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만장자와 재산집사들?"

주식(Stock) 몬스터



내가 즐겨찾는 이웃(0)

  • 이웃이 없습니다.
  • today
  • 91
  • total
  • 169263
  • 답글
  • 324
  • 스크랩
  • 0

블로그 구독하기



월가 니넨, 국채금리만 보면 되냐~~~ 여의도는 주요 국채금리에 달러강세에 의한 원화절하추이도 봐야한다...!!!!! 암튼 코스피가 심하게 흔들리게 생겼다아~~~ 중국도 있네~~~Self-mil...

 B.S - 이번주도 수석 재산관리 집사님이 부재중인 관계로 대표이사님의 주요 저장된 글도 주요 블로그/SNS 대리 관리인(이 글의 주요 공유기인 대표이사님의 비지니스폰도 주말동안 보유중...)인 GI IR 실장 윤 숙영인 제가 올리겠습니다...

 

 

 

 

 미중 헤게모니 싸움은 여전하지 주요 국채금리 불안정에 그 백신접종 불구하고 다시 변종화되고 있는 변이바이러스에 의한 코로나 확진자 급증에 상승은 불안한기다...!!!!!

https://blog.daum.net/samsongeko/10756

 아니 그 글로벌 분위기로만봐서는 광분해야하는데, 왠지 그러지 싶지 않다...!!! 나만 그런가~~~ 달리는 다우와 되밀리는 나스닥의 상반된 부조화 현상에 집중하신다...!!!!!

https://blog.daum.net/samsongeko/10740

 원래 금리상승은 경기가 좋아지고 있다는 호재다...!!! 근데 글로벌 과잉 유동성이 널리 퍼져 달러화로 똥 닦아야할 시대가 올지도 모르는 현재는 최악재인 것이다...!!!!!

https://blog.daum.net/samsongeko/10734

 [필독]그 인플레 우려 관련 의미도 없는 미 연준의 파월의장 의견은 게무시중... 이달내내 아니 연초부터 중국측의 미국채 매각 정보만 수집중에 있다고 했습니다아~~~

https://blog.daum.net/samsongeko/10707


 

 

 [주간증시전망]경기 진짜 반등하나... 美 경제지표 주시...

 국채 금리 상승에 널뛰는 증시... 경제회복 여부 중요...

 24일 美 제조업 PMI 발표... 韓증시 EPS 상승도 주시...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완화적 통화정책을 다시 한 번 강조했지만 시장은 여전히 금리 방향에 따라 출렁이고 있다. 이번주 굵직한 경제지표 발표가 예정된 가운데 경기 회복 신호가 시장의 불안함을 잠재울지 귀추가 주목된다.

 21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지난주(15~19일) 코스피 지수는 전주 대비 0.48% 내린 3039.53에 장을 마쳤다. 지난주 코스피 지수는 3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전후로 눈치보기 장세가 이어졌었다.

 연준이 FOMC에서 완화적 통화정책을 강조하긴 했지만 경기 회복 기대감이 높아지며 국채 금리가 상승, 이튿날 한·미 증시는 나란히 급락했다.

 지난 17일(현지시간) 미국 10년물 국채금리는 지난해 1월 이후 처음으로 1.7%선을 돌파했다. 지금 당장은 아니라도 올해 하반기나 내년 연초에는 긴축에 대한 우려가 다시 커질 수 있다는 불안감이 오히려 투자심리를 위축시킨 것이다.

 이번주 코스피 지수는 경기 회복이 실제 이뤄질지를 지켜보며 좁은 박스권을 그릴 전망이다.

 지금은 향후 경기 회복 가능성을 미국 국채 금리가 미리 반영해 오르고 있는 상황이라, 경기 회복이 실제 이뤄지는 게 확인돼야 이 금리 수준이 용인 가능해지기 때문이다. 오는 24일엔 미국·유럽 마킷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발표된다.

 김 대준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이 FOMC 기자회견을 통해 통화 긴축에 대한 시장의 불안을 풀어준 덕에 이번주 코스피는 3040~3140 범위에서 완만하게 상승할 것”이라며 “이번주엔 미국의 경기 모멘텀을 확인할 수 있는 주요 지표가 발표되면서 경기 민감주에 대한 접근이 여전히 유효한 선택지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국채 금리 모니터링은 여전히 중요하나 연준의 통화완화 정책을 부정할 필요는 없다는 분석도 제기된다. 미국의 재난지원금도 이달 말부터 증시에 본격 유입될 것이라는 점도 기대감을 높이는 요소다.

 한 대훈 SK증권 연구원은

 “미국 국채금리의 모니터링에 대한 중요성은 여전하고, 인플레이션에 대한 경계감도 여전하다”면서도 “굳이 연준과 맞설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 회복 기대감 관련 국내에서도 실적 추정치 상향 여부를 주의깊게 살펴볼 필요가 있다.

 NH투자증권에 따르면 지난 18일 기준 코스피 12개월 선행 주당순이익(EPS)은 224.2포인트로 연초 대비 8.2% 상향됐다. 이는 S&P500의 9.1%와 비견할 만한 수치이자, 신흥국(5.2%)보다도 높은 수준이다.

 업종 별로 보면 1분기 실적 예상치가 상향되고 있는 업종은 운송, 철강, 증권, 화학 등 경기 민감주들이다. 반도체, 자동차 등 미국향 수출주 업종의 실적 예상치도 늘어나고 있다.

 노 동길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당분간 미국 시중금리 변화에 따라 주식시장이 민감하게 반응할 수 있지만 미국 성장주의 밸류에이션 레벨 하락, 경기 회복에 대한 자신감 등이 지수 하방 경직성을 제공할 것으로 판단된다”며 “국내 주식시장 실적 예상치도 상향되고 있어 밸류에이션 부담 완화에 따라 가격 조정시 매수 대응이 유리하다”고 설명했다.


 



주제 : 재태크/경제 > 경제일반/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