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만장자와 재산집사들?"

주식(Stock) 몬스터



내가 즐겨찾는 이웃(0)

  • 이웃이 없습니다.
  • today
  • 1
  • total
  • 241311
  • 답글
  • 331
  • 스크랩
  • 0

블로그 구독하기



역으로 이렇게 생각해볼 필요도 있다... 미 FRB에서 금리를 올려 금리인상의 가속도가 붙는 것이 아니라 지난 몇 년간 중국의 지속적인 미국채 보복 매각에 금리인상이 되고 있다고Self-mil...

 

 

 

 도대체 이런 말도 안되는 기사를 쓰는 저의가 뭔가... 중국과 한국이 디볼트 가능성이 있다...?? 난 서양 양키 코쟁이들 기축통화 달러화를 다변화시킬 필요가 있다고 주장한다..

https://blog.daum.net/samsongeko/11926


 

 

 최근 3년간 한국 주식을 40조원이상 줄인 외국인이 경자년내내 팔때... 중국은 기밀사항인 1년내내 미국채 비중을 줄이고 있다고 했습니다아~~~ 신축년에는 급하게...??

https://blog.daum.net/samsongeko/10666

 

 갑작스런 금리 급등이라...?? 신축년초부터 GI 자산운용본부내 거시경제팀장은 계속 중국의 미 국채매각 수준과 월가 국채금리 동향만 예의주시하고 있는 중입니다...!!!!!

https://blog.daum.net/samsongeko/10647

 

 

 

 [Why] 중국이 美 국채 보유 줄이는 이유...??

 

 

 

 중국의 미국 국채 보유량이 2010년 이후 12년만에 처음으로 1조달러(약 1315조원) 밑으로 떨어졌다고 CNBC가 미국 재무부의 발표 내용을 인용해 18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중국의 미 국채 보유규모는 지난해 11월 이후 7개월 연속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CNBC에 따르면 이날 미국 재무부는 올해 5월 기준 중국의 미국 국채보유 규모가 9808억달러로 집계돼 2010년 5월 이후 처음으로 1조달러를 하회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지난달 대비 226억달러 줄어든 것으로 연초(1조601억 달러) 대비로는 793억 달러 감소한 것이다.

 미 국채 금리 기준상품인 미 10년물 국채 금리의 채권수익률은 연초 1.512%에서 전날 2.989%까지 2배 가까이 급등했다. 채권 시장에서는 채권 금리가 상승하면 채권 가격은 하락하기 때문에 채권을 보유한 투자자들은 금리가 급등하면 매도에 나서게 된다.

 중국 정부가 올들어 미 국채 보유량을 지속적으로 줄이고 있는 것에 대해서는 미국의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의 기준금리 인상에 따른 투자손실 우려가 커진 것에 대한 대응으로 보는 의견이 많다. 미국 정부가 급격한 인플레이션을 막기 위해 공격적인 금리인상 기조를 이어가면서 채권 투자 손실이 우려되기 때문이다.

 미국 금리상승에 따른 중국 및 신흥국 시장에서의 자본이탈 심화도 중국의 미 국채에 대한 매각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국제금융협회(IIF)에 따르면 6월 해외투자자들은 중국 채권시장에서 25억 달러 넘게 순매도했는데, 이는 7년만에 최대 규모의 자본이탈이었다.

 조나단 포툰 IIF 이코노미스트는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인터뷰에서

 “2015년~2016년 중국의 증권, 채권시장에서 미국 금리인상과 위안화 평가절하 공포심리가 겹치면서 6700억 달러 이상의 자본이 유출된 바 있다”며 “우크라이나 사태 등 지정학적 문제와 미국의 통화긴축, 인플레이션 불안감 등이 겹치며 중국과 신흥국들의 자본 유출 우려는 매우 커진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일각에서는 중국 정부가 미국 달러 의존도를 줄이고 달러패권에 대한 저항력을 키우기 위해 미국 채권을 매각하고 있다는 주장도 제기된다. 이와 관련해 톈윈 전 베이경제운영협회 부회장은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중국의 미국 국채 보유규모 축소는 미국 달러 패권에 대한 중국의 저항이 커지고 있다는 뜻으로도 해석할 수 있다”며 “장기적으로는 중국의 외환 구조 다각화를 추진하고 금 보유액 확대, 희토류와 같은 주요 자원 수출과 위안화를 연계하는 방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제 : 재태크/경제 > 경제일반/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