의 구멍을 낸 것으로 확인됐다. 충돌 즉시 이산화탄소, 황, 석고 등의 성분이 대기중으로 분출해 지구를 뒤덮어 햇볕을 차단했고, 기온이 50도나 내려가는 겨울이 찾아왔다. 이에 따라 먹을 것이 사라진 공룡 등 덩치 큰 동물들은 멸종의 길을 갈 수밖에 없었다. 운석 충돌의 에너지는 히로시마에 투하된 원자폭탄의 100억배에 달한다. 운석과 지구의 크기를 따지자면 마치 커다란 그릇에 낱알 한 개만도 못한 물체가 부딪힌 격이지만 엄청난 속도가 문제였다.

당시 엄청난 충격의 흔적이 남아있는 땅속 암석. 출처: BBC

이번 조사는 공룡이 얼마나 운이 없었던가를 밝혀낸 점에서 의미가 있다. 조사에 참여한 지질학자와 생물학자 등은 운석이 만약 몇분 늦게, 혹은 몇분 일찍 충돌했더라면 공룡이 멸종까지는 가지 않았을 것이라는 결론을 내렸다. 유카탄반도를 비롯해 멕시코는 좌우에 태평양과 대서양을 끼고 있다. 혹시 1분이라도 빠르거나 늦게 충돌했다면 운석은 이런 대양의 깊은 물속으로 쳐박혀, 공룡 멸종을 초래할 정도의 대폭발을 일으키지는 않았을 것이라는 설명이다. 지구의 자전운동이 충돌 시점에 따른 충돌 지점을 결정하기 때문이다. 연구진 관계자는 “운석이 (실제 충돌 지점이 아니라) 근처의 대서양이나 태평양에 떨어졌다면 치명적인 석고를 비롯해 암석의 증발량이 훨씬 적었을 것”이라며 “그렇다면 구름의 밀도가 훨씬 낮았을 것이고, 햇볕이 계속 지표면에 도달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충돌 시간뿐만 아니라 지점도 최악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석회암 기반의 얕은 바다이기 때문에 폭발의 충격으로 막대한 유독물질이 대기중으로 비산했다.

만약 운석이 깊은 바닷속으로 쳐박혔다면 우리는 지금 박물관의 화석이 아니라 쿵쾅거리며 뛰는 공룡을 볼 수 있을까? 그렇지는 못할 것 같다. 거대 파충류의 시대가 끝났기 때문에 포유류의 시대가 열렸다. 몸집이 작고 숨기가 쉬워 생명을 보전한 현생 포유류의 조상들은 공룡이 사라진 지구에서 번성할 수 있었다. 공룡이 여전히 지구를 지배한다면 지금의 인류는 존재하지 못할 개연성이 크다.



주제 : 개인 > 계획

▲top


브라우저에서 위치 정보 차단하는 방법 과학향기

윈도우 10 크리에이터 업데이트에서 위치 서비스를 끄는 방법을 이미 살펴봤다. 그러나 사용자의 위치를 사용하는 것은 운영체제만이 아니다. 기본적으로 모든 브라우저가 사용자의 승인 아래 위치를 제공할 수 있다.

위치 정보를 브라우저에 제공하고 싶지 않다면, 윈도우에서 사용할 수 있는 주요 브라우저에서 위치 요청을 끄는 방법을 알아보자.

엣지쉬운 것부터 시작하자. 엣지는 윈도우 스토어 플랫폼 기반으로 개발되었으므로 사용자 위치 정보 요청을 차단하기가 쉽다. 설정 > 개인 정보 보호 > 위치로 이동한 후, ‘정확한 위치를 사용할 수 있는 앱 선택’이라는 항목이 나타날 때까지 스크롤을 아래로 내린다. 앱 항목 중 마이크로소프트 엣지 옆의 슬라이더를 끄고 비활성화하면 된다.

크롬
ITWorld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크롬 메뉴에서 주소 표시줄 오른쪽의 점 3개 메뉴를 클릭한다. 드롭다운 메뉴에서 설정을 클릭한다.

탭 화면 화단에서 고급 설정 표시를 클릭한다. 개인정보 항목 아래의 ‘콘텐츠 설정’을 클릭한다. 위치 항목까지 아래로 스크롤 하고, ‘사이트에서 내 실제 위치를 추적하도록 허용 안 함’을 선택하면 된다.

오페라
ITWorld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페라는 크롬과 기본 코어가 같아서 설정 방법도 비슷하다.
왼쪽 위 메뉴에서 설정을 선택하고, 탭이 열리면 왼쪽 탐색 열에서 ‘웹 사이트’를 클릭한다. 위치 항목에서 ‘사이트에서 내 실제 위치를 추적하도록 허용 안 함’을 클릭한다.

모질라 파이어폭스
ITWorld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모질라 파이어폭스의 위치 설정은 숨겨진 구성 메뉴로 들어가야 바꿀 수 있다. 주소창에 about : config를 입력하고 엔터 키를 눌러 고급 환경 설정으로 들어간다. “설정값을 바꿈으로써 문제가 발생할 수도 있다”는 경고 메시지가 나타난다. ‘위험을 감수하겠습니다!’라는 버튼을 클릭해 계속 진행한다.

검색 창에 geo.enabled 를 입력하고 다시 엔터키를 누르면, 위치 옵션이 검색되고, 이 항목을 두 번 클릭해 비활성화한다. 값 항목이 false로 표시되면 사용 중지 된 것이다.

인터넷 익스플로러
ITWorld

인터넷 익스플로러 버전 11 기준의 따라하기다. 아직 인터넷 익스플로러를 쓰는 사용자들도 위치 요청을 제한할 수 있다.

오른쪽 위 톱니 모양의 설정 아이콘을 클릭한다. 드롭 다운 메뉴에서 인터넷 옵션을 클릭한다. 팝업 창에서 개인 정보 탭을 선택하고, 웹 사이트가 실제 위치를 요청하지 못하도록 지정한다.

이제 적용과 확인을 차례대로 클릭하면 작업이 완료된다. editor@itworld.co.kr

Ian Paul editor@itworld.co.kr


주제 : 개인 > 계획

▲top


[와우! 과학] 80년 전 인간이 멸종시킨 '태즈메이니아 호랑이 과학향기

지금으로부터 80년 전인 1936년 9월 7일 저녁. 호주 남동쪽의 섬 태즈메이니아 호바트 동물원에 살던 동물 한 마리가 역사 속으로 사라졌다. 지구상에 단 한 마리 남아 이 날이 멸종일로 기록된 이 동물의 이름은 태즈메이니아 호랑이(Tasmanian tiger) 또는 태즈메이니아주머니늑대로 불린다.

최근 영국 BBC등 외신들은 태즈메이니아 호랑이 멸종 80주기를 기리는 기사들을 쏟아냈다. 특히 언론들은 일반인들 사이에서 아직도 태즈메이니아 호랑이가 야생 어딘가에 살아있을 것이라는 믿음이 굳게 남아있는 소식도 함께 전했다.

다 른 동물들처럼 역시 인간들에 의해 멸종된 태즈메이니아 호랑이는 400만 년 전 출현해 호주 전역에 서식했다. 흥미로운 점은 태즈메이니아 호랑이가 캥거루처럼 주머니에서 새끼를 키우는 유대류(有袋類)라는 사실이다. 호랑이라는 무서운 이름이 붙은 것은 허리에 호랑이같은 줄무늬가 있기 때문.

이후 태즈메이니아섬으로 이주한 태즈메이니아 호랑이는 이곳을 터전으로 삼아 번성했으나 비극의 시작은 인간이 나타나면서다. 19세기 서구인들이 이 섬에 상륙하면서 양을 키우기 시작하자 이를 잡아먹을 수 있는 육식동물인 태즈메이니아 호랑이가 표적이 됐다. 결국 인간들은 닥치는 대로 태즈메이니아 호랑이를 사냥하기 시작했고 곧 씨가 말랐다.

이렇게 비운의 태즈메이니아 호랑이는 지구상에서 자취를 감추기 시작했고 마지막 남았던 한 마리 역시 80년 전 세상을 떠나면서 공식적으로 멸종 리스트에 올랐다.

이 번에 BBC등 서구언론이 보도에 나선 이유는 멸종 80주기라는 이유도 있지만 일각에서는 여전히 태즈메이니아 호랑이가 야생에 살아있다는 믿음이 남아 있기 때문이다. 특히 얼마 전 아마추어 태즈메이니아 호랑이 연구가인 닐 워터스는 남호주 애들레이드 힐스에서 이를 목격했다는 영상을 공개해 화제에 올랐다.

그 러나 공개된 영상은 화면이 조잡해 사실 태즈메이니아 호랑이라는 것을 확인할 수 없었다. 시드니 대학 칼 크루셀닉키 박사는 "태즈메이니아 호랑이라고 주장하는 대부분의 영상들은 끔찍할 정도로 화면 상태가 좋지 않다"면서 "아직도 야생에 살아있다는 믿음이 마치 UFO 목격 같은 현상을 만드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와 달리 태즈메이니아 호랑이를 되찾기 위한 보다 현실적인 방안도 강구되고 있다. 영화 '쥬라기 공원'처럼 태즈메이니아 호랑이 사체에서 DNA를 추출해 부활시키는 프로젝트로, 과거 호주의 대학들이 추진했으나 아직 이렇다 할 성과를 내지는 못했다.


주제 : 개인 > 계획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