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니러브집

사랑하며 행복하게 아프지 말자 홧팅^^



플래너 단기장기

내가 즐겨찾는 이웃(0)

  • 이웃이 없습니다.
  • today
  • 132
  • total
  • 1780026
  • 답글
  • 26048
  • 스크랩
  • 2031

블로그 구독하기



프렌치카페 카푸치노커피와 마카롱과 케이크,방울토마토와 김치국수라면과 황태미역국,짠무무침,알뜰소세지 계란부침!퍼니에 ...



 

 



 

3월에 첫째날이되니 이제 완연한 봄기운이 도는 날씨이다~



미세먼지만 아니면 좋은데 쩝~


 


다리가 온전지 않은 관계로 집에서도 편치 않으니...



일상에서도 스트레스가 쌓여서 자꾸만 단게 땡기기도 하고 ...

 


전날 결혼기념일에 사놓은 마카롱도 있고  케이크도 있고 먹거리가 가득~





 


신랑이 먹으라고 가져다준~

 

프렌치카페 카푸치노커피!

마카롱이랑 케이크랑  먹으면서 마셨는데 커피가 맛있다^^



 

 


전날 착한 가격에 사온 이쁜 마카롱도 달다구리 맛있음~




스트레스 쌓일때는 저격~ ㅎ

 



 


전날 먹고 남은 케이크는 당분간 신랑과 내 간식으로 먹어줬음^^

 

고구마생크림케이크 부드럽고 맛이 괘않음~

 

 

 

 

스트레스 쌓인다고 달다구리만 먹고 살수 없으니...


 

어제는 황태미역국 끓이기 위해서 미역도 불려서 놨다~

 

 

 

 


불린 황태살은 먹기좋게 잘라주고...





팬에 참기름과 식용유 넣고 약한불에 살살 볶아주다가~

 

 

 



미역도 넣고 달달 볶아주다 굵은 소금도 넣고 볶아줬음~

 



 






황태불린물은 따로 남겨두었다가 육수로 사용했음~

 

 

 

볶아놓은 황태와 미역에 황태불린물과 물을 넣고...



 

팍팍 끓여준후 다진마늘 넣고 국간장과 소금으로 간  맞춰줬음~

황태미역국~



 

 

 

저번에 먹고 남긴 짠무는 채썰어 물에 담가서

 

 

 

 짠물 빼준후 물기빼서 무쳐줬음~

 

 

 

 

물끼뺀 짠무에 다진마늘과

 

 

참​기름 통깨,고추가루 등등 넣고 버무려줌~

 


어쩌다 한번씩 무쳐 먹는 짠무무침 맛있다^^




 


 

입맛이 없어서 어제 저녁에는 김치국수라면을 끓여 먹었음~

냄비에 잔멸치와 김치와 김치국물 넣고

 

 

 라면스프 조금 넣고 간맞춰서 팍팍 끓여주다가~

국수와 라면 넣고 끓여준후 달걀풀어서 한번 휘 둘러 끓여내면 된다~


 

 

 


어쩌다 한번씩 끓여먹는 김치국수라면 깔끔하고 맛있고..

라면에 스프를 적게 넣을수 있어서 좋고 맛있다^^

 



 


​집에서도 불편하고 아프지만 그래도 반찬을 안할수가 없어서...


 

힘을 내보기로 한다~

오늘 아침에는 어제 저녁에 끓여 놓은 미역국과 짠무와 함께 먹어줌~

추억에 분홍소제지~~알뜰소제지를 달걀물에 부쳐서 먹기로 함~


요즘엔 활동량도 적어서 느즈막한 아침 먹고..

 

중간에 간단간식 때우고 저녁먹고 하루 두끼먹고 있음~



 

 

​추억에 분홍소제지~ 어제 밤에 썰어놨지롱 ㅎ




 

달걀물도 어제밤에 풀어 놓고...


오늘 아침에는 달걀물에 소세지 넣어서 부쳐내기만 했음~

 

 



달걀물에 소세지넣고 부쳐냄~

 

얼릉 먹고 싶어서 대충 부쳐냄~


 

 


 

소세지 팬에 한판 부쳐내고 몇개 남은거

 

 

부치기 구찮아서 달걀물 다 부어서...

같이 부쳐냈는데 소금간은 안했네 ㅎ





 

소제지 다지지 않고 부쳐내니 모양잡기가 힘들당~

 

뭐 대충~

 

 



오늘 아침 한상차림~


아침 먹고 오늘도 시작해보자~

 

 

 

흰쌀에 불린귀리 넣고 밥했는데 신랑이 맛이 괜찮다고 함~

 

 

 

 

황태미역국!

 

 

 

​대충 부쳐낸 추억에 분홍소세지~

 

 

 

 

어릴때 추억 생각하면서 한번씩 먹으면 맛있다아^^

 

사실 어릴때는 만화책에서만 봤지 실제 맛보지도 못했던 귀한거임 ㅎ

 

 

 


 

우왕!

 




요즘 식탁에 놓고 먹고 있는 김볶음자반!


 


 

구찮아서 달걀에 소세지 같이 넣고 부쳐내서 모양은 패쓰~

 

 

 

소금간은 따로 안해서 심심하지만 먹을만함~

 

저염식이라고 강조함 ㅎㅎ

요즘 집에서도 일상이 힘듬!

 

그래도 어제는 집앞 잠깐 산책하러 나갔음~

3월 첫째주 주말~ 미세먼지야 물렀거라~

파아란 하늘과 내몸도 말끔하게 맑았으면....

주말 행복하게 보내세요^^​ 


 



주제 : 여가/생활/IT > 요리

▲top

‘퍼니에 요...’ 카테고리의 다른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