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만장자와 재산집사들?"

주식(Stock) 몬스터



내가 즐겨찾는 이웃(0)

  • 이웃이 없습니다.
  • today
  • 24
  • total
  • 234974
  • 답글
  • 330
  • 스크랩
  • 0

블로그 구독하기



[필독]중국인을 80%이상이 싫어한다고... 차세대 먹거리 등한시한채 그 반도체/2차전지도 다 내주고나서도 그런 한가한 소리를 할텐가... 이런 껍데기만 가지고는 다 내준다... Self-milli...

 

 

 

 

 (2021.8.22)그 핵심 장비/부품/소재없이 이런 껍데기만 만들어서는 절대로 중국을 이기지 못한다...?? 그럼 중국을 개혁개방경제 이전으로 돌리는 미국에 동조한다...?? 이게 가능한가.....

https://blog.daum.net/samsongeko/11295

 [필독]그 삼전이 외국인 매도 통로와 게잡주화되고 있는 중이다...!!!!! 2년전 예상이 현실화되는구나~~~

http://blog.daum.net/samsongeko/9424

 그 한국경제신문 기사제목을 변경한다... 10년전부터 차.화.정은 중국에 치었고, 반전은 길어야 2년 남았다...!!! 그 바이오,엔터만이 살 길...!!!!!

https://blog.daum.net/samsongeko/9172


 

 

 그 소부장...?? 당신들은 가까운 미래 중국에 결국 치일 현재에 투자하고 있다. 난 계속 제약/바이오(Bio)라는 미래에 투자할란다...!!!!!

http://blog.daum.net/samsongeko/8905

 (오늘 10번 숙독한 기사)이건 서양 시각... 고맙기는커녕 얼마 안 남은 것 같다는 생각뿐~~~ 중국의 모방기술을 과소평가하고 있다...!!!

http://blog.daum.net/samsongeko/8151

 이 글로 분명히 한다...!!! 길어야 2년... SK하이닉스와 정부 큰 실수하고 있다~~~

http://blog.daum.net/samsongeko/7802

 그 액분... 삼전이 노키아나 소니화될때, 외국인과 기관이 빠져나가는 통로가 될 것이다...!!!

http://blog.daum.net/samsongeko/7539

 (이것도 지난글)이제야 좀 그 매경답네... 내가 볼때는 삼전의 게잡주화다...!!!

http://blog.daum.net/samsongeko/7238

 그 모건 스탠리때문이 아니다... 삼전도 결국 중국 못 이긴다...!!!

https://blog.daum.net/samsongeko/7127

 한국 경제/산업구조, 조만간 반도체 의존도를 확 줄여야 한다...!!!

http://blog.daum.net/samsongeko/6672


 

 

 반도체 슈퍼사이클 끝나나... 韓 수출 효자 메모리도 '흔들'

 

 

 

 지난해 우리나라 전체 수출의 약 20%를 차지했던 대표 수출 품목인 메모리 반도체가 흔들리고 있다.

 코로나19 호황 국면이 2년여만에 정점을 찍고 하향세에 접어들기 시작하면서 메모리 가격이 하락할 조짐을 보이고 있으며 이에 따라 한국 수출도 크게 위축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4일(현지 시각) 월스트리트저널(WSJ)을 비롯한 주요 외신에 따르면 올 3분기 D램 가격이 수요 부진으로 큰 폭의 하락세를 나타낼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특히 PC를 비롯한 주요 전자제품 수요가 기대 이하를 나타내고 있는 가운데 인텔, AMD 등 중앙처리장치(CPU) 기업들도 출하량 전망치를 보수적으로 내려잡는 분위기다.

 이에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국내 대표 반도체 기업의 주요 매출 품목인 D램 가격도 타격이 불가피해보인다. 앞서 시장조사업체 D램익스체인지는 올 3분기 D램 가격이 전 분기보다 3%에서 최대 8%까지 하락할 것으로 예상했다.

 실제 지난 5월 말 PC용 D램(DDR4 8Gb) 가격은

 전달보다 1.76% 하락한 평균 3.35달러를 기록했다. 최근 1년 간 D램 가격은 작년 9월 말 4.1달러를 찍은 뒤 내림세를 이어가고 있는데, 3분기에는 내림폭이 좀 더 커질 수 있다는 게 D램익스체인지의 분석이다.

 2020년 10월 말(128Gb MLC) 4.2달러를 저점으로 지난달 말 4.81달러까지 오름세를 이어갔던 낸드플래시 가격도 3분기에는 보합 또는 최대 5% 하락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다.

 소비심리 위축과 스마트폰과 데이터센터 업체들의 투자시점 조절 등이 주 요인으로 꼽힌다. 증권가에서도 주요 기업들의 실적 전망치를 하향 조정하고 있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국내 시가총액 1위이자 반도체 대장주인 삼성전자의 2분기 매출은 77조2275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0.7% 감소하고, 영업이익은 14조7983억 원으로 4.8%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시장 컨센서스를 하회하는 것이다.

 메모리 반도체 수요 부진에 따른 세트 부문의 출하량 하락과 원자재 가격 상승에 따른 이익률 감소 때문이다. 지난해 동기 대비로는 매출과 영업이익, 순이익이 각각 21.3%, 17.8% 17.3%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SK하이닉스의 2분기 영업이익 추정치는

 4조141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40.4%, 지난해 동기 대비 49%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매출과 순이익은 14조3596억원, 2조9772억원으로 전분기 보다 각각 18.1%, 50.1%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한편 세계 메모리반도체 3위인 미국 마이크론도 시장 예상치를 크게 하회하는 실적 전망을 내놨다. 로이터에 따르면 마이크론은 6~8월 매출을 72억 달러(약 9조3천억원)로 예상했다.

 이는 증권가 전망치(91억5000만 달러)에 크게 못 미치는 수준이다. 마이크론은 올해 3~5월 매출 86억4000만달러를 달성한 바 있다.

 

 

 

 (종합)K배터리 3사, 점유율 9% 하락한 26%..중국계는 세자릿수 고성장...

 1~5월 전 세계 전기차 배터리 사용량 한국계 3사 점유율 25.9%...

 중국계 세 자릿수 이상 고성장... SK온 성장률 131.6% 급증...

 

 

 

 올해 1~5월 전 세계 전기차(BEV, PHEV, HEV) 탑재 배터리 사용량에서 국내 3사 시장 점유율이 9% 하락했다.

 4일 에너지전문 시장조사업체 SME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1~5월 세계 각국에 차량 등록된 전기차 배터리 에너지 총량은 157.4GWh(기가와트시)로 전년 동기 대비 77.3% 상승했다. 시장 상승세는 2020년 3분기부터 지속되고 있다.

 중국 전기차 시장의 강세에 힘입어 CATL과 BYD를 필두로 다수의 중국계 업체들이 시장 성장을 주도했고, CALB와 신왕다(Sunwoda) 등 중국계 업체들 대부분의 점유율이 높아지고 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전년 동기 대비 7.9% 증가한 22.6GWh로 2위를 유지했다. SK온은 사용량(10.8GWh)이 전년 대비 2.3배 급증하면서 5위를 기록했다. SK온은 현대 아이오닉5와 기아 EV6, 니로 등의 판매 증가가 고성장세로 이어졌다.

 삼성SDI는 32.5% 상승한 6.9GWh를 기록했다.

 삼성SDI는 BMW i3와 i4 피아트 500 등의 판매 증가가 주로 작용했다. 한편, LG에너지솔루션과 CATL의 배터리를 탑재한 테슬라 모델3, Y의 판매량이 지난 4월에 비해 증가했으나 아직은 회복 과정인 것으로 보인다.

 국내 3사의 올해 1~5월 시장 점유율은 25.6%로 지난해 동기 대비 9.1%포인트(p) 하락했다.

 SK온 점유율은 5.2%에서 6.8%로 1.6%p 증가했으나, LG에너지솔루션은 23.6%에서 14.4%로 9.2%p 떨어졌고, 삼성SDI도 5.9%에서 4.4%로 1.5%p 하락했다.

 한편, 올해 5월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사용량은 33.7GWh로 전년 동월 대비 1.5배 이상 상승했다. SNE리서치 관계자는 "중국과 미국, 유럽 등 주요 시장이 모두 성장한 가운데,

 특히 중국 지역 성장률이 돋보이며 상당수 중국계 업체들이 시장 성장을 주도했다"며 "전기차 배터리 시장은 코로나 상황 속에서도 23개월째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으나, 계속해서 중국계 위주로 점유율이 상승하고 있다"고 말했다.

 

 



주제 : 재태크/경제 > 경제일반/금융

▲top


2300p대가 붕괴하던 관심없고 이번주 코스닥 상한가 종목 보기에도 바쁘네요^^ 오늘도 8개에 전 꿩(공구우먼)은 놓치고 닭(삼성스팩6호) +85%선에서 마무리했고요^^ 그 정보투자...

  그 초단기대박계획(MOAI) 대중형 10월2일 재도전전 비공개 계좌 운용이야기입니다...

 

 

 

 

 주간증시전망은 의미없고요^^ 그 초단기대박계획(MOAI) 비공개 계좌 운용관계로 '삼성스팩6호' 관련기사 검색을 하는데 왠 공모주 기사가 눈에 띠네요^^ 이것도 관심없고요^^

https://blog.daum.net/samsongeko/11917


 

 

 3000원이던 주가 3만원대로... 난리 난 '김민경 쇼핑몰' 뭐길래...

 비즈 스토리

 패션기업 '공구우먼'

 상장 석달새 주가 10배 폭등...

 무상증자 이후 시총 1兆 돌파...

 '매출 20배' 美 동종기업 제쳐...

 빅사이즈 의류 전문 쇼핑몰...

 코로나 특수, 매출 고속성장...

 경쟁자 급증..위험 요인으로...

 

 

 

 최근 주식시장에서 가장 ‘핫’한 종목 중 하나는 지난 3월 코스닥시장에 상장한 빅사이즈 패션 플랫폼 공구우먼이다. 상장 후 3개월 만에 주가가 10배 이상 올라 시가총액(6일 종가 기준 8460억원)이 현대백화점그룹 계열 패션기업 한섬(7340억원)을 뛰어넘었다.

 지난해 매출은 500억원이 채 안 되는데도 작년 매출이 1조6000억여원에 달하는 미국 빅사이즈 쇼핑몰 토리드의 시총(6219억원)보다 높아졌다.

 ◆ 무상증자발(發) 폭풍 랠리...

 6일 코스닥시장에서 공구우먼은 6350원(14.84%) 내린 3만6540원에 장을 마쳤다. 이날 큰 폭의 조정을 받긴 했지만, 공구우먼 주가는 상장 첫날(3월 23일 종가 3337원)보다 10.9배 뛰었다.

 주가가 단기간에 급등한 배경엔 지난달 14일 단행한 무상증자가 자리잡고 있다. 공구우먼은 구주 1주에 신주 5주를 발행하는 무상증자를 했다. 무상증자 권리락 시행 첫날인 지난달 29일부터는 4거래일 연속 상한가로 치솟기도 했다.

 무상증자는 대가를 받지 않고 기존 주주들에게 신주를 나눠주는 것이다.

 주식을 발행하고 난 뒤 초과금액(주식 발행 초과금)을 배당과 같은 성격으로 주주들에게 준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무상증자는 기업의 재무가 양호하다는 사실을 입증하는 방법으로, 투자자에게는 호재로 읽힌다”고 설명했다.

 ◆ 틈새시장 겨냥한 비즈니스모델...

 펀더멘털(기초체력) 측면에서 공구우먼에 이런 주가 상승세를 정당화할 요인이 없는 것은 아니다. 공구우먼은 최근 수년간 패션업계 내에서도 독특하다는 평가를 받는 사업모델로 소비자와 투자자들의 관심을 끌었다.

 공구우먼은 66사이즈 이상 빅사이즈 의류를 전문으로 판매한다. 시장에서 빅사이즈 의류의 수요는 꾸준히 있었지만, 2006년 공구우먼 설립 전까지만 하더라도 이를 전문으로 판매하는 기업은 없었다.

 몸집이 큰 소비자들은 서울 이태원의 빅사이즈 전문 소매점을 찾거나 해외 사이트에서 빅사이즈 의류를 사야 하는 불편을 감수해야 했다. 이런 어려움을 해소해준 게 공구우먼이다.

 이 회사는 직영 쇼핑몰을 통해 빅사이즈 의류를 직접 판매하는 D2C(direct to customer) 방식으로 소비자를 끌어모았다.

 D2C 방식의 e커머스는 백화점이나 대형마트 등 오프라인 매장을 거치지 않아 수수료 등의 비용을 줄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나이키도 D2C 중심으로 사업을 전환하고 있다.

 공구우먼은 2019년 TS인베스트먼트에서 147억원을 투자받고, 개그우먼 김민경 씨를 모델로 기용하면서 전환점을 맞았다. 2020년부터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온라인 쇼핑이 늘어나면서 빠르게 인지도를 키웠다.

 ◆ 경쟁 버틸 수 있을까......

 작년 매출은 473억원으로 전년 대비 44.6% 불어날 정도로 성장세도 빠르다. 문제는 ‘장사가 된다’는 소문이 나자 비슷한 쇼핑몰이 우후죽순처럼 들어섰다는 점이다.

 지난해 456억원의 매출을 올린 66걸스를 비롯해 핫핑(지난해 매출 485억원) 제이스타일(359억원) 리리앤코(331억원) 라일론(199억원) 등 경쟁자가 즐비하다. 최근엔 블랙더핏, 하비언니, 오키로 등

 체형이 큰 소비자를 겨냥한 제조사도 속속 등장하고 있다. 빅사이즈 의류를 찾는 소비자가 늘어나는 데 맞춰 제작해야 할 사이즈가 함께 증가하는 것도 공구우먼이 넘어야 할 ‘허들’이다.

 미국 패션기업 올드네이비가 보디포지티브(자기 몸 긍정주의)와 탈코르셋 운동 확산을 계기로 빅사이즈 의류 사업에 뛰어들었다가 불어나는 소비자들에게 의류를 제때 공급하는 데 실패한 사례도 있다.

 패션업계 관계자는 “빅사이즈 의류가 유행하면서 관련 쇼핑몰이 너무 많이 생겼다”며 “유행이 지나면 수요도 빠르게 감소할 수 있다”고 말했다.

 

 



주제 : 재태크/경제 > 주식

▲top


심한 역유동성 장세를 지나고 있고만 여전히 실적장세에 미련을 두고 있는 곰탱히들을 봤나...!!!!! 차라리 역실적 장세를 기다려라... 멀었지만 말이다...!!!!! Self-milli...

 

 

 

 그 소비자신뢰지수 추이를 보고도 그런 말들을 하는가... 내 볼때는 2분기도 최하 -3%대이상이다... 연준과 그 의장은 이미 인정했고 내 볼때는 포기하는 당분간 용인국면이다..

https://blog.daum.net/samsongeko/11913

 

 

 

 뭐... 당연한 일을 가지고서리~~~ 주요 글로벌 공급망 양대국을 쪼여갖고 고물가/경기침체를 피할 수 있냐... 대중 관세인하로 물가부터 낮추고 글로벌 공급망부터 정상화시키라~~

https://blog.daum.net/samsongeko/11912

 일단 러시아와 우크라이나간 전쟁이 종직되어야 하고 천연가스, 밀수확등 글로벌 원자재 공급망이 안정화되어야하는데 이게 조속한 시일내에 정상화될 가능성이 전혀 보이지 않는다는 것이다

https://blog.daum.net/samsongeko/11891

 중국/러시아등 글로벌 공급망 중심에 있는 나라들을 건든 두 적그리스도 배출국 양키 코쟁이들이야 자업자득이고, 아시아 주요국 포함 전세계 개도국/후진국 국민들은 뭔 죄냐고...

https://blog.daum.net/samsongeko/11875


 

 

 [GO WEST]월가 "결국은 실적"... 어닝시즌 앞두고 '촉각'

 

 

 

 [한국경제TV 오민지 기자]

 <앵커>

 글로벌 경제와 증시, 기업에 대해 깊이 있게 분석하는 'GO WEST' 시간입니다. 글로벌콘텐츠부 오민지 기자와 함께 하겠습니다. 오늘 어떤 이야기 전해주시나요?

 <기자>

 네 올해의 하반기가 시작됐는데요. 하반기를 시작하는 지금 월가에서는 무엇보다도 실적에 주목하라고 조언하고 있습니다. 첫째도 실적, 둘째도 실적, 실적이 하반기 투자 흐름에서 키포인트라는 거죠.

 더욱이 실적 시즌을 앞두고 있기 때문에 더 투자자들의 관심이 실적 발표에 몰리고 있는 상황입니다.

 <앵커>

 오늘은 그럼 미국 기업들의 실적 전망을 중점적으로 짚어보는 거군요. 투자에서 기업 실적이 중요하다는 건 당연한 이야기인데 지금 실적을 특히 더 중요하게 봐야 하는 이유가 있을까요?

 <기자>

 우선 장 상황이 매우 어렵다는 점도 실적에 주목해야 하는 이유 중 하나입니다. 그래프를 하나 준비했는데요. S&P500 지수에 포함된 기업들의 EPS 즉 주당순이익 그래프입니다.

 올해초 220달러에서 시작해서 꾸준히 그래프가 상향해왔는데요.

 지난 6월 13일에 고점으로 228달러 수준을 찍다가 현재는 227달러 선에 있습니다. 이 그래프가 의미하는 것은 S&P500 기업들이 만들어내는 이익 수준이 꾸준히 상승해왔다는 겁니다.

 <앵커>

 올해 증시는 많이 떨어졌는데 주당 순이익은 견조한 흐름이었던 거네요.

 <기자>

 그렇죠. 보시면 올해 초와 비교해서 주당 순이익이 계속 올랐었고 최근 고점과 비교해도 약 1% 포인트도 채 떨어지지 않았습니다. 반면 S&P500 지수는 아시는 것처럼 올초 대비 20% 넘게 빠졌습니다.

 실적 대비 지수가 인플레이션 등 다른 요인 때문에 굉장히 많이 빠진 겁니다. 이렇다 보니 월가에서는 그래도 견고했던 S&P500 기업들의 실적이 추가 지수 하락을 막은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는 겁니다.

 S&P500 기업 가운데 에너지 섹터가 특히 실적을 뒷받침해줬는데요.

 이런 실적 뒷받침이 없었다면 S&P500의 지수 하락폭은 더 컸을 것이라는 거죠. 하반기도 장 상황이 좋지 않을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이번에도 실적이 뒷받침해 줄 수 있는지 여부가 중요하다는 겁니다.

 <앵커>

 그래도 실적이 뒷받침되어 줘야 지수의 급락을 막을 수 있다는 거네요. 특히 이제 실적 시즌이 다가오고 있지 않습니까?

 <기자>

 네 그렇습니다. 이번달 14일부터 2분기 실적 시즌이 시작됩니다.

 당장 14일에는 JP모간, 모간스탠리 등 금융주들의 실적 발표가 예정되어 있고 그 뒤로 넷플릭스, 코카콜라, 테슬라, 메타, 애플 등도 줄줄이 실적을 발표합니다. 하반기 증시 흐름을 뒷받침해줄 실적들이 나올지 월가의 관심이 주목됩니다.

 공매도 투자로 유명세를 탔던 마이클 버리는

 “미국 증시 조정이 아직 절반 정도밖에 안왔다”며 “앞으로는 실적에 따라 증시 조정이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지금까지의 증시 조정은 인플레이션 등 다중적인 하방 압력 때문이었는데 이제는 기업의 이익에 압박이 오고 있다는 분석에 따른 겁니다.

 <앵커>

 이번 2분기 실적 시즌을 비롯해서 앞으로 기업들의 실적이 매우 중요한 요소가 될 수 있다는 거네요. 그러면 기업들의 실적 전망치가 어떤가요?

 <기자>

 긍정적인 실적 전망보다는 보수적으로 보고 있는 전망이 우세한 상황입니다. 월가의 코멘트들 함께 보시죠.

 먼저 골드만삭스는 “더 많은 기업들이 실적 전망치를 낮추기 시작할 것”이라면서 “경기 침체가 발생한다면 S&P500 지수가 3,600 아래까지 떨어질 것”이라고 언급했습니다.

 모간스탠리도

 “보통 증시는 기업 실적 하향이 바닥을 치기 2-3주 전에 저점을 맞는다”면서 “기업들의 실적 하향은 아직 시작도 안했다”고 경고하기도 했습니다. 전체적인 실적 전망은 다소 아쉬울 수 있다는 것이 월가의 중론이라고 보시면 되겠습니다.

 <앵커>

 우리 서학개미들에게는 가슴 아픈 소식이 아닐까 싶은데요. 그래도 기대해볼만한 실적 개선이 있을 것 같은 기업은 없나요?

 <기자>

 실낱 같은 희망이 되어줄 기업들도 찾아봤습니다. 경기 침체 우려감도 있고 인플레이션 이슈도 있지만 그래도 실적 개선을 보일 것을 기대되는 기업들인데요. 먼저 크레디트스위스는 쿠팡을 꼽았습니다.

 현재 투자자들이 쿠팡의 실적 턴어라운드에 대해 과소평가하고 있다면서

 투자의견을 중립에서 매수로 상향 조정했습니다. 실제로 쿠팡은 올해 1분기에 적자폭을 크게 줄였고 제품 커머스 부문의 상각전 영업이익은 처음으로 흑자를 기록하기도 했습니다.

 이와 함께 경기침체를 버티고 양호한 실적을 보일 것으로 기대되는 기업들도 선호주로 꼽혔습니다.

 <앵커>

 어떤 기업인가요?

 <기자>

 도이치방크는 항공전자업체인 허니웰이 경기침체를 버틸 수 있는 구조라면서 3분기 최선호주로 선정했고요. 코웬은 현금 보유와 이익 수준이 좋다면서 메타를 꼽았습니다.

 최근 골드만삭스도 기대 이상의 실적이 예상되는 종목으로 메리어트, 쉐이크쉑, 엑손모빌, 모더나 등 9개 기업을 꼽았습니다. 어려운 증시에서 더욱 빛을 발하는 건 역시 실적인 것 같습니다.

 오늘은 미국 장이 독립기념일로 휴장인데요. 내일 개장을 앞두고 실적 개선이 기대되는 종목들 위주로 살펴보시면서 투자 기회를 만들어보시면 좋겠습니다.

 <앵커>

 네 잘 들었습니다, 오 기자.

 

 



주제 : 재태크/경제 > 경제일반/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