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만장자와 재산집사들?"

주식(Stock) 몬스터



내가 즐겨찾는 이웃(0)

  • 이웃이 없습니다.
  • today
  • 100
  • total
  • 169272
  • 답글
  • 324
  • 스크랩
  • 0

블로그 구독하기



월가는 확실히 우상향 번개형 차트 완성했고, 중국은 아직은 휴장이고, 여의도는 여전히 되밀리는 쫌~~~ 구정연휴도 보냈으니 주식투자실전을 안할수도 없고~~~ 좀 봐야할듯요~~~Self-mil...

 

 

 

 그 마스크 한장도 아니고 겹쳐 두장 쓴다는 소리도 들리고, 암튼 월가 많이 좋아지고 있는 중~~~ K-진단/방역 우수국가에 사는 게코(Gekko)도 겹쳐쓰기 고려중...!!!!!

https://blog.daum.net/samsongeko/10605

 추가 상승 모멘텀이 필요하다고 했더니 폭락 모멘텀 발생... 야야~~야~~~ 구정때까지라도 쉬라~~~ 지수 우상향 번개형 차트보일때까지 현금 70%이상 유지한다...!!!!!

https://blog.daum.net/samsongeko/10559


 

 

 아래는 쫌 긴 구정연휴를 보내고 이 아침에 올린 주요 5개 SNS 코멘트입니다...

 

 

 

 "그 코로나19 대창궐이후 1/2 팬데믹의 전세계적인 대유행에 그간 1년간을 지켜보면서 드는 생각은 구미 제약업계의 약 팔아 먹으려는 농간에 완전 놀아나고 있다는 생각뿐~~~ 그 제대로된 임상도 효과나 부작용도 고려하지 못한채 전세계, 그대로 딸려가고 있는 중이라고 혹평한다... 구정연휴를 보내고 '우리는 좋아지고 있는 것인가...?'라는 화두를 던지고 싶다... 하루일과를 시작합니다~~~^^ 게코(Gekko)"

 

 

 

 [주간증시전망]美 추가부양책에 쏠린 눈... 변동성 주의보...

 연휴 앞두고 뒷걸음한 코스피... 애플카 악재등 영향...

 美 부양책 통과 주목... 트럼프 내란선동 탄핵안 부결돼...

 FOMC 회의록 공개... 확고한 경기부양 지지 담길까...

 4분기 막바지 실적 발표... 월마트등 주목...

 

 

 

 설 명절이 끝난 국내 증시는 해외 증시와 마찬가지로 미국의 추가 부양책에 민감하게 반응할 것으로 예상된다. 계속되는 기업들의 실적발표 역시 증시에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연휴 앞두고 뒷걸음한 코스피... 美 부양책에 관심...

 14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설 연휴로 인해 3일만 거래된 지난주(8~10일) 코스피 지수는 전주 대비 0.64%(-20.05포인트) 하락한 3100.58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 8일 현대차(005380)의 애플카 협의 부인 공시 이후 현대차그룹 및 자동차 부품 관련 종목이 크게 흔들리면서 8~9일 모두 하락 마감한 데다 개인 순매수세도 크게 약해졌기 때문이다.

 특히 애플카의 생산을 맡을 것이라는 기대감에 그간 주가가 급등했던 기아차(000270)의 경우 전주 대비 14.88%(-1만5100원) 하락한 8만64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번주 코스피 예상밴드로 KTB투자증권은 3080~3180을, 키움증권은 3000~3200으로 전망했다. KTB투자증권은 하방압력 보다는 상승동력이 조금 더 높다고 예상했고, 키움증권은 상단과 하단 모두 열려 있다고 봤다.

 가장 큰 변수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추진하는 추가부양책이 언제 어느 정도 규모로 통과될 것인지 여부다. 바이든 대통령이 속한 민주당은 1조9000억 달러(한화 약 2103조원)의 부양책 통과를 목표로 하고 있으나 반대편에 선 공화당은 1조 달러 안팎을 주장하고 있다.

 다만 미국 상원이 13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에 대한 내란 선동 혐의 탄핵심판이 가결에 필요한 67명 이상의 찬성표를 얻지 못해 부결되면서 부양책 논의는 조금 더 속도를 낼 전망이다.

 미국 증시 역시 부양책 기대감에 크게 반응하고 있다. 소비 지표 부진에도 불구하고 지난 1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주요증시는 종가 기준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며 마감했다.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7.7포인트(0.09%) 상승한 3만1458.40, S&P500 지수는 전장보다 18.45포인트(0.47%) 상승한 3934.83, 나스닥 지수는 69.7포인트(0.5%) 오른 1만4095.47에 마쳤다.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이달 내 경기부양책 통과를 예상한 것에 따른 기대감으로 풀이된다.

 박 석현 KTB투자증권 매크로팀장은

 “바이든 주장하는 부양책의 규모가 1조9000억 달러, 공화당이 제안한 규모가 1조 달러 초반대라는 점을 고려할 때 1조5000억 달러를 기준으로 시장의 반응이 달라질 수 있다”며

 “1조 달러 초반으로 통과될 경우 실망매물이 나올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또 1조5000억 달러 이상으로 통과된 경우에도 발행방법과 지원방향에도 증시가 영향을 받을 수 있다고 봤다.

 서 상영 키움증권 투자전력팀장은 오는 19일 미국 옵션만기일에 주목해야한다고 전망했다.

 서 팀장은 “옵션만기일을 앞두고 미국 증시 변동성이 커질 수 있다”며 “최근 곡물, 원유, 비철금속 가격의 급등으로 인플레 우려가 확산되는 지도 중요할 것”이라며 변동성이 큰 한 주가 될 것으로 예상했다.

 18일 FOMC 의사록 공개... 막바지 접어든 실적발표...

 18일로 예정된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 내용도 시장의 관심사다. 앞선 FOMC 회의에선 향후 경제에 대한 연방준비제도(Fed) 위원들의 생각을 확인하지 못해 이번 의사록에서 관련 내용이 담겼을 가능성이 높다.

 연초에 부상했던 연준의 테이퍼링(채권매입 축소) 논란은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이 완화책 지속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가라앉았다. 하지만 공개된 의사록 내용이 예상만큼 적극적이지 않다면 시장이 반응할 수 있다.

 반면 연준이 공언한 대로 인플레이션 압력과 관계없이 정책 기조를 유지한다는 의견이 있을 경우 위험자산 선호가 높아져 외국인의 매수세를 기대할 수 있다.

 국내외 기업들의 작년 4분기 실적발표도 막바지에 접어들고 있다. 오는 18일에는 미국의 대표 유통업체이자 미국 소비상황 예측의 바로미터 역할을 하는 월마트의 실적 발표가 예정돼 있다.

 코로나 영향이 극심했던 여행 및 호텔 관련주인 힐튼도 실적을 발표한다. 국내 기업은 아시아나항공(020560), 펄어비스(263750), 한화솔루션(009830) 등의 실적 발표가 잠정 예정돼 있다.

 

 



주제 : 재태크/경제 > 경제일반/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