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만들기

그대을 바라보는 내 눈빛이......



플래너 단기장기

  • today
  • 45
  • total
  • 1266944
  • 답글
  • 22757
  • 스크랩
  • 2487

블로그 구독하기



'얌체'의 어원은 '염치'에서 시작됐다읽을거리...

아내: 여보 잘 다녀와요~

남편: 어 다녀올게. 여보, 이거 봐! 누가 집 앞에 또 쓰레기를 갖다 놓았네!

아내: 아이~ 또야? 도대체 누구야?! 아니 쓰레기봉투에라도 담아서 버리던지! 한두 번도 아니고 뭐 이렇게 얌체 같은 사람이 다 있어!

남편: 안 되겠어! 문 앞에 CCTV라도 달아놔야겠어!

아내: 그러니까 말이야

[정재환]
야~ 진짜 얌체 같은 사람들이네요! 참 그저 제가 더 화가 납니다!

[조윤경]
그러게요. 정말 부끄러움을 모르는 사람이네요. 이런 사람을 낮잡아 부를 때 얌체라고 하죠.

그런데 얌체가 염치라는 한자어에서 나왔다는 거 혹시 알고 계시나요?

[정재환]
염치요? 염치는 부끄러움을 아는 마음이란 뜻인데 이게 얌체하고는 뜻이 반대 아닙니까?

[조윤경]
긍정적인 의미가 부정적인 바뀐 것은 아주 특이한 경우인데요.

[조윤경]
얌체의 어원은 말씀드린 것처럼 염치에서 시작합니다.

체면과 부끄러움을 아는 마음인 염치는 ‘얌치’로 어형이 변하는데요. 이때까지만 해도 의미상의 변화는 없었습니다.

[조윤경]
그런데 ‘얌치 없다’와 같이 부정어 ‘없다’와 함께 쓰이면서 얌치 없는 사람을 ‘얌체’라고 부르기 시작했습니다.

이때부터 부정적인 의미로 바뀌게 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정재환]
아~ 그렇군요. 오늘 정말 좋은 공부가 됐습니다.

[조윤경]
네~ 그리고 또 한 가지! 얌체는 한자어 ‘염치’에 뿌리를 두고 있지만, 고유어로 변해 한글로만 표기하고 있다는 것도 기억해두세요!

[정재환]
오늘 배운 재미있는 낱말, ‘얌체’입니다!

[조윤경]
부끄러움을 모르는 사람을 낮잡아 부르는 말로 한자어 염치에서 유래 됐습니다. 염치가 얌치, 얌체로 바뀌면서 의미가 부정적으로 변했습니다.

[정재환]
정말 남의 집 앞에 쓰레기 버리는 것처럼 얌체 같은 행동을 해서는 안 되겠습니다.

[조윤경]
맞습니다. 그리고 또 있어요! 새치기하는 사람, 갓길 운전하는 사람, 지하철이나 버스에 임산부석에 앉는 사람 이처럼 사회 질서를 무시하는 얌체들! 이제 염치 있게 좀 살자고요.


주제 : 개인 > 계획

▲top

‘읽을거리’ 카테고리의 다른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