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만장자와 재산집사들?"

주식(Stock) 몬스터



내가 즐겨찾는 이웃(0)

  • 이웃이 없습니다.
  • today
  • 62
  • total
  • 233300
  • 답글
  • 330
  • 스크랩
  • 0

블로그 구독하기



이번주 주간증시전망도 의미없고요~~~ 전 6월2일에 전격 시행할려했던 그 초단기대박계획(MOAI) 대중형 재도전 시행도 결국 10월초로 전격 연기 결정 했습니다...!!!!!이론 검증...

 B.S - 이번주 수석 재산관리 집사님이 주말 부재중인 관계로 대표이사님의 주요 저장된 글은 주요 블로그/SNS 대리 관리인(이 글의 주요 공유기인 대표이사님의 비지니스폰도 주말동안 보유중...)인 GI 인터넷(홍보)팀 팀장 정 은영인 제가 올리겠습니다...


 

 어제 이상한 재료들 물량을 뺏어오기 위한 사기??^^ 오늘 대박 재료에 수석제자놈이 투자한 "HLB 3인방"외에 5인방으로 확대해 세 파트 다 푸틴 버리고 몰빵투자...!!!!!

https://blog.naver.com/samsongeko1/222731433259


 

 

 코스닥 올 들어 -17% 추락... 비관론 확산에 동학개미 '망연자실'

 올해 성장주 비중 높은 코스닥시장 낙폭 확대

 코스피지수 -13% 떨어질 동안 코스닥지수 -17% '추락'

 "금리인상 기조로 당분간 대외 불확실성 해소 어려워"


 

 

 개인투자자 비중이 높은 코스닥시장이 폭락하면서 동학개미 손실이 눈덩이처럼 커지고 있다. 코스닥지수는 올 초 ‘천스닥’을 찍은 후 5개월간 17% 넘게 떨어졌다. 코스피지수(12.8%)와 비교해도 낙폭이 가파르다. 금리인상 시계가 빨라지면서 성장주 중심의 코스닥시장이 더 크게 타격을 입는 것으로 해석된다.

  1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올 초 1038.97로 개장했던 코스닥지수는 이날 856.14 마감하며 연초 대비 17.2% 떨어졌다. 이날 코스닥시장 시가총액은 379조9900억원 기록하며 5개월 만에 66조3070억원이 증발했다.

  올해 들어 유가증권시장 대비 코스닥시장이 빠르게 무너지고 있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지난달 기준금리를 1.50%로 올린 데 이어 오는 26일 추가 인상 가능성이 커지면서 성장주 비중이 높은 코스닥시장이 더 크게 조정받는 것으로 풀이된다.

  성장주는 현재 기업의 자산이 아니라 미래 수익을 기반으로 밸류에이션을 산출한다. 먼 미래 불확실한 이익을 기반으로 기업가치를 산출하기에 기준금리가 오르면, 길어지는 시간만큼 이익에 더 큰 할인이 적용된다.

  미국 중앙은행 연방준비제도(Fedㆍ연준)가 기준금리를 올리자 성장주 중심의 나스닥지수가 크게 폭락한 것과 같은 논리다. 올해 들어 9일(현지 시각)까지 나스닥지수는 25.71% 추락했다.

  반면 S&P500지수, 다우지수가 각각 16.26%, 11.26% 떨어지는 데 그쳤다.

  노 동길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금리가 오르면서 상대적으로 밸류에이션을 높게 받았던 코스닥 종목들이 크게 영향을 받는 것으로 보인다”며 “전 세계적으로 성장주에 하락 압력이 커진 상황이다”고 분석했다.

  김 학균 신영증권 센터장은 “그간 나스닥이 많이 올랐기에 고평가된 주식들이 정상화하는 과정으로 보고 있다”며 “특히 밸류에이션 부담이 높은 나스닥 기업들이 연속적으로 조정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개인투자자의 투자심리 위축도 지수 하락 악순환으로 나타나고 있다. 코스닥시장은 개인투자자 비중이 높아 개인 수급이 장세를 움직이곤 한다. 그러나 외국인, 기관투자자의 ‘팔자’ 행보가 멈추지 않자 공포장세가 형성됐다는 분석이다.

  올해 외국인, 기관투자자는 유가증권시장에서 각각 11조6474억원, 8조3414억원을 팔아치웠다. 코스닥시장에서도 각각 3조2000억원, 1조7000억원 가량을 팔아치우며 지수 하락을 이끌었다. 물량을 받아낸 건 개인투자자였다.

  개인투자자는 유가증권시장에서 19조3915억원, 코스닥시장에서 5조6000억원 넘게 사들였지만 지수 하락을 방어하진 못했다.

  노 동길 연구원은

  “지난해 10월부터 외국인이 유가증권시장을 정리하면서 지수를 끌어내렸는데, 당시 코스닥시장은 상대적으로 영향을 받지 않았다”며 “올해 외국인 매도로 하락 압력이 거세지자 그간 덜 하락한 코스닥시장이 영향을 받으면서 더 크게 떨어지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당분간 각국 중앙은행이 금리인상 기조를 유지하면서 시장 변동성이 더욱 커질 전망이다. 지수가 고점 대비 20% 가까이 떨어졌지만, 통화 긴축이 이어지면서 반등 베팅도 어려운 상황이다.

  중국발 공급 차질이 완화하고, 인플레이션 고점 통과 신호가 나타나기 전까지 시장이 계속 흔들릴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분석한다.

  김 대길 연구원은

  “인플레이션과 통화 긴축에서 시장의 불행이 시작됐는데, 이게 단기에 해소되진 않을 것으로 보인다”며 “금리 상승과 높은 물가에 충격을 덜 받는 업종, 종목 위주로 대응을 권고하며 음식료, 유틸리티, IT하드웨어, 방산 등에 관심을 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 유준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이번 주 미국 4월 소비자 물가 발표 예정됐는데, 3월 대비 상승 폭은 둔화하겠지만 여전히 높은 수준으로 예상하고 있다”며 “에너지 가격 부담도 높아지고 있어 대외 여건 개선을 확인하기 어려운 상황이다”고 말했다.


  


주제 : 재태크/경제 > 경제일반/금융

▲top

‘이론 검증/...’ 카테고리의 다른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