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아212님의 집.

부제목이 없습니다.



플래너 단기장기

내가 즐겨찾는 이웃(473)

  • today
  • 351
  • total
  • 2153387
  • 답글
  • 15403
  • 스크랩
  • 29493

블로그 구독하기



흔들리는 가을의 미학..가을을 노래함♣~春夏秋...



흔들리는 가을의 미학/ 박종영

 

잎은 흔적을 남기는 일이 의무라지만
들여다보이는
슬픈 벌레 구멍으로
하늘이 한 겹씩 구름의 덫을 벗기며 흐른다

바람이 서늘하다는 것은 결국
또르르 구르는 낙엽의 소리로
마음에 울림을 주는 것

울굿불굿 치장을 마치고 나온
흔들리는 것들의
붉은 얼굴마다 아름다움을 배우려는
산새들이 쫑알거린다

그것들의 말을 이해하지 못하면서도
손을 펼쳐 내려앉기를 기다리면
보람으로 콩 새 한 마리
우주를 물고 와
한가락 세상을 들려준다

가을은 참 이래서 좋다
산나리 구절초 쑥부쟁이 모두 한자리에서
겨울나기를 수군대는 동안
한 축 끼어 귀를 세우면
가슴 어우르며 어둔 밤으로 사라지는
동동한 시월의 바람

 

피아212 ♪♥

가을을 노래함/(보이지 않는 사랑) 外

 

듣기 릭==>>  

  

1. Invisible Love(보이지 않는 사랑) 2. A Comme Amour 3. Mariage D'amour

4. Con Te Partiro 5. 숲속의 오솔길 6. Ballade Pour Adeline 7. Lyphard Melody(별밤의 피아니스트)
8. Les Fleurs Sauvages 9. Wild Flower(야생화)
10. 별밤의 세레나데(Starlight_Serenade)
11. 아나스타샤 ost Once Upon A December 12. Love Is All Around 13. Little Drummer Boy

14. Sevennire Denfance (어린시절의추억)15. Les Demars Jours D'anastasia Kamsky

16. How deep is your Love17. Pour Elise(엘리제를위하여 ,베토벤)




올 가을에도 나는
가을에게 패배하지 않으려
발버둥을 칩니다

해마다 내 나이만큼만
나이를 먹는 가을 앞에서
나는 왜 이렇게 무기력합니까

한 점 부끄럼도 없는 파아란
가슴을 드러내 놓고
맑디맑은 은은한 눈빛으로
내 등을 도닥거리고 있으니 말입니다
허구헌날 빈둥거리며 넋두리하는 이놈에게
먹음직스럽게도 한 상 차려 내놓으니

나는 언제 철이 듭니까
모든 걸 떠나 보내는 슬픔도
어찌하면 이렇게 아름다울수 있습니까
그대가 나에게서 멀리 떠난 것은
내가 가을을 닮지 못한 까닭입니다

올 가을에도 나는 가을에게 패배했습니다
가을에게 홀딱 반해
가을만 쳐다보는 그대를 보는 나는
그저 할말이 없습니다

가을만 쳐다보는 그대/김용하

 

피아212 ♪♥

가을 샹송

래듣기 릭==>>

01, Ne Me Quitte Pas / Ilana Avital 02, Vanessa Paradis / Marilyn & John 03, Secret Garden의 Adagio / S wan
04, La Playa(안개낀 밤의 데이트) / 마리(베트남가수)
05, If / Sissel & Bread 06, Forever In Your Eyes / J essica Simpson07, Gone the Rainbow / Peter Paul & Mary 08, Mama (Brandes) / 카디널스[Cardinals] 09, Solenzara (추억의 소렌자라) / Enrico Macias(앙리꼬 마시아스) 10, Monde D'amour /Jean Michel Caradec 11, Comme.Toi(나처럼) / Jean Jacques Goldman(쟝자끄 골드만) 12, Au Parc Monceau / Yves Duteil


햇살은 다정해도 바람은 왠지 쓸쓸한 탓일까

가을엔, 낙엽 지는 가을엔 누구와 차 한잔의 그리움을 마시고 싶다.

가을 바람처럼 만나 스산한 이 계절을 걷다가

돌 계단이 예쁜 한적한 찻집 만추의 사색에 젖어들고 싶다.

사랑하는 연인이라면 빨간 단풍잎처럼 만나도 좋겠지

은은한 가을 향을 마시며 깊어가는 가슴을 고백해도 좋겠지

굳이 사랑이 아니라도 괜찮아

가을엔, 낙엽 지는 가을엔 노을빛 고운 들창가에 기대어

누구와 차 한잔의 그리움을 마시고 싶다.

[이채님 글]










주제 : 개인 > 일기/일상

▲top

‘♣~春夏秋冬...’ 카테고리의 다른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