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만장자와 재산집사들?"

주식(Stock) 몬스터



내가 즐겨찾는 이웃(0)

  • 이웃이 없습니다.
  • today
  • 150
  • total
  • 267774
  • 답글
  • 335
  • 스크랩
  • 0

블로그 구독하기



그 러시아-우크라이나간 전쟁과 함께 OPEC+가 인플레/고금리/경기침체에 의한 스태그플레이션을 심화시키는 한 축임을 다시 느끼고 있는 한 주입니다...!!!!! 관련주는 상승이요Self-mil...

 

너무 낙관적이지 않은가...!!!!! 나스닥 만포인트 붕괴가 예정되어 있고 그럼 코스피 1800p대도 예상하고 대응해야 한다... 단 코스닥은 역으로 700p 복귀를 조심스럽게.

https://samsongeko1.tistory.com/12031


 

아래는 어제 세 파트다 움직이지 말라고 지시한 후 오늘 재개된후 주요 4개 SNS에 올린 코멘트들입니다...

 

 

"이곳도 추계운용 이번주 10월분 시작했습니다^^ 임인년 하계이후 직접 개입형 과외서비스 참여신청 예비지인 1명포함 주요 지인들 51명들과 아내를 중심으로 장모님, 처남/댁, 여동생/매제등 친인척 13명등 총 64명이 투자그룹을 형성중인 제가 직접 조율하고 있는 또 다른 부외계좌(주요 지인들및 친인척들) 중앙에너비스, 한국석유, 흥구석유를 넣고 5:3:2의 비율로 화요일이후 변동없이 홀딩중~~~^^ 이곳은 아내와 추계에 들어오신 예비지인 1명등 2명만 빼고 사시든가 마시든가 전 관여하지 않습니다... 장마감후 매매법상의 문제만 과외지도중~~~ 예비기간 3개월만 무조건 따라와야하고 안하시면 직접 개입형 과외 서비스 해지 사항이고요~~~^^ 잔여 9개월은 독자판단이 가능하고 전 매매시점만 보내는 구조~~~^^ 참조하시고요^^"


 

"다시 10월에도 전장부품 전문가와 제약/바이오(Bio) 전문가 치열한 종목전쟁중~~~^^ 장기대박계획(LMOI) 1억9200만원으로 추계운용 시작한 수석제자 회색늑대 주계좌 카나리아바이오, 파멥신중 파멥신을 빼고 그 자리에 넥스턴바이오를 넣고 7:3의 비율로 부분 교체매매후 홀딩중~~~^^ 19억2000만원으로 추계운용 시작한 차석제자 아이오닉 부계좌 코리아에스이, 금양중 코리아에스이를 빼고 그 자리에 포스코케미칼을 넣고 7:3의 비율로 부분 교체매매후 보유중~~~^^ GPMC 여의도 트레이딩센터 주간장 마지막 개장후 오전장 운용상황입니다..."


 

"지난주 목요일이후 재운용중~~~^^ 지난 춘계운용(2022.3~2022.5)때 거의 1년치 수익을 다 벌어들여 굳이 움직일 필요는 없는데^^ 기백원이 들어가 있는 GI 자산운용본부내 안 지명 자산운용과장이하 운용역들이 주도하고 있는 고객계정 삼성SDI, LG에너지솔루션, SK이노베이션을 넣고 4:4:2의 비율로 수요일이후 보유중~~~^^ 회사(자가)계정만 "셀트리온 3인방"을 5:3:2의 비율로 지난주 목요일이후 홀딩중~~~^^ 추계운용 첫달인 10월초순경 상황입니다... 시장조언자(재야고수)이자 수석 재산관리 집사 게코(Gekko)"


 

국제유가 4거래일 연속 상승... 어느새 다시 90달러 육박...


 

국제유가가 주요 산유국들의 ‘역대급’ 감산 결정 여파로 상승했다. 4거래일 연속 상승하며 배럴당 90달러 안팎까지 뛰었다. 6일(현지 시각)뉴욕상업거래소에서 11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거래일 대비 0.79% 상승한 배럴당 88.45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달 14일 이후 최고치다. 장중 한 때 88.81달러까지 올랐다. 지난 4거래일간 종가 기준 상승률은 11.27%에 달했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에서 12월물 브렌트유는 1.5%에 가까이 올라 배럴당 94.75달러에 체결됐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비(非)OPEC 주요 산유국들의 협의체인 OPEC+는 전날 회의를 통해 다음달부터 하루 원유 생산량을 200만배럴 줄이기로 합의한 것이 유가를 끌어올린 원동력이다.

OPEC+는 세계 2위 산유국인 러시아와 3위 산유국인 사우디아라비아를 포함해 이라크, 아랍에미리트(UAE), 쿠웨이트, 나이지리아 등이 속해 있다.

파이낼셜타임스(FT)는 이번 감산 결정이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가 주도하고 아랍에미리트(UAE) 등이 적극적으로 찬성하면서 이뤄졌다고 보도했다. 리스태드 에너지의 호르헤 레온 수석부사장은 “OPEC+ 조치의 영향이 상당할 것으로 본다”며

“연말까지 브렌트유는 배럴당 100달러까지 오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그러나 OPEC+의 이번 감산 결정에도 불구하고 상당수 회원국이 생산 기준치에 못 미치는 원유를 생산하고 있어 실제 감산량은 하루 90만 배럴 수준일 것으로 추산했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로비 프레이저 리서치 매니저는 “산유국들이 정말 산유량을 줄일지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백악관은 OPEC+의 감산에 대응하기 위해 11월부터 1000만배럴의 SPR을 시장에 추가 방출할 계획을 밝혔다.

앞서 백악관은 지난 3월부터 하루 100만배럴의 SPR을 방출해왔다. 백악관은 또 유가 안정을 위해 미국 내 원유 생산도 독려할 방침이다.

미국 백악관의 브라이언 디즈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은 “미국 소비자들을 보호하고 에너지 안보를 증진시키기 위해 적절한 SPR 방출을 계속 지시할 것”이라며

“바이든 대통령은 에너지부에 국내 생산을 계속 증가시키기 위한 추가적인 책임 있는 조치를 모색하도록 지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은 중동 산유국들이 원유 생산을 거의 중단해 빚어진 석유파동을 계기로 1975년부터 국가전략적으로 필요한 원유를 따로 쌓기 시작했다.

루이지애나, 텍사스 해안 일대 4개 보안구역의 수 십개 지하 시설에 6억600만배럴의 비축유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지난해 11월 기준). 세계 최대 경제국 미국이 한 달 넘는 기간 동안 필요한 수요를 충족할 수 있는 규모다.

비축유 방출은 미국의 전략비축유(SPR)를 판매하거나 빌리는 형태로 이뤄지게 된다.





주제 : 재태크/경제 > 경제일반/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