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아212님의 집.

부제목이 없습니다.



플래너 단기장기

내가 즐겨찾는 이웃(473)

  • today
  • 130
  • total
  • 2663682
  • 답글
  • 15427
  • 스크랩
  • 29516

블로그 구독하기



💘음악의 향기 . . . . . 이해인 ☞오늘의 음...




 좋은 음악을 들을 땐

너도 나도 말이 필요 없지

 

한 잔의 차를 사이에 두고

강으로 흐르는 음악은

곧 기도가 되지

 

사랑으로 듣고

사랑으로 이해하면

사랑의 문이 열리지

 

낯선 사람들도

음악을 사이에 두고

이내 친구가 되는

음악으로 가득찬 집

 

여기서 우리는

음악의 향기 날리며

고운 마음으로 하나가 되지

 

 

음악의 향기 . . . . .  이해인

사진 위에 마우스 살짝 얹어보세요-->> 

 

당신의 영혼을 감동시키지 못하는

내 영혼을 어찌 간직할 수 있으리
다른 일들이 기다리고 있는 곳에서
어찌 그 영혼을 그대보다 높일 수 있으리

아,나는 내 영혼을 숨기리
 

모든 것을 잊고
무언가 잃어버린 것과 함께 어둠은
고요하고 머나먼 곳에 고립되니
당신의 깊이가 흔들릴 때
그 자체는 흔들리지 않으리
당신과 나 
 

그 모든 빛이 우리를 비추나
두 개의 줄 위를 미끄러져 하나의 소리를 내는
바위올린 활처럼 우리를 함께 데려가네
우리는 어떤 악기를 통해 걸쳐 있는가
어떤 바이올리니스트가 우리를 쥐고 있는가
아,세상에서 가장 달콤한 노래여
 
 

사랑 노래 中 . . . . . . . . . . 릴케 ( Rainer Maria Rilke) 

 
 

"나는 날마다 날마다, 모든 면에서, 점점 더 좋아지고 있다."


"Day by day, in Everyway, I am getting better and better."


- Emile Coue -


 

  
 Thomas Wilmer
Dewing

American artist

born 1851 - died 1938
 

 

 

 

 The Lute
Oil on canvas, 1904

Public collection

 

 

 

 

 

  

  The Song  

  

  

 The White Birich 

 

 

 

 In the Garden
Oil on canvas, 1892
Public collection

 

  

   The Hermit Thrush
Oil on canvas, 1890
Public collection

 

 

   

 Lady with a Lute
Oil on canvas
Public collection 
 

 

 

 The Fortune Teller  

 

 

 Before a Mirror
Oil on canvas, 1910
Public collection

 

 

 

 Commerce and Agriculture Bringing Wealth to Detroit
Oil on canvas, 1906
Public collection

 

 

 

 The Piano
Oil on canvas, 1891
Public collection
 
%span>

   

 

 

A Reading
Oil on canvas, 1897
Public collection
 

 

 

 Woman in Purple and Green
Oil on canvas, 1905
Public collection
 

 

 

 Lady in Blue 


 

 

Lady in Blue, Portrait of Annie Lazarus 


 

 Lady in Lavender Dress

  

 

  Pandora

 
 
 

 Portrait of Ella Emmet
Oil on canvas, c.1894-1895
30 
1/2 x 13 5/8
 inches (77.5 x 34.9 cm)
Private collection

  

 

 Portrait of Mariette Benedict Cotton  

 

  The Palm Leaf Fan 

 

 

 Comedia
Oil on canvas, 1895
Public collection
 

 

 

 

 The Recitation
Oil on canvas, 1891
Public collection
 

 

 

 

 The Days
Oil on canvas, 1886
Public collection
 

 

 

 

 The Days [detail #1]
Oil on canvas, 1886
Public collection

  

 

 

 

 Summer
Oil on canvas, 1890
42 
1/8 x 54 1/4
 inches (107 x 137.8 cm)
Private collection
 



 

 



피아212 ♪♥

QUESTO GRANDE AMORE di salvo d'angelo.-CARMELO ZAPPULLA

===>>https://www.youtube.com/watch?v=loqGFqRo-W8

==>>https://www.youtube.com/watch?v=Wx2YlcwEuK0#t=51


한 편의 아름다운 사랑 서정시

이태리 교과서레 실렸다는 아름다운 가사, CARMELO ZAPPULLA 의 매력적인 목소리

 
 



주제 : 문화/예술/오락 > 음악

▲top


👯 적어도 하루에 한 번은..- 괴테~♪♬ ☞오늘의 음...


http://dl6.glitter-graphics.net/pub/3108/3108256i08rnxeuk3.gif


하루에 한 번은. . .



사람은 적어도 하루에 한 번은 노래를 듣고, 좋은 시를 읽고, 아름다운 그림을 봐야한다

그리고 가능하다면 논리적인 말을 몇 마디씩은 해야 한다..

- 괴테 -




[Street in the Snow, Louveciennes/피사로]



눈길을 걸으며

 
글/피아212
 
 
길을 덮은 하얀 눈을 밟으며
사뿐히 걸어보아요
 
나무도 기뻐서
제 그림자 길게 늘이며
눈에 입맞춤 하네요
 
대지는 싸늘하지만
마음은 한없이 따뜻해와요
 
마주오는 누구라도
인사를 건네고 싶어 
 
눈이 내린 날은
모두 다 친구가 되지요 



피아212 ♪♥

QUESTO GRANDE AMORE di salvo d'angelo.-CARMELO ZAPPULLA

===>>https://www.youtube.com/watch?v=loqGFqRo-W8

==>>https://www.youtube.com/watch?v=Wx2YlcwEuK0#t=51


한 편의 아름다운 사랑 서정시

이태리 교과서레 실렸다는 아름다운 가사, CARMELO ZAPPULLA 의 매력적인 목소리


피아212 ♪♥

❤ Jon Anderson & Vangelis - I'll find my way home ❤

 

https://www.youtube.com/watch?v=VosFiY1SifA


피아212 ♪♥

Vangelis - Beautiful Planet Earth [HD]

https://www.youtube.com/watch?v=8Akb1t37T4E

 

♥Healing Guardian Angels♥ - Spiritual Guids - Heaven (Vangelis / Enya) - New Age 2014 2015

https://www.youtube.com/watch?v=IeCiRhalN1E

 

Vangelis - Chariots of Fire

 https://www.youtube.com/watch?v=TYJzcUvS_NU

 

 

Vangelis - Memories Of Blue

https://www.youtube.com/watch?v=wlDWXv-cIh8

 

 

 

Vangelis / Cosmos

https://www.youtube.com/watch?v=xOf4SktPDak

 

 

Vangelis - Antarctica

https://www.youtube.com/watch?v=5w0Xy_6WIY0

 

Vangelis - Theme from Antarctica

https://www.youtube.com/watch?v=GOwuniIgYXM

 

 

Vangelis - Mythodea - for the NASA Mission Mars Odyssey 2001

https://www.youtube.com/watch?v=G_U4k_lc3pE

 

 

Vangelis - Blade Runner

https://www.youtube.com/watch?v=wWuR6r1Uvxs

 

 

Vangelis - Losing Sleep (Still, My Heart)

https://www.youtube.com/watch?v=VowX3fwTt_A

 

 

VANGELIS 12 o'clock 1975 (Best video ever seen) - "Luis Moreira (Setúbal - Portugal)"

https://www.youtube.com/watch?v=z4R4PVEwX5U

 

 

Vangelis ( the most 30 beautiful songs - compilation )

https://www.youtube.com/watch?v=Ng0unR0c57I










주제 : 문화/예술/오락 > 음악

▲top


✔직관으로 마침표를 찍는다. ☞오늘의 음...

8ccfebf7-03e3-474c-a4ad-b2025671eb65.jpg

"Writing Home" /Daniel F. Gerhartz




지금 이 순간. .. .

 

글/피아212

 

지금 이 순간,

나는 글을 쓴다.

 

생각에 옷을 입히고

느낌으로 수(繡)를 놓아

직관으로 마침표를 찍는다.

 

어제도 없고 내일도 모르는

지금 이 순간.

 

나는 사랑한다,

눈빛에 어리는 추억의 그림자를,

지나간 시간 뒤에 남은 그대의 잔영을..

 

나의 슬픔 속에 묻어버린

"그대"라는 이름을

나는 여전히 사랑한다 .



한 줄의 시를 위해 여행을 떠난다 ... 

 

시인(詩人)은 벌이 꿀을 모으듯 한평생 의미를 모으고 모으다가
끝에 가서 어쩌면 열 줄쯤 좋은 시를 쓸 수 있을지도 모른다.

시(詩)란, 사람들이 생각하듯 감정이 아니기 때문이다. 시(詩)는 체험이다.

한 줄의 시(詩)를 위해 시인(詩人)은 많은 도시, 사람, 물건들을 보아야 한다.

- 김미라

 

.................

시(詩)는 글이 아닙니다.꿀입니다.

벌이 하루종일 꽃밭을 돌며 딴 한 방울 달디단 꿀입니다.

시인은 방랑자입니다.

낯선 곳, 낯선 땅, 낯선 사람들과 만나면서튕겨져 나오는 영감과 언어를 찾기 위해 세상을 떠돕니다.

한 줄의 시를 위해 오늘도 긴 여행을 떠납니다.


a06c9999-a979-4fc9-8432-1893aa4fd789.jpg

Daniel F. Gerhartz


피아212 ♪♥

Un poete - Alain Barriere (누구라도 그러하듯이 원곡)

래듣기 릭==>> 


Un poete ne vit pas tres longtemps 시인은 더 이상 오래 살지 못하네
Il se croque la vie a pleines dents그의 삶은 분노로 산산이 부서져서

Brule toutes cartouches en meme temps모든 종이들을 불태워 버렸다네
Se moquant des faux-culs des faux-semblants거짓된 사랑과 가식을 비웃으며
Un poete ne vit pas tres longtemps시인은 더 이상 오래 살지 못하네
Un poete ne vit pas tres longtemps시인은 더 이상 오래 살지 못하네
Si vous l'avez cru voir vieillissant만약 당신이 그가 노쇠해서
Son fantome son spectre assurement그의 유령같은 몰골이나 배움의 열정이
Ou sa derniere blague d'etudiant희미하게 꺼져감을 확실히 보았다고 느꼈다면
Un poete ne vit pas tres longtemps시인은 더 이상 오래 살지 못하네
ah ah ah ah ah아 아 아 아 아

 

Un Poete(시인) - Alain Barriere 알렝 바리에르

 

시인은 그렇게 오래 살지 않아요.
그는 혹독하게 자기 인생을 산산조각 내고
동시에 잉크를 모두 써버린답니다.
허울뿐인 바보들과 허식들을 비웃으면서
시인은 그렇게 오래 살지 않아요.
시인은 그렇게 오래 살지 않아요.

당신이 설령 그가 쇠퇴해 가는 것을 본다 생각했을지라도
확실히 그것은 그의 환영이나 망령,
혹은 그가 학생 때 저지른 최악의 실수였을 거예요.
시인은 그렇게 오래 살지 않아요.
ah ah ah ah ah...

때때로 시인은 죽어가요.
장례식에는 떠들썩한 군중은 없어요.
그저 몇몇 친구들과 부모들만이 있을 뿐
지위가 높은 사람들에게는 알리지도 않았어요.
때때로 시인은 죽어가요.
때때로 시인은 죽어가요.

유언장을 사람들은 찾아내지 못해요.
하물며 유산을 요구하는 상속인들도
배급이 없는 날, 그의 애인만이 거기에 있답니다.
때때로 시인은 죽어가요.
ah ah ah ah ah...

시인은 믿을만하지만 정말 골치 아파요.
그런데 그는 매우 보수적인 사람은 결코 아니랍니다.
아주 작은 부당함에도 그는 외칠 거예요.
머저리들과 악습과 권력자들에 대항해서
시인은 믿을만하지만 정말 골치 아파요.
시인은 믿을만하지만 정말 골치 아파요.

그는 추방도 고통들도 두려워하지 않아요.
그는 훌륭한 대단원의 막을 쓰지요.
그의 마지막 핏방울을 다하여(온 정열을 다 쏟아)
시인은 믿을 만하지만 정말 골치 아파요.
ah ah ah ah ah...

시인은 아주아주 오래 살아요.
내가 필경 반대로 말한 것은
그 말들, 말들은 진정 변하기 때문이에요.
그 말들이 과거와 현재에서 말해진다 할지라도
시인은 아주아주 오래 살아요.
시인은 아주아주 오래 살아요.

아무리 사람들이 자기 아이들이 몇인지 헤아린다 하더라도
겨울이 올 때마다 봄이 올 때마다 아이들은 태어날 테고
누구를 위해 예언자의 영광을 노래하게 될는지요.
시인은 아주아주 오래 살아요

.................

알렝 바리에르는 1935년 11월 18일 부르타뉴지방 라 트리니떼 쒸르 라 메르에서 태어난

남성가수 겸 작사·작곡가로, 본명은 알렝 베레크이다.

로리랑·앙제 및 파리에서 교육을 받 은 뒤, 졸업후 4년간 공예 기사로 일했다.

1955년 샹송 계에 들어가 59년 최초의 작품을 발표, 프랑시스 르마 르크에게 인정을 받고

꼬끄 들 라 샹송 콩쿠르에서 르 마르크는 그 <꺄시>라는 노래를 불러 대성공을 거두었다.

(누구라도 그러하듯이)펄 시스터즈 배인숙 번안가요로 알려져 있다

 




주제 : 개인 > 일기/일상

▲top


夢中人(꿈속의 사랑) ...蔡琴 (채금) ☞오늘의 음...

 

夢中人(꿈속의 사랑) ...蔡琴 (채금)


 


















































                                           -Jia Lu 작품-

 

 



梦 中 人 - 蔡 琴
mèng zhōng rén - Cꐃi Qín


月 色 那 样 模 糊 , 大 地 籠 上 夜 雾
yuèsè nꐃyꐃng móhu, dꐃdì lóngshꐃng yèwù
我 的 梦 中 的 人 儿 呀, 你 在 何 处
wǒ dė mèng zhōng dė rén ér yꐄ, nǐ zꐃi héchù
远 听 海 潮 起 伏, 松 风 正 在 哀 诉
yuꐂn tīng haǐchꐁo qǐfú, sōngfēng zhèngzꐃi ꐀisù
我 的 梦 中 的 人 儿 呀, 你 在 何 处
wǒ dė mèng zhōng dė rén ér yꐄ, nǐ zꐃi héchù

∥:  没 有 蔷 薇 的 春 天, 好 像 豎 琴 断 了 弦
∥:  méiyǒu qiꐁngwēi dė chūntiꐀn, hꐂoxiꐃng shùqín duꐃn liꐂo xiꐁn
活 在 没 有 爱 的 人 间,
huózꐃi méiyǒu ꐃi dė rénjiꐀn,
过 一 日 好 像 过 一 年
guò yí rì hꐂoxiꐃng guò yì niꐁn
夜 莺 林 间 痛 哭, 草 上 溅 着 淚 珠
yèyīng línjiꐀn tòngkū, cꐂoshꐃng jiꐃnzhuó lèizhū
我 的 梦 中 的 人 儿 呀, 你 在 何 处  :∥
wǒ dė mèng zhōng dė rén ér yꐄ, nǐ zꐃi héchù  :∥




몽중인 - 채 금

몽롱한 달빛, 밤 안개에 덮여 있는 대지,
나의 꿈속의 님이여, 그대는 어디에
바다 물결치는 소리 아득히 들려오고,
솔바람도 구슬피 호소하는 듯
나의 꿈속의 님이여, 그대는 어디에

장미 없는 봄날이요, 현 끊어진 하프라
사랑하는 그대 없는 이 세상은 하루가 일년 같아라
나이팅게일 숲 속에서 슬피 울고,
풀잎에 구슬 같은 눈물 맺히는데
나의 꿈속의 님이여, 그대는 어디에



현인이 불렀던 "꿈속에 사랑" 이라는 곡은 중국의
上海老歌(상해노가) 라는 곡을 번안 해서 불렀다.
이곡 몽중인은 상해노가 라는 곡을
채금 이라는 가수가 리메이크 한것이다.


 

  



주제 : 개인 > 일기/일상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