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만장자와 재산집사들?"

주식(Stock) 몬스터



내가 즐겨찾는 이웃(0)

  • 이웃이 없습니다.
  • today
  • 94
  • total
  • 257247
  • 답글
  • 334
  • 스크랩
  • 0

블로그 구독하기



그 산타랠리를 기대한다고...?? 글쎄올씨다... 급락적 폭락하지나 않으면 다행이고, 기껏해야 지리한 횡보및 보합권 등락 장세를 이 연말에 기대하고 있는 중이다...!!!!! Self-milli...

 

 

 

 블랙록 회장이 게코(Gekko)의 생각과 비슷하군요... 12월초 나도 게코연구소(GI:Gekko Institude)장으로부터 계묘년 2023년 경기/주가 전망 보고서 받았슴다

https://samsongeko1.tistory.com/12122

 다시 주요 에너지/석유가 급등부터 주요 인플레이션 자극하겠군요... 이 겨울 혹독한 장세및 시황에 대비하시고요... 전 여전히 나스닥 만포인트 붕괴에 베팅중입니다아이~~~

https://samsongeko1.tistory.com/12119


 

 

 아래는 오늘 주요 5개 SNS에 올린 유일무이한 코멘트입니다...

 

 

 

 "그 주간증시전망에 월가든 여의도든 산타랠리에 대한 기대감이 잔뜩 뭍어있네요^^ 가능할까 싶지만은 말입니다. 어제 직접 개입형 과외서비스 이용자들인 부외계좌 고객들과의 동계운용(2022.12~2023.2)전 첫 모임에서도 전체참여자 53명의 대다수도 이와관련된 질문이였고요~~~^^ 전 다음 모임에서는 아예 망년회겸할 예정이니 두번째 모임도 꼬오옥 오시라는 이야기로 화두를 돌렸고요^^ 증시에서 지수든 종목이든 사전 예측가능성 확보는 어려운 문제입니다..... 게코(Gekko)"

 

 

 

 [월가시각]美연준 '침묵기간'... "中코로나·우크라 상황 주목"

 

 

 

 오는 14일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금리결정을 앞두고 월스트리트는 시장 방향을 판단할 재료와 촉매를 찾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주는 올들어 최악의 실적을 보였던 부문들과 통신서비스· 재량소비재 업종들이 상승세를 주도했다. S&P500지수는 한 주동안 1.1% 상승하며 4000선을 회복했다.

 그러나 금요일 나온 11월 고용보고서는 월가를 긴장시켰다. 지난 한달간 일자리는 시장 전망치(20만개)를 상회한 26만3000개가 증가했고, 이런 상황에서 평균 시급은 0.6% 올랐다.

 스테이트 스트리트 글로벌어드바이저스의 마이클 애론 최고투자전략가는 "현재 시장은 연준이 금리를 공격적으로 더 인상하는 것을 막고, 경기가 침체에 빠지는 것을 암시할 정도로 싸늘하지 않은 데이터를 찾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연준은 '침묵 기간'에 들어갔다"며 "당분간 주요 경제 데이터와 함께 지정학적 요인들이 시장에 영향을 미칠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6일 조지아주의 상원 결선투표도 이번주 지켜봐야 할 사안이다.

 민주당과 공화당 후보가 박빙 대결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현역인 민주당 라파엘 워녹 의원과 공화당 허셀 워커 후보가 미국 중간선거의 마지막 승부처인 조지아주 연방상원의원의 자리를 가린다.

 그러나 만약 워커 후보가 승리하더라도 민주당이 이미 상원 50석을 확보한 상태이기 때문에, 상원의장으로서 캐스팅 보트를 쥔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을 감안하면 힘의 균형은 변함이 없을 전망이다. 하원은 공화당이 다수당 지위를 차지했다.

 월가는 코로나19 규제 관련 시위가 발생한 중국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도 계속 주시하고 있다. 어닝시즌이 거의 다 끝나가는 가운데 연준발 메시지까지 더 이상 나오지 않게 된 상황에서 시장은

 더욱 외부의 지정학적 재료에 민감하게 반응할 것으로 관측된다. RBC의 미국주식전략책임자인 로리 칼바신는 "사람들이 내년에 대해 이야기하는 무엇이든, 시장은 12월부터 반응하기 시작할 것"이라며

 "투자자들은 경제 회복력에 대한 증거를 보고 싶어하지만, 그렇다고 너무 많이 보고 싶어하지는 않는다"고 진단했다. 이어 "사람들은 연준이 물러서는 모습을 보고 싶어한다"고 덧붙였다.

 월가 일각에선 최근 랠리가 얼마나 지속될 수 있을지 의구심을 보인다. 뱅크오브아메리카 글로벌리서치 전략팀은 내년 실업률 급등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미국 주식을 팔 때가 됐다는 진단을 내놨다.

 마이클 하트넷 전략가팀은 "2023년 실업이 2022년 인플레이션만큼 시장의 소비심리에 충격을 줄 것으로 보여 우려된다"고 진단했다.

 US뱅크 웰스매니지먼트의 리사 에릭슨 선임부사장은 "여전히 시장 상황은 험하다"며 "이번 랠리가 어떤 부문, 어떤 스타일을 추구하는지와 관계없이 내구성이 있는지에 대해 우리는 회의적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블룸버그는 지난 여름의 랠리와 최근 증시 상승은 차이가 있다고 분석했다.

 여름에는 투자자들이 주가가 크게 떨어진 기업들을 사들이면서 기술주가 반등을 주도한 반면, 최근에는 원자재 등 경제적으로 민감하고 가격이 저렴해 보이는 종목들을 매수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B.라일리 웰스의 아트 호건 최고시장전략가는 "요새 시장은 투기적 측면이 덜한 상황"이라며 "이번 랠리는 기술주만이 아니라 넓은 범위에 걸쳐 진행되고 있기 때문에 내구성이 더 강하다"고 주장했다.


 

 

 [주간증시전망]연준 피봇 기대감... 12월 산타랠리 가능성은...

 외인 수급 지속시 연말 산타랠리 기대감 고조...

 12월 FOMC 경계감 속 숨고르기 전환 가능성도...

 코스피 2420p~2540p선, 인터넷·헬스케어등 관심...

 

 

 

 지난주 코스피 지수는 2500선 회복을 노리며 2400 중후반에서 등락을 거듭했다. 중국 코로나19 재확산과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의 긴축 속도조절 시사에 냉탕·온탕을 반복했다.

 증권가에서는 연준 피봇(방향전환)으로 인한 연말 산타랠리를 기대하면서도 부진한 수출 성적표 등 리스크를 여전히 우려하고 있다. 4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지난 한 주(11월28일~12월2일) 코스피 지수는 전주 대비 0.14%(3.53포인트) 하락한 2434.33에 거래를 마쳤다.

 연준 정책에 대한 시장의 낙관적인 전망이 줄을 이으면서 한때 2500선을 터치했으나 차익실현 욕구가 발현되며 하락했다. 코스닥 지수 역시 널뛰기를 뛰다 0.08%(0..61포인트) 하락한 732.95로 마감했다.

 증권가에서는 연준의 피봇 가능성에 기대를 걸고 있다. 지난달 30일 있었던 브루킹스 연구소 연설에서 파월 의장은 “과잉긴축을 원하지 않는다”고 발언했는데, 이는 ‘과한 긴축이 덜한 것보다 낫다’는 기존 입장을 뒤집은 것이다.

 같은 날 나온 연준의 경기동향 보고서 베이지북은 물가상승 속도가 느려졌고 경제 불확실성이 증대됐다고 보고했다. 미국 ADP는 11월 들어 민간부문 고용이 12만7000개 늘었다고 집계했다. 이는 컨센서스 20만 명을 크게 밑도는 수치다.

 긴축 속도조절론에 위험자산 선호도가 높아지면서 그동안 증시를 지탱해오던 대형주 대신 소형주가 주목받았다. 같은 기간 코스피 대형주는 0.23%, 중형주는 0.21% 하락했으나 소형주는 1.46% 상승했다.

 증시가 다소 하락했으나 외국인의 순매수 흐름은 이어지고 있다. 지난주 외국인은 7760억 원어치 순매수한 반면 기관은 7010억 원, 개인은 650억 원어치 내다 팔았다.

 다만 한국의 수출 성적표가 신통치 않은 데다 외국인 투자자 유입을 이끌어내고 있는 원화 강세의 지속성을 자신하기 힘든 것은 우려스럽다.

 지난 1일 발표된 한국 11월 수출입 통계에 따르면 반도체와 석유화학 수출이 감소하며 전년동월대비 14.0% 줄었다. 글로벌 경기둔화 및 화물연대 운송거부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최대 수출국인 중국에서 25.5% 급감한 데다 동남아시아국가연합 역시 13.9% 줄었다. 원·달러 환율은 파월 의장의 긴축 속도조절 발언 이후 한때 1290원까지 하락했다.

 위험자산 선호심리 회복을 반영한 것인데, 한국 경제의 펀더멘탈 대비 원화 강세가 가파르다는 것은 다소 부담이다. 원화 강세가 지속되지 못한다면 외국인 수급의 꾸준한 유입도 기대하기 어렵다.

 증권가에서는 파월 의장이 12월 FOMC에 대한 힌트를 제시한 만큼 물가상승률이 예상치를 크게 뛰어넘지 않는다면 연준 정책에 대한 시장의 낙관적인 전망이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김 영환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이번주 코스피 지수 전망치를 2420~2540선으로 제시하면서도 “한국 주식시장 상승의 주요 수급 주체였던 외국인의 순매수 흐름은 점차 완만해질 가능성이 크다”며

 “원화 강세가 빨랐던 만큼 환차익 메리트가 줄어든 탓”이라 말했다. 관심업종으로 인터넷, 헬스케어, 신재생에너지, 원전 등을 꼽았다. 2월 FOMC 이전까지 발표될 미국 경제지표가 현재 진행형인 베어마켓 랠리 지속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김 용구 삼성증권 연구원은 “12월 FOMC와 관련해 사전·후 경계감은 앞서간 시장 기대와 엄중한 매크로 현실간 이격 조정을 자극할 수 있다”며

 “국내외 시장금리 추가 상승을 통해 밸류에이션 상승을 제약 또는 되돌리는 역풍으로 기능할 개연성이 높은 만큼 산타랠리보다는 깔딱고개 구간에서의 시장 숨고르기 전환가능성에도 무게를 둬야 한다”고 말했다.

 

 



주제 : 재태크/경제 > 경제일반/금융

▲top


블랙록 회장이 게코(Gekko)의 생각과 비슷하군요... 12월초 나도 게코연구소(GI:Gekko Institude)장으로부터 계묘년 2023년 경기/주가 전망 보고서 받았슴다 Self-milli...

 

 

 

 

 다시 주요 에너지/석유가 급등부터 주요 인플레이션 자극하겠군요... 이 겨울 혹독한 장세및 시황에 대비하시고요... 전 여전히 나스닥 만포인트 붕괴에 베팅중입니다아이~~~

https://samsongeko1.tistory.com/12119

 사우디아라비아의 감산 배신에, 중국 반도체 장비까지 무역규제에 러시아는 원래 말안듣고요^^ 난 혈맹인 양키 코쟁이들이 우리 경제/산업에서도 적그리스도라고 분명히 이야기했다아...

https://blog.naver.com/samsongeko1

 

 

 

 [미국읜 지금]블랙록의 경고 "5% 장기 고물가, 모든 것이 달라진다"

 경기 연착륙·산타 랠리 기대 부푼 시장...

 블랙록 "40년 대안정기는 끝났다" 일침...

 변동성·침체 등 거론 "새로운 체제 진입"

 래리 핑크 "시장 환경 완전히 리셋됐다"

 

 

 

 요즘 세계 금융시장은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의 긴축 속도조절론과 경기 연착륙론 희망에 부풀어 있다.

 내년 미국 경제는 2% 물가 목표치에 가까워지면서 연착륙에 성공할 것이고, 이에 따라 연준은 돈줄 조이기 강도를 늦춰가겠다는 것이다. 시장에는 이미 연말 산타 랠리 기대감이 가득 차 있다.

 과연 희망대로 그렇게 될까.

 1경원 이상의 돈을 굴리는 ‘큰손’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인 블랙록이 다른 견해를 피력해 관심을 모은다. 이데일리는 파월 의장이 긴축 속도조절을 언급한 브루킹스연구소 연설 직전인 지난달 30일 블랙록 투자연구소(BII)의 고객 웹캐스트를 들어봤다.

 “2% 인플레 시대 다시 못 간다”

 “지난 40년의 대안정기는 끝났다.”

 블랙록의 내년 경제 전망을 한마디로 요약하면 이렇다. 장 보이빈 BII 소장은 “우리는 이제 높은 변동성과 경기 침체를 특징으로 하는 새로운 체제(new regime)에 들어섰다”며 “지난 40년간 봤던 꾸준한 성장은 지났다”고 했다.

 그는 “그 대신 생산 제약(production constraints)으로 인해 인플레이션을 유발하지 않고는 지금 수준으로 경제가 돌아가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인구 고령화 △세계 공급망 재연결 △저탄소 전환 등을 두고 생산 비용을 높이는 요인들이라고 설명했다. 이를테면 노동력 등이 비싼 미국이 생산·제조까지 하겠다는 ‘메이드 인 아메리카’ 정책은 기조적으로 물가를 올릴 수밖에 없다는 뜻으로 읽힌다.

 그가 가장 강조한 것은 2% 인플레이션 경제로 당분간 돌아가지 못할 것이라는 점이다. 그는 “(중앙은행이 긴축을 강화하면서) 인플레이션은 진정되겠지만 2% 목표치는 계속 상회할 것”이라며

 “그보다 (장기적으로) 5%에 가까운 인플레이션 환경이 이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어떻게든 2% 목표치를 고수하면서 기대인플레이션을 낮춰야 한다는 대다수 연준 인사들의 언급과는 근본적으로 다르다.

 보이빈 소장은 내년 세계 경제에 대해서는

 “연착륙은 가능성 있는 결과로 보지 않는다”며 “물가를 낮추려면 경기 침체를 거쳐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연준을 비롯한 중앙은행이 너무 과도하게 돈줄을 조이면서 의도적으로 침체를 야기하고 있는 만큼 내년 경기 침체를 피할 수 없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파월 의장은 침체 없이 물가를 낮출 수 있는 방법이 있다고 했는데, 이와는 전혀 다른 분석을 내놓은 것이다. 보이빈 소장은 “시장은 높은 인플레이션에 적응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포트폴리오 더 자주 조정해야”

 이에 블랙록이 제안한 투자 조언은 ‘민첩성’이다. 웹캐스트에 함께 나온 웨이 리 BII 최고투자전략가는 “우리는 거시 변동성과 시장 변동성이 더 높은 새로운 체제에 있다”며 “더 민첩해야 하고 포트폴리오 조정을 더 자주해야 한다”고 말했다.

 블랙록은 특히 경기순환주 가운데 에너지주와 금융주를 주시해야 한다고 했다. “미국 정유업체들은 12개월 선행 주가수익비율(PER)이 10~12배에서 거래되고 있는데, 유럽 회사들은 그 절반 수준을 나타내고 있다”는 게 대표적인 조언이다.

 또 풍력, 바이오가스 등 에너지 전환에 적극적인 기업들은 에너지 섹터에서 볼 수 있는 가장 큰 기회라고 블랙록은 덧붙였다. 헬스케어 관련주 등 고령층 급증을 겨냥한 투자 역시 추천했다.

 같은 날 뉴욕타임스(NYT) 딜북 서밋에 나온 블랙록의 수장인 래리 핑크 회장도 비슷한 발언을 해 주목받았다.

 그는 “미국 경제는 앞으로 몇 년간 더 높은 금리와 더 높은 물가상승률에 직면할 것”이라며 “인플레이션은 당분간 3~4% 수준에 머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유럽의 에너지 위기와 중국의 경기 둔화를 두고 “현재 경제의 최대 역풍”이라며

 “우리는 실질 성장세에 기반을 둔 경제를 갖지 못하고 (특정한 몇 가지 요인으로는 설명하기 어려운) 불안한 시대에 진입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핑크 회장은 아울러 올해 이례적인 주식가격과 채권가격의 동시 급락(채권금리 급등), 달러화 초강세 등을 거론하며 “시장 환경이 완전히 리셋됐다는 증거”라고 말했다. 지금까지 익숙하게 유지했던 투자 패턴을 바꿀 때가 됐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주제 : 재태크/경제 > 경제일반/금융

▲top


개장후 찍상한 에스씨엠생명과학은 손도 못써봤고요... 2023년 신년초 J.P 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에 참가할 주요 제약/바이오(Bio) 업체들을 이번주부터 추적 시작합니다~~~ 국내외 제약...

 

 

 

 주간장 마지막 금요일 오후장... 멕아이씨에스, 인피니트헬스케어, 이지케어텍을 놓고요^^ 한단계 점프하여 상한가 들어갈 종목을 냅두고... 장마감전 주저앉을 인피니트 선택...

https://samsongeko1.tistory.com/12120


 

 

 에스씨엠생명과학, 췌장염 줄기세포치료제 임상 유효성 확인...

 

 

 

 에스씨엠생명과학(SCM생명과학)이 급성 췌장염 줄기세포치료제 후보물질의 임상 2a상 시험에서 유효성을 확인했다.

 SCM생명과학은 지난 1일 열린 제6회 소화기연관학회 국제소화기학술대회(KDDW 2022)에서 급성 췌장염 줄기세포치료제 후보물질 SCM-AGH의 임상 2a상 시험 결과를 발표했다고 2일 밝혔다.

 이 발표에 대한 초록은 최우수 초록으로 선정됐다.

 임상 2a상 시험 결과를 살펴보면 SCM-AGH 투여 후 3일이 지난 뒤 급성단백수치(CRP)와 염증을 촉진하고 항염특성을 지녀 질병 상태에서 수치가 높아지는 인터루킨-6(IL-6)이 유의하게 감소했다.

 약물을 투여하고 나서 7일이 지났을 때에는 장기부전 정도를 측정하는 평가점수(MMS)가, 28일이 지난 후에는 전산화 단층촬영 중증도 지수(CTSI)가 각각 감소했다.

 임상 2a상 시험 결과 발표를 맡은 신일상 순천향대학교 부천병원 교수는 '동종 골수유래 줄기세포는 중등증에서 중증의 급성 췌장염 환자에서 안전하게 투여할 수 있으며 초기 항염증 효과를 나타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에스씨엠생명과학은 이번 임상 2a상 시험 결과를 학술 논문으로 게재하고 2023년 5월 열리는 미국 소화기학회(DDW) 구두 발표 채택을 위해 초록을 제출할 예정이다.

 내년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에 SCM-AGH의 유효성을 확증하기 위한 임상 2b상 시험계획(IND)을 신청할 계획이다. 임상 2b상 시험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면 SCM-AGH의 조건부 품목허가를 신청해 조기 사업화에 나설 방침이다.

 

 

 

 [특징주]SCM생명과학, 췌장염 치료제 2a상 효과 확인에 ‘上’

 

 

 

 에스씨엠생명과학(298060)(SCM생명과학)이

 급성 췌장염 줄기세포치료제 ‘SCM-AGH’의 임상 2a상에서 유효성을 확인했다는 소식에 상한가에 직행했다. 2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오전 9시11분 SCM생명과학은 전거래일 대비 29.87% 상승한 7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SCM생명과학은 임상 2a상에서 장기부전을 동반하거나 전산화단층촬영 중증도지수(CTSI)가 4 이상인 급성 췌장염 환자 36명을 대상자로 후보물질의 유효성을 입증했다고 밝혔다.

 SCM-AGH 투여 후 7일차에 장기부전 정도를 측정하는 평가점수(Modified Marshall Score)가 감소하고 28일 차에는 CTSI가 감소하는 경향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또 투여 후 3일 시점에서 CRP(C-Reactive Protein) 및 IL-6(Interleukin-6)가 유의하게 감소했다고 부연했다.

 

 



주제 : 재태크/경제 > 주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