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만장자와 재산집사들?"

주식(Stock) 몬스터



내가 즐겨찾는 이웃(0)

  • 이웃이 없습니다.
  • today
  • 68
  • total
  • 136427
  • 답글
  • 307
  • 스크랩
  • 0

블로그 구독하기



[인터넷팀장]김 건모씨가 스캔들에...?? 우리 대왕인 대표이사님과 갑자인데요~~~인터넷(홍...

 


 [인터넷팀장]이 기사를 보는 순간, 이름이 고 장 자연씨인줄 착각했네요~~~

 http://blog.daum.net/samsongeko/8642


 


 아래는 금요일 저녁이후 현재까지 올린 제 동향이네요~~~


 "[인터넷팀장]♬♬♬ 어제 저녁에 대학교 과동문회겸 망년회가 있어 술을 좀 많이 마셔 가지고서리^^♪♪♪ 이제서야 정신만 챙기고 있는 중~~~^^ ♥♥♥ 사랑스런 우리 대왕인 대표이사님도 저한테 이 비지니스 스마트폰 넘기시더니 중학교 동창회 가셨고요~~~^^♥♥ 아직 몸이 경황이 없어 주변정리에 시간좀 걸리겠네요 ㅎㅎ 재밋는 영상이네요☞☞☞"
#재밋는동영상
#재밋는영상
#동문회
#동창회


 


 "[인터넷팀장]♬♬♬ 어제 동문회가 있어 새벽 4시가다돼 집에 들어왔고요^^♪♪♪ 이제서야 숙취가 좀 깨네요^^ ♥♥♥ 이 사진은 우리 대왕인 대표이사님 게코(Gekko)님이 그 게코클리닉센터(GCC)로 첫 인터넷 증권교육 사업을 하실때인 2006년도 사진인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나저나 게코(Gekko)님과 갑자인 김 건모씨가 스캔들에 휘말린건가요☞☞☞"


 


 "[인터넷팀장]♬♬♬ 우리 대왕인 대표이사님은 미주 선배와 하루종일 집에 계시다네요^^ 선배한테 문어보니 게코(Gekko)님 방콕하시면서 매년 연말대장정의 '삼국연의' 수편보시고 있는 중이람니다.♪♪♪ 그 제약/바이오 투자기관 수장답게 2020년 신년 주요 사업계획 조율과 대박 전략 다시 짜시는 듯~~~ ♥♥♥ 전 열애(^^)중인 소개팅남과 데이트하고 집들어왔네요^^ 할 일이 있어서요^^♥♥ 주요 회사내 유부남들이 글 올리라고 하네요~~~ 이 시간대 바쁘담니다 ㅎㅎ☞☞☞"


 


 "[인터넷팀장]♬♬♬ 장은 3주간 시퍼렇게 멍들었는데, 지난주 금요일에 다시 급등했고요~~~ 근데 주요 지인들과 친인척들 계좌만 운용중인 게코님이 선택하신 두 바이오 종목은 젬백스와 젬백스지오입니다. 그 부외계좌분들 양상한가에 난리고요~~~^^♪♪♪ 전 그런 남편을 둔 여대선배 한 미주 고석문화재단(OSCF) 이사장님 재산이 이제는 궁금하네요~~~♪♪♪ 그 재단출연금도 게코(Gekko)님이 만들어드린것으로 알고 있고요^^ ♥♥♥ 저라면 가치투자업계에 워렌 버핏이 있다면 그 정보투자업계를 조만간 평정하실 우리 대왕인 대표이사님과 독대할 수 있는 티켓을 얼른 확보하겠네요... 나중에 수 억원내야 점심식사 예약할 수 있는 게코(Gekko)님 초창기 지인이 되신거 말이예요^^♥♥게코(Gekko)님은 주말휴식중이시네요~~~ 주말(주중 공휴일 포함) 대표이사님의 이 비지니스 폰을 대리(주요 회원관리및 연락통제) 관리하고 있는 전 게코인터내셔널(GI) 인터넷(홍보)팀장 윤 숙영입니다.☞☞☞"


 


 김 건모, 오늘(이제는 어제요^^) 인천 이어 부산 콘서트도 예정대로... 미우새는?


 


 성폭행 의혹에 휩싸인 김건모(51)가 7일 열린 인천 콘서트에 이어 오는 24일 열리는 부산 콘서트도 예정대로 진행한다. 김건모가 이번 사건과 무관하다는 것을 알리겠다는 의지로 읽힌다. 김건모는 데뷔 25주년을 맞이해 이날부터 전국 콘서트 투어에 나선다.


 이날 인천을 시작해 24일 부산, 31일 광주, 내년 1월 11일 의정부, 1월 18일 수원 , 2월 15일 대구, 2월 29일 서울 공연을 앞두고 있다. 하지만 6일 오후 성폭행 의혹이 불거지며 콘서트에 영향을 미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왔다.


 의혹을 전면 부인한 김건모는 이날 계획대로 인천 송도에서 '김건모 25TH Anniversary Tour-FINALE-인천' 콘서트를 열었다. 이날 콘서트는 사건 직후 김건모가 팬들과 처음으로 만나는 자리여서 무대 위에서 이번 의혹에 입을 열지 관심이 쏠렸다. 콘서트 주관사는 오는 24일 열리는 김건모의 25주년 부산콘서트도 예정대로 열린다는 입장이다.


 다만 출연이 예정됐던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 측은 상황을 정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미운 우리 새끼 측 관계자는 이날 OSEN을 통해 "김건모 방송 출연 여부는 현재 확인 중인 상황"이라고 밝혔다.


 미운 우리 새끼는 지난 1일 방송에서 김건모와 그의 예비 신부인 장지연의 출연을 예고했다. 예고편에는 김건모가 장지연에게 프로포즈하는 모습이 담겨 관심을 받았다. 방송은 오는 8일로 예정됐다. 하지만 이번 의혹이 불거지며 제작진은 예정대로 방송을 내보낼지 고민 중인 것으로 보인다.


 지난 6일 강 용석 변호사 등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는 김건모의 성폭행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김건모 측은 "사실무근"이라고 맞서고 있다. 강 변호사는 유튜브 방송에서 김건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 A씨가 직접 연락을 해와서 만났다며 A씨가 9일 김건모를 상대로 고소장을 제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에 김건모 측은 의혹을 부인하며 "가로세로연구소 측에 법적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건모의 팬들은 이날 성명문을 통해 "현재 제기되고 있는 의혹은 사실무근이라는 것을 굳건히 믿는다"는 응원 메시지를 보냈다.

 

  

  

 

 


 [DA:피플](종합)김 건모 "성폭행 의혹 사실무근"vs 강 용석 "증거有, 9일 고소"

 김 건모 “성폭행 의혹 사실무근”vs강용석 “증거有, 9일 고소”

        

 


 경사 앞두고 이게 무슨 일인가. 성폭행 의혹에 휩싸인 가수 김건모 이야기다.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는 6일 ‘[충격단독] 김건모 성폭행 의혹!’이라는 제목으로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강 용석 변호사는 “김용호 부장에게 먼저 제보가 들어왔다. 김용호 부장은 이메일에 적힌 전화번호로 연락해 사실관계 파악에 나섰다. 이후 제보자와 통화한 김용호 부장이 심각한 이야기라고 하더라. 유튜브에서 단순히 떠들 이야기가 아니었다”며 “김용호 부장을 만나 내용을 상세히 전해 들었다. 상당히 오랜 시간 이야기했다.


 제목을 ‘성폭행 의혹’이라고 적었지만, 의혹이 아니라 그냥 성폭행이다. 명백한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강용석 변호사에 따르면 김건모는 서울 강남구 논현동 한 유흥주점의 단골이었다. 문제가 발생한 당일 김건모는 새벽 1시경 이 유흥주점을 찾았다. 김건모는 아가씨 8명을 불러 앉혀 놓고 술을 마셨다. 이후 피해 여성을 보고는 다른 사람을 들여보내지 말라고 한 뒤 나머지 여성들을 다 내보냈다.

         

 이어 피해 여성을 룸 안 화장실 쪽으로 오라고 한 뒤 음란행위를 강요했다. 피해자는 이를 거부했지만, 김건모는 머리를 잡고 강제로 음란행위를 하게 했다. 흥분한 김건모는 이후 피해 여성을 성폭행했다. 강용석 변호사는 “강제로 속옷을 벗겼고 욕설을 계속했다고 했다. 처음 보는 여자에게 그렇게 한 건 성폭행이다.


 이 유흥업소는 성매매하는 곳도 아니다. 왜 소리를 지르지 않았냐고 물어보니 방이 17개나 있고, 소리를 질러도 들리지 않아 오히려 난처해지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당했다고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여러 증거를 확보했지만, 김건모 측이 부인할 게 뻔해 공개하지 않겠다. 다음 주 월요일(9일)께 (김건모를 성폭행 혐의로) 고소장을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가로세로연구소 방송과 강용석 변호사 주장만이 사실이라면 충격이다. 반대로 이 주장이 허위 사실이라면 이 역시 또 다른 파장을 예고한다.


 김건모 측은 가로세로연구소와 그 출연진에 법적 대응할 방침이다. 김건모 측은 동아닷컴에 “성폭행 의혹은 사실무근이다. 절대 사실이 아니다. 허위 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 등으로 해당 유튜브 채널과 출연진에 대해 법적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측은 성폭행 의혹을 둘러싼 법적 공방을 벌일 예정이다. 한편 김건모는 피아니스트 겸 작곡가 장지연 씨와 최근 혼인 신고를 마치고 결혼 준비에 한창이다. 애초 내년 1월 예식을 치를 예정이었지만, 많은 이를 초대하기 위해 결혼식을 5월로 연기했다.

 

 



주제 : 문화/예술/오락 > TV/연예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