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만장자와 재산집사들?"

주식(Stock) 몬스터



내가 즐겨찾는 이웃(0)

  • 이웃이 없습니다.
  • today
  • 126
  • total
  • 226568
  • 답글
  • 330
  • 스크랩
  • 0

블로그 구독하기



그 코스피가 이 정도라면, 코스닥(KOSDAQ) 2022년 전망치요...?? 최대 3000p 최소 700p로 움직인다는 이야기인데, 모 아니면 도의 급등종목 수두록하니 나오겠네요Self-mil...

 

 

 

 여름휴가후 코스피 주간증시전망은 쓴 적이 없고요^^ 주력 제약/바이오(Bio)주 맛탱이에 코스닥(KOSDAQ)조차 지수 전망은 11월26일이후에는 급등 종목말고는 관심없네요^^

https://blog.daum.net/samsongeko/11630


 

 

 아래는 임인년 주요 3개 SNS에 올린 첫번째 코멘트와 그 초단기대박계획(MOAI) 단톡방에 올린 멘트들입니다...

 ""게코님은 차트로 진입하나요? 뉴스로 진입하나요? 감으로 진입하나요? 궁금하네요... 그 수익률을 올릴수 있다면 배워놓으면 노후대책은 문제 없겠네요" 아래는 임인년 한 분의 질의에 대한 답변입니다..... "총합이네요^^ 뉴스가 기본이고 중간에 정성적 차트 모양과 직감분석기도 사용하여 종합적으로 종목선정/매매시점을 결정하니깐 말입니다.. 근거는 십수년간 연구개발(R&D) 끝에 상하한가 종목의 1주일/한달/3개월 주요 변동성을 그 VLP로 개발해 그 매매 타이밍을 잡는 방법을 개발해 놓았는데, 아직은 2% 부족한 완전 시계열의 연속성이 없는 랜덤워크한 미완이고요~~~ 현재도 이게 문제고요~~~^^ 상한가 종목의 연속성을 다시 캐치해내는 VLP의 사전 예측 가능성이 22.3%라서리~~~~~ 일단 정보이론에 위한 질적분석법상 정보투자(Information Investment)의 3명제하에서 정보의 변환, 합성, 강화현상을 정례적으로 잘 해석하면서 이례현상도 감안하면서 종목을 선정하고요~~~ 매매시점은 정성적 차트 분석하에서 주타매매법상 홈매매, +2%~+3% 추격매수, 3일 중폭락후 매수관점의 전환등의 매매법을 이용하고는 있는데, 제가 3기까지만 성공시키면 주계좌관리인 여러명들이 이것을 다 터득하면서 볼 것으니 그 양반들을 주강사들로 섭외후 게코아카데미(GA:Gekko Academy)에서 4기 전후로 더이상 참여가 불가능한 분들은 "그 초단기대박계획 나홀로 과정" 수강해 독자노선을 걸을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1기들 10명은 3회까지 보장한다고 했고, 4기부터는 복불복이라고 한번밖에는 참여안시킬테니 말입니다..... 120% 참조하시고요~~~ 게코(Gekko)"

 "신년 첫 개장후 하나금융20호스팩 +20%대에서 몰빵투자... 상한가 진입..... 풀리면 교체매매..... 게코(Gekko)"

 "게코아카데미(GA)-GPMC 수석 재산관리 집사... 직접 개입형 그 과외(교습)서비스... 춘계(2022.3~2022.5) 참여자 모집(12.1~2.28)중^^ 3명 신청중요"

https://blog.daum.net/samsongeko/11631

 "분명히 합니다... 그 초단기대박계획(MOAI) 대중형 10명의 1기부터 성공시키고 2배수로 10기 마지막 5120명(이쯤되면 게코투자자문을 넘어서 게코자산운용 수준^^)까지 소기의 성과를 거두어들여 총 10230명의 없는 자들을 부자로 만들어들여 틈틈히 위 고객들을 300명이상 뽑아낼 것이고요... 이 핵심 300명들과 국내 최고의 사모펀드와 아시아 최대/동양 최고의 헤지펀드 Gekko.Ltd를 세우겠다고요~~~ 그 MOAI의 최종 목표입니다..... 게코(Gekko)"


 

 

 [2022년 증시 전망] 코스피, 최고 3600p선 전망... 커지는 변동성 공포 넘어야...

 

 

 

 국내 증시(코스피)가 결국 3000선을 회복하지 못하고 2021년을 마감했다. 2022년 증시에 대한 기대와 우려가 교차하는 가운데, 내년 증시의 핵심 키워드는 변동성이 될 전망이다.

 인플레이션(물가 상승) 압력이 커지는 상황에서 미국의 금리인상과 디커플링(국가와 국가, 또는 특정 국가와 세계의 경기 등이 같은 흐름을 보이지 않고 탈동조화되는 현상)은 내년 증시를 뒤흔들 요소로 판단된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 국채 매각을 통한 시장 통화 회수)을 가속화 하고 있어, 시장 참여자들의 증시 눈높이는 지속적으로 하향되는 분위기다.

 ◆ 2022년 코스피 예상 밴드 2610p∼3600p포인트...

 31일 KB증권, 대신증권, 신영증권, 유안타증권, 부국증권 등 복수의 증권사에 따르면 내년 코스피 예상 밴드는 2610∼3600포인트 수준이다. 각 증권사의 고점과 저점 폭이 다른 것을 감안하더라도 이는 1년 간 변동성을 염두한 수치라는 평가다.

 각 증권사의 지난 11월 발표 기준 2022년 증시 밴드 전망은 가장 낮은 최저점을 2800(삼성증권)으로 잡았지만 12월 들어 눈높이가 더 낮아졌다. 일각에선 내년 발표될 지수 밴드 전망치의 하향 조정 가능성도 점치고 있다.

 이 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2022년 1분기까지 코스피 기업의 실적 전망치 하향조정이 지속될 수 있다”며 “밸류에이션 디스카운트 국면이 이어질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코스피 변동성은 2021년 연말부터 2022년 1분기까지 확대될 것”이라며 “지수 레벨다운이 예상되는 가운데, 물가 상승 압력과 경기에 관한 실망감이 유입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단기간 주목할 점은 내년 초까지 공포 구간 진입 가능성이다.

 유안타증권에 따르면 ▲선진국의 긴축 속도 논란과 신고가 부근인 증시의 변동성 확대 ▲헝다 이슈 등 중국 기업의 부실처리와 규제 연장 ▲급등한 원자재 가격의 하락과 달러 강세 ▲미국과 중국의 무역 분쟁 ▲터키발 외환 리스크(리라화 가치 폭락) 신호 등이 증시에 충격을 줄 수 있다.

 증권사 대부분의 분석은 이 같은 불확실성을 해소하는 공포 구간에서 저점을 찍고 상승 국면으로 간다는 결론을 내놓고 있다. 또한 2022년 코스피 지수가 올해 전고점 돌파를 할 수 있으나 전저점 또한 깰 수 있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 반등랠리 기대감은 유효...

 2021년은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이 지속된 가운데

 경기 긴축 조정과 기업 이익 감소 등을 겪으면서 증시 하향 조정이 이어졌다. 2022년은 이런 불확실성의 해소 과정에서 이익·이슈 모멘텀 기업의 반등을 전망하고 있다. 대표적인 분야가 반도체다.

 신 동중 KB증권 연구원은 “증시에 영향을 미치는 위험 요인들은 작년 말과 올해 초를 지나면서 정점을 찍을 것”이라며 “2022년은 반등랠리로 넘어가 밸류에이션 확장을 보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주목할 부분은 중국의 신성장 산업 부양책 내용과 미국의 인플레 정점 여부”라며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고 이동제한이 풀리면, 인플레 우려는 1분기를 정점으로 완화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내년 증시 반등을 확인하는 지점은 바이오 등 저평가된 분야의 반등 여부와 새로이 시장을 이끄는 사이버보안, 블록체인, 메타버스(NFT 등) 테마의 지속 성장 가능성이다.

 바이오 분야는 2021년 성장 모멘텀 부재 등으로 인해 증시에서 소외받았다.

 올해 4분기를 기점으로 신약 임상 결과 발표, 신약 기술 수출 등의 이슈를 통해 반등의 기미를 보이고 있다. 내년 1월 JP모간헬스케어 컨퍼런스 등 이벤트가 부각된다면 바이오 분야가 지수 상승을 견인할 한 축을 담당할 것으로 보인다.

 올해 하반기 증시 방어를 이끌어온 사이버보안, 메타버스는 2022년에도 시장을 이끌 분야로 꼽힌다.

 김 수정 미래에셋자산운용 매니저는

 ‘TRIPLE - 2022 ETF 이(E)야기’ 보고서를 통해 “2021년 사이버 공격 횟수는 최대치를 기록했고, 2022년은 정부·기업 구분 없이 이러한 환경에 대응하는 시기가 될 것”이라며

 “마켓샌드마켓츠에 따르면 2022년 사이버 보안 시장은 약 2천320억 달러에 달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또 “메타버스를 키워드로 인공지능 디자인(AI Design), NFT(대체불가능한토큰), 블록체인이 모두 성장할 것”이라며 “PWC는 메타버스 산업이 2030년까지 1조5천429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강조했다.

 실제 사이버보안, 메타버스 관련 기업들은 올해 국내 증시에서 시가총액 상위주로 올라섰다. 게임, 여행, 블록체인, 결제 등 키워드가 핵심 이슈로 증시를 뒷받침한 이벤트로 자리 잡았고 내년 뿐만 아니라 앞으로 국내외 산업을 이끌 것으로 평가된다.

 

 



주제 : 재태크/경제 > 경제일반/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