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만장자와 재산집사들?"

주식투자을 하고 있는 한 투자가의 커뮤니티



내가 즐겨찾는 이웃(0)

  • 이웃이 없습니다.
  • today
  • 13
  • total
  • 61348
  • 답글
  • 101
  • 스크랩
  • 0

블로그 구독하기



[GI 재경팀장 대리]제 이름은 송 연화입니다... 직장인들에게 필요한 글입니다~~~Self-mil...

 B.S - 앞으로 수석 재산관리 집사님이 주중/주말 유튜브 인터넷 증권방송 본격화 준비에 의한 주말 부재중인 관계로 GI 재경팀장님의 글도 넘겨받아 주요 블로그/SNS 대리 관리인(이 글의 주요 공유기인 대표이사님의 비지니스폰도 주말만 보유중...)인 GI 인터넷(홍보)팀장 윤 숙영인 제가 올려야 할 것 같습니다... 참조하세요... 


 


 [재테크 풍향계] "연말정산 지금부터 점검 하세요... 체크 포인트는..."                     


 


 평소 연말정산 준비를 제대로 하면 '13월의 보너스'가 될 수도 있고, 아니면 '세금폭탄'이 될 수도 있다. 


 지난해 연말정산 때 환급액이 적어 실망한 사람이라면 올해는 미리 준비해 보너스를 제대로 받아보는 건 어떨까. 그러기 위해서는 가을 바람이 불어오는 지금부터 그동안의 지출내역들을 점검하고, 막바지 절세전략을 짜야 한다.

 먼저 근로자가 소득공제를 받기 위해서는 당해연도 1월 1일부터 12월 31일까지의 카드 사용금액이 연봉의 최소 25%를 초과 지출해야 한다. 국세청에서는 매년 10월께 '연말정산 미리보기'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이 서비스를 이용하면 소득공제 대상 카드사용액 등을 미리 확인할 수 있다.

 카드사용금액에는 신용·체크카드 사용금액 뿐 아니라 현금영수증이 발급된 현금결제금액, 백화점카드 사용금액, 기명식 선불카드 결제금액 등도 포함되니 기억해 두자.

 평소 대중교통이나 전통시장을 자주 이용하고 이 대금을 카드로 결제하는 지출습관을 갖자. 참고로 KTX, 고속버스 요금은 카드로 결제 시 추가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지만 택시, 항공요금 등은 추가 공제혜택 대상이 아니다. 추가 공제혜택은 신용카드와 체크카드 모두 동일하다.

 도서를 구매하거나 공연, 박물관, 미술관 관람 시에도 별도 100만원 한도로 이용금액의 30%를 추가공제 받을 수 있다. 다만 연봉 7000만원 이하자인 경우에만 공제 대상이다. 또 근로자인 기간에 쓴 금액만 공제 받을 수 있다. 올해 취업한 사회초년생은 취업 전에 쓴 금액은 인정이 안되고, 올해 퇴사자는 퇴사 일자까지 쓴 금액만 공제된다.

 소득 차이가 큰 맞벌이부부는 소득세율 적용구간이 달라 소득이 많은 배우자의 카드를 집중적으로 이용하는 것이 이득이다. 예를들어 남편 소득이 7000만원, 아내 소득이 2000만원일 때 신용카드사용액 전부(가령 2500만원)를 소득이 많은 남편의 카드로 결제하면 아내의 카드로 결제한 경우 보다 약 10만원을 더 환급 받을 수 있다.

 카드사용 시 유의해야 할 게 물품 구입이나 서비스 이용대금의 경우 모든 항목이 소득공제 대상이 아니라는 점이다. 예를 들어 신차 구입비용이나 공과금, 아파트관리비, 보험료, 도로통행료, 상품권 구입비용, 등록금·수업료, 해외에서 결제한 금액, 현금서비스 금액 등은 카드로 결제하더라도 소득공제 적용대상이 되지 않는다.


 다만 중고 자동차 구입비용은 결제금액의 10%까지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다. 즉 중고 자동차 구입 시 3000만원을 카드로 결제할 경우 결제금액의 10%인 300만원 만큼 카드 소득공제 대상이 되는 셈이다.

 '연금저축'과 '연금펀드'에 가입하면 연 400만원 한도로 공제 받을 수 있다. 연금펀드는 주식과 채권, 인덱스, 해외투자 등 다양하게 투자할 수 있다. 연금저축과 함께 개인퇴직연금에 가입하면 합산 700만원까지 16.5%의 세율로 세액공제가 가능하다. 아울러 소득공제 장기펀드는 연간 600만원 한도로 40%까지 공제 혜택이 있다.


 근로자 주택청약종합저축도 가입한도가 240만원인데 이 가운데 40%까지는 소득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으며 실손보험이나 암보험 등 보장성보험도 100만원까지 13.2%로 세액을 공제받을 수 있다. 내년부터 3년동안은 '만 50세 이상 가입자'에 대해 연금저축 세액공제 한도가 기존 400만원에서 600만원으로 늘어난다.

 따라서 연봉 6000만원을 받는 만 50세 이상 직장인이 매년 400만원을 넣던 연금저축에 추가로 200만원을 더 납입하면, 기존 48만원에서 24만원을 더 받을 수 있다.

 

 



주제 : 재태크/경제 > 재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