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만장자와 재산집사들?"

주식(Stock) 몬스터



내가 즐겨찾는 이웃(0)

  • 이웃이 없습니다.
  • today
  • 10
  • total
  • 135237
  • 답글
  • 307
  • 스크랩
  • 0

블로그 구독하기



요즘 저를 괴롭게하고 있는 사안인데, 그 라임자산운용과 비슷한 케이스 하나가 더 있습니다...!!!!!Self-mil...

 


 게코(Gekko)는 스승인 장실장님과 문 재인 대통령을 120% 지지한다...!!!

 http://blog.daum.net/samsongeko/7171


 지난 두 정권에서 뭐 했는가...!!! 주요 보수 언론들, 정부와 대통령을 흔들지 말라~~~

 http://blog.daum.net/samsongeko/7172


 


 기업은행 디스커버리 투자자들 "불완전판매가 아닌 사기판매다"

 기업은행 본점 앞에서 2차 집회... "1년간 원금회수 문제없다" 책임 회피...


 


 "이것은 불완전판매가 아니라 사기판매입니다."


 IBK기업은행 '디스커버리 펀드' 투자자들이 28일 집회를 열고, 디스커버리 펀드 환매 중단 사태에 대한 책임 있는 조치를 촉구했다. 이날 오전 11시30분 서울 중구 기업은행 본점 앞에서 디스커버리자산운용의 'US핀테크글로벌채권' 펀드를 기업은행을 통해 가입한 투자자 70여명이 집회를 열었다. 지난 7일 1차 집회에 이어 두번째다.


 이 펀드의 미국 운용사인 다이렉트렌딩인베스트먼트(DLI)가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로부터 사기 혐의로 소송을 당하면서 펀드의 자산이 동결된 데 따른 것이다. 기업은행은 디스커버리운용의 펀드를 총 5천800억원 어치 판매했는데, 이 중 US핀테크글로벌채권 펀드의 환매 중단 자산 규모는 약 650억원 정도로 200여명 투자자가 피해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중에서 현재 50여명 정도의 피해 명단이 '기업은행 디스크버리판드 사기피해자 대책위원회'로 접수됐으며, 이들은 집단 행동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디스커버리 펀드의 환매가 중단된 것은 지난해 3월께부터다. 하지만 투자자들은 지난 3월25일 부행장과의 첫 미팅 전까지는 원금을 회수하는 데 문제가 없을 것으로만 알고 있었다고 성토했다.


 집회에 참석한 한 투자자는 "현재까지 피해자들의 사례를 종합해본 결과 이는 불완전판매가 아니라 사기판매다"라며


 "기업은행은 원금과 이자에 더해 1년 넘게 고객들이 고통받은 데 따른 위자료까지 지급해야 한다"고 말했다. 기업은행은 펀드 만기일이 지나도 환매가 되지 않는 이유에 대해 '걱정 말고 기다려달라'고 안심시켰으며, 최근 안내문에서까지 '미국 자산매각을 통해 자금회수가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을 것이다' 라고 밝혀왔다.


 투자자들은 "기업은행이 사태가 벌어진지 1년이 넘게 투자처 자산현황을 파악하지도 못했고 미국 현지 사정은 알지도 못하고 관리감독을 소홀히했다"고 주장했다. 한편 기업은행은 김성태 전무이사를 필두로 '투자상품 전행 대응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디스커버리 펀드 사태 해결안을 강구 중이다. 이날 오후에는 이들 투자자들을 만나 향후 대책에 대해 설명할 예정이다.

 

 

 

 (지난글)그 '라임사태' - 이야기를 안할래야 안할수가 없네... 외국인/기관들, 내 알기로 형편없는 수익률 거두는 놈들 많다...!!!!!

 http://blog.daum.net/samsongeko/9174


 


 라임 닮은꼴 ‘장 하성 동생 펀드’와 기업은행의 의아한 동행...

 장 하원 대표의 디스커버리 펀드 투자금 회수 막혀…신생 운용사 급성장 배경에 ‘정권실세 개입설’ 솔솔...


 


 금융권이 ‘라임 펀드’에 이어 또 다시 사모펀드 환매 중단으로 홍역을 앓고 있다. 라임펀드와는 투자방식과 정권 실세 이름이 거론된다는 점이 닮았다. 문제가 된 펀드는 디스커버리자산운용(디스커버리)의 펀드다. 디스커버리는 주중대사로 가 있는 장하성 전 청와대 정책실장의 동생인 장하원 씨가 대표로 있는 운용사다.


 최근 2년여 만에 급격히 몸집을 불린 디스커버리의 해당 펀드는 국책은행인 IBK기업은행을 통해 가장 많이 팔려 나간 것으로 나타났다. 이래저래 음모론이 힘을 얻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요즘 서울 을지로 IBK기업은행 본점 앞에서는 시위가 끊이지 않고 있다. 기업은행이 판매한 펀드로 원금을 날렸다는 고객들의 항의 시위다.


 금융권에 따르면 IBK기업은행은 총 1800억 원 규모의 ‘US핀테크글로벌채권’ 펀드에 투자한 200여 명에게 695억 원의 투자금을 돌려주지 못하고 있다. 

 기업은행은 디스커버리자산운용이 설계·운용한 US핀테크글로벌채권 펀드를 팔았는데, 이 펀드는 미국 운용사인 DLI에 의해 현지에 투자됐다. 그런데 지난해 4월 DLI가 실제 수익률과 투자 자산의 실제 가치 등을 허위 보고한 것이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서 적발돼 고발당했고, 이에 따라 투자금이 묶였다.


 이에 따라 기업은행은 일부 투자자들에게 이미 만기가 지났는데도 수익은커녕 원금도 돌려주지 못하고 있다. 원금마저 떼일 위기에 처한 투자자들은 판매사인 기업은행이 불완전판매를 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위험성을 제대로 고지하지 않은 채 영업을 했다는 것이다.

 디스커버리가 기업은행에 제공한 자료를 보면 이 펀드는 펀드 위험 등급이 6등급 중 1등급으로 ‘매우 높은 위험’이라고 적시돼 있다. 그런데도 이를 고객에게 알리지 않고 ‘일반 고위험-고수익 펀드가 아니며, 손실 위험이 없는 대신 연 3%의 안정적인 수익을 내는 펀드’라고 판매했다는 것이 피해자들의 목소리다. ‘펀드 계약서의 본인 확인이 없었다’ ‘대리 사인을 받았다’ 등의 주장도 나오고 있다. 

 특히 디스커버리의 장하원 대표가 청와대 정책실장을 지낸 장하성 주중 대사의 동생이라는 점에서 논란은 더 확산되는 분위기이다. 피해자들은 정치권 개입설까지 제기하고 있다. 디스커버리는 2017년 4월 전문사모집합투자업을 등록한 신생 운용사인데, 기업은행 등을 주요 판매처로 두면서 단기간에 빠르게 성장했다는 것이다.


 애초에 디스커버리가 시장에서 몸집을 키운 데에는 ‘정권 실세의 동생’이라는 타이틀이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금융권에서도 “전혀 근거 없는 얘기만은 아니다”고 보고 있다. 실제 디스커버리는 2017년 상반기만 해도 수탁액이 500억 원 수준이었지만, 현재 설정액이 4933억 원 수준으로 72개 펀드를 운용 중이다.


 급격한 성장세를 보인 시기는 문재인 정부 경제사령탑으로 장하성 정책실장이 활동한 기간(2017년 5월~2018년 11월)과 겹친다. 장 실장은 청와대를 나온 이후에도 주중대사로 직행하며 정권 실세로서의 면모를 과시했다.

 게다가 국책은행인 기업은행이 이 사모펀드의 판매액과 가입자 수에서 모두 1위를 한 것도 논란을 부채질하고 있다. 기업은행이 국회에 제출한 ‘2018년 이후 전문투자형 사모펀드 판매현황’에 따르면 기업은행은 디스커버리의 펀드를 5800억 원 넘게 팔았다. 기업은행 계열 증권사인 IBK투자증권(782억 원)의 7배가 넘고 증권사 중 판매액 2위인 신한금융투자(220억 원)보다는 20배 이상 많은 액수다.
  
 디스커버리의 규모와 이력을 보면 의문은 더욱 커진다. 디스커버리의 지난해 기준 사모펀드 순자산 총액기준 순위는 88위로 기업은행 판매 상위 10개 운용사 가운데 가장 작은 규모다. 자산총계를 기준으로 순위를 매겨 봐도 마찬가지다. 10곳 가운데 디스커버리(167위·44억 원)의 규모가 가장 작았다. 

 금융권에서 ‘정권 실세의 입김’이라는 뒷말이 나오는 이유는 이 때문이다.


 신생 운용사가 대형 금융사들을 모두 제치고 국책은행인 기업은행에서 가장 많은 사모펀드를 판매할 수 있었던 이유가 명확하지 않다는 것이다. 논란이 커지자 기업은행은 ‘디스커버리펀드 전담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현황 파악과 대책 마련에 들어갔다. 윤종원 기업은행장은 전무이사를 단장으로 하는 ‘투자상품 전행 대응 TF’를 구성해 대응하고 있다.
 
 하지만 ‘디스커버리 파문’은 앞으로 더욱 커질 가능성이 점쳐진다. 디스커버리의 ‘US핀테크부동산담보부채권’ 펀드와 ‘US부동산선순위채권’ 펀드 등 다른 펀드도 최근 환매가 연기됐기 때문이다. 기업은행을 필두로 신한은행 등 은행권과 주요 증권사 등에서 판매한 이 펀드들은 약 1000억 원 규모로 추산된다.


 손실을 보는 투자자가 더 늘어날 수 있는 셈이다. 해외 펀드에 투자했다가 논란이 발생, 환매 중단으로 이어졌다는 점은 라임사태와도 유사하다. 금융당국도 불똥을 맞고 있다. 당장 늑장 대응이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금융감독원이 지난해 중순 검사를 했지만 아직까지 “경위 파악 중”이라며 관련 조치를 차일피일 미루는 모습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금감원은 라임자산운용의 환매 중단 사태에 대해서도 지난해 10월 검사에 착수해 4개월 후에야 중간검사 결과를 발표해 논란을 키웠다는 비판을 받았다. 금융권 고위 관계자는 “누가 봐도 의심받기 딱 좋은 구조 아니냐”면서 “장하원 대표의 해외 도피설까지 나도는 상황인 만큼 그냥 덮고 가기에는 일이 너무 커졌다”고 진단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내부적으로 불완전 판매에 대해 조사 중이다. 제기된 의혹들과 사실관계가 다른 부분이 있어 명확히 파악 중”이라며 “예컨대 가입자 본인 사인을 받기 힘든 경우에는 전화로 투자 위험성을 알리고 녹음을 했다”고 설명했다. 장 전 실장의 영향력 의혹에 대해서는 “그가 청와대에서 근무 하기 전부터 판매해 시기가 맞지 않는다. 당시 인기가 있었던 상품이라 다른 은행들도 판매에 나섰다”고 말했다.


 



주제 : 재태크/경제 > 펀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