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아212님의 집.

부제목이 없습니다.



플래너 단기장기

내가 즐겨찾는 이웃(473)

  • today
  • 314
  • total
  • 2381026
  • 답글
  • 15420
  • 스크랩
  • 29516

블로그 구독하기



♬ 얼마나 닦아야 거울 마음 닮을까 .....~♪♥PIA휴게...


피아212 ♪♥

얼마나 닦아야 거울 마음 닮을까 - 정율스님

래듣기 릭==>>

얼마나 울어야 마음이 희어지고

얼마나 울어야 가슴이 열릴까

얼마나 울어야 마음이 희어지고

얼마나 울어야 가슴이 열릴까

얼마나 사무쳐야 하늘이 열리고

얼마나 미워해야 사랑이 싹이 트나

얼마나 속아야 행복하다하고

얼마나 버려야 자유스러울까

얼마나 태워야 오만이 없어지고

얼마나 썩어야 종자로 열릴까

얼마나 닦아야 거울 마음 닮을까

얼마나 닦아야 거울 마음 닮을까

 

 

카/지/노에는 시계와 거울, 창문이 없다고 합니다.

인생의 시간을 돌아보지 않도록 하면(시계),
자신의 모습을 반추하지 않도록 하면(거울),
우주의 만물을 생각하지 않도록 하면(창문),
인간은 쾌락에서 스스로 빠져나올 수 없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시계와 거울, 그리고 창문이라...... . 당신의 삶 속에는 이 세가지가 늘 존재합니까?

분초를 아끼며 성실히 살고 하루하루 나를 돌아보며 세상의 창문을 통해 이웃과 함께 나누는 삶.

오늘 하루도 당신의 삶이 이런 모습으로 행복하길 기도합니다.

아무도 모르는 새집 내부

# 오늘의 명언

인생은 거울과 같으니

비친 것을 밖에서 들여다보기보다, 먼저 자신의 내면을 살펴야 한다.

- 윌리 페이머스 아모스 –

 

 

거울과 창문  ..

 

어느 마을에 스승과 제자가 있었는데 어느 날 제자가 물었습니다.
"스승님, 어떻게 하면 다른 사람의 상황을 잘 이해할 수 있겠습니까?"

스승은 가만히 생각하다가 대답합니다.
"일어나서 창밖을 내다보아라. 누가 보이느냐?"

제자는 창밖을 내다보고 난 뒤에 스승에게 말했습니다.
"어떤 젊은 부인이 어린 아들의 손을 잡고서 다정하게 걸어가고 있는 모습이 보입니다."

스승은 조용히 제자를 거울 앞으로 데려갔습니다.
"이번에는 거울 속을 들여다보아라. 누가 보이느냐?"

제자는 거울을 들여다보고 나서 스승에게 말했습니다.
"거울 속에는 제 모습만 크게 보입니다."

스승이 제자에게 말했습니다.

"거울과 창문은 똑같은 유리로 만들었지만,

차이가 있다면 거울에는 은칠을 하고 창문에는 아무것도 바른 것이 없다는 것이다.
네가 다른 사람을 제대로 바라보고 이해하기 위해서는 먼저 네 마음에 있는 은칠을 벗겨버려야 한다.



우리 마음에 둘러싸고 있는 은칠을 먼저 벗겨버려야만
비로소 다른 사람의 어떻게 살아가고 있는지 제대로 볼 수가 있습니다.
이제 '나' 중심적인 생각에서 벗어나 보세요.
타인을 바라보고 이해하는 마음으로 주변을 바라본다면
따뜻함이 가득한 세상이 될 것입니다.


하루를 행복하게 보내는 방법 ...

 

1. 오늘만은 행복하게 살자. 사람은 자신이 결심한 만큼 행복해지는 것이다.

2. 오늘만은 자기 자신을 장소와 상황에 순응시켜 보자. 욕망을 버리고 직장이나 가정 등 발생하는 사실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고 그 상황에 적응 시켜 보자.

3. 오늘만은 몸조심하자.

4. 오늘만은 자기 자신의 마음을 굳게 지키자.

5. 오늘만은 3가지 방법을 실행해 보자. 남들에게 친절히 대하자. 다른 사람들에게 유익되는 일을 해보자. 자신이 하기 싫은 일을 자진해서 해보자.

6. 오늘만은 유쾌하게 보내자.

7. 오늘만은 하루의 계획을 작성해 보자.

8. 오늘만은 오늘 하루로써 살아보자. 오늘 하루만에 골치 아픈 문제를 마무리해 보자.

9. 오늘만은 조용히 혼자서 사색해 보자.

10. 오늘만은 두려워하지 말자.


-시빌 F. 패트리지



그 아버지가 입버릇처럼 하는 말이 '내가 웃으면 거울이 웃는다' 였단다.

우쓰미 씨는 이 말을 좋아해서 자신의 좌우명으로 삼고 있다고 한다.

나도 나만의 격언을 가지고 있다.

'거울은 먼저 웃지 않는다.'

언제 어디서나 먼저 웃음을 보이는 삶을 살고 싶다고 나 자신을 타이른다.

ㅡ 가네히라 케노스케

 

삶은 하나의 산등성이를 넘고 또 다른 산봉우리로 이어지는 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산봉우리가 아무리 험해도 자신이 어떻게 오르고 내리는가에 따라 달라진다고 생각 합니다.

내가 웃으면 거울 속의 내가 따라 웃고 있는 것처럼 말이죠.

여러분도 웃으며 사세요! 거울속의 나 처럼...


피아212 ♪♥
Staring At A Mirror/Fariborz Lachini
래듣기 릭==>>



주제 : 문화/예술/오락 > 음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