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allva( 발바 )

세상속에서 서로간에 공유하며 즐겁고 행복한 세상이되기를 원합니다!



  • today
  • 8
  • total
  • 301155
  • 답글
  • 784
  • 스크랩
  • 290

블로그 구독하기



이개 [李塏] 한산이씨

1417(태종 17)~ 1456(세조 2).

조선 세조 때 사육신(死六臣)의 한 사람.

본관은 한산(韓山). 자는 청보(淸甫)·백고(伯高), 호는 백옥헌(白玉軒). 할아버지는 중추원사 종선(種善)이며, 아버지는 계주(季疇)이다. 1436년(세종 18) 사마시(司馬試)에 합격했다. 1441년 집현전저작랑으로 재직중 〈명황계감 明皇誡鑑〉의 편찬에 참여했고, 훈민정음 창제에 관여했으며 〈운회 韻會〉·〈동국정운 東國正韻〉의 번역·편찬작업에도 참여했다. 1447년 문과중시에 급제한 뒤 사가독서(賜暇讀書)를 했다. 1450년(문종 즉위) 왕세자를 위해 서연(書筵)을 열었을 때 좌문학(左文學)으로 〈소학〉을 강의하여 문종에게 칭찬을 받았다. 1456년(세조 2) 2월 집현전부제학에 임명되었으나, 성삼문(成三問)·박팽년(朴彭年)·하위지(河緯地) 등과 함께 단종의 복위를 계획하다 김질(金礩)의 밀고로 체포되어 국문을 당했다. 숙부 계전(季甸)이 세조와 친교가 두터워 회유를 받았으나 거절하고, 의연하게 관련자들과 함께 거열형(車裂刑)을 당했다. 시문이 절묘했고, 글씨에도 능했다. 대구 낙빈서원(洛濱書院), 과천 민절서원(愍節書院), 한산 문헌서원(文獻書院), 의성 충렬사(忠烈祠) 등에 제향되었다. 1758년(영조 34) 이조판서에 추증되었다. 시호는 의열(義烈)이었다가 충간(忠簡)으로 고쳐졌다.



주제 : 개인 > 일기/일상

▲top


십장생 한산이씨

십장생은 민간신앙 및 도교에서 이루어진 관념체계로

불로장생을 상징하는 10가지를 지칭합니다.

고려말 목은 이색(1328~1396년)의 기록에 의하면

태양, 구름, 물, 산, 소나무

대나무, 불로초, 거북, 학, 사슴을 지칭하고 있습니다.



주제 : 개인 > 일기/일상

▲top


이색 한산이씨

가문과 배경 - *1328년 5월 출생하여 1396년 5월(조선 태조(太祖) 5) 여주 근처에서 병사하였다. 향년 69세로 한산 이씨 출신이다.

*1342년 14세에 어린나이로 성균관(成均館) 시험에 합격하여 이름을 떨쳤다. 고려에서 유일하게 아버지 이곡(李穀)과 함께 부자가 나란히 원(元)나라 과거에 합격하여 고려말에 유학자로서 가장 이름을 날리게 되었다.
아버지가 원(元)나라에서 중서사[中瑞司 전부(典簿:장부 담당 관리)]라는 관직에 나아가게 되자, 관리의 아들이기 때문에 원나라 국자감(國子監:국립대학. 최고의 학부. 최고의 천재들만 입학할 수 있다.) 학생으로 들어가서 3년 동안 공부하였다. 공부하는 중에 아버지가 죽자, 국자감(國子監) 학생을 버리고 고려로 돌아와서 상복을 입었다. 이때 복중에서 공민왕(恭愍王)에게 올린 상서문이 유명하다.(1352년경) 당시 고려는 권세가들은 땅을 많이 차지하고 농민들은 땅이 전혀 없어서(권세가들에게 뺏긴 경우도 있음) 살기가 어려웠다. 토지를 개혁하자고 주장하면 권세가들이 싫어할 것이 분명한데, 이색(李穡)은 이때 토지를 조사하여 토지 문제를 해결하라고 상소하였다. 이 사례는 이색(李穡)의 젊은 학자로서 농민의 생활을 염려하고 권세가를 두려워하지 않는 강직함을 보이게 한 경우이다.

*1353년 26세 때 고려 과거에서 1등 합격하여 원(元)나라로 가는 사신 일행의 비서관으로 뽑혀 원나라에 가서 다음해 원나라 과거에 합격한 후 원나라 관직을 역임하였다.

*1356년 고려로 돌아옴

*1367년 40세에 성균관 대사성에 임명되었다. 이색(李穡)은 학식 뿐 아니라 문장력도 매우 좋아서 중국에 보내는 외교문서 중 그가 쓴 것이 매우 많았다. 우왕(禑王) 후반기부터 학식면, 명망면, 인덕면(人德面)에서 고려의 대표적인 학자로 위화도 회군 이후에는 고려충신파들의 정신적 지주 역할을 한다. 이성계(李成桂)의 5子이면서 조선의 3대왕이 되는 태종(太宗) 이방원(李芳遠)도 이색(李穡)의 제자이다.

*1388.8. 위화도회군(威化島回軍) 후 인사이동에서 재상인 문하시중에 임명된다. 이때 이성계(李成桂)는 수문하시중으로 임명된다.

*1388.12. 고려에서 우왕(禑王)이 쫓겨나는 등 계속 정치가 급변하자 명나라는 고려의 책임있는 재상이 직접 와서 해명하라고 요구했다. 그러나 아무도 가려고 하지 않았기 때문에10) 자원하여 명나라에 사신으로 가게 되었다. 이색(李穡)이 문하시중이 된 다음, 고려가 오랫동안 외교적으로 명나라로부터 압박 받는 문제를 자신이 직접 나서서 해결하고자 자원한 것이다. 이때 이성계(李成桂)도 감탄하여 “장하구나, 이 어른이여!”라고 하였다. 모든 사람들이 그를 염려하여 사신으로 가는 것을 만류하자, “내가 평민에서 출발하여 이제 관직이 최고위직에 이르렀으니 항상 목숨을 바쳐 나라에 보답하고자 생각하던 차라. 이제 내가 죽을 곳을 얻게 되었으니, 명나라에 가다가 길바닥에서 죽을 지언정 나라의 뜻을 중국 황제에게 전할 수만 있다면 비록 죽더라도 산 것과 같을 것이다.”라고 대답하였다.

*1389년 11월 공양왕(恭讓王) 즉위 후 이성계(李成桂)측 언관들이 이때부터 이색(李穡)을 공격하기 시작하였다.. 공격하는 명분은 우왕(禑王), 창왕(昌王) 때 국정을 책임지는 재상을 역임했고, 더군다나 두 왕이 신씨인데 반대하지 않고, 더욱이 위화도회군(威化島回軍) 후에는 조민수(曺敏修)와 함께 창왕(昌王)을 왕으로 세웠으니 왕씨 고려왕조에 반역한 죄인이라는 것. 이때 그 아들 이종학(李宗學)도 함께 공격당함. 공양왕(恭讓王)은 이색(李穡)(李穡)을 보존하고자 하여 이색(李穡)을 벌주자는 모든 주장에 대답하지 않았다. 그러자 이성계(李成桂) 이하 회군공신 9명 전부가 사직서를 제출하였다. 할 수 없이 공양왕(恭讓王)이 그 주장을 받아들여 이색(李穡)(李穡)과 이종학의 벼슬을 박탈하고 청주감옥에 가두었다. 이성계(李成桂)측에서는 자신들에게 반대되는 사람들을 일망타진하기 위해 심하게 심문하였다. 이유는 이색(李穡) 등이 고려왕조에 불충한 의도에서 의도적으로 창왕(昌王)을 왕으로 세우려고 하였으며, 그 모의에 이색(李穡)은 물론 변안렬(邊安烈), 조민수(曺敏修), 우현보(禹玄寶) 등 모든 사람이 참여하였다는 진술을 받아내기 위해서였다. 그러나 모든 사람들이 그러한 모의를 한 적이 없다고, 자복하지 않아서 결정적인 죄를 씌우지 못하고 있었다. 그때 수재11)가 나서 왕이 모든 죄수를 석방하였다. 따라서 이색(李穡)도 석방되었다. 하지만 다음해 또 벌주라고 주장하기 때문에 함창에 유배되고 아들 이종학은 더 먼 곳으로 유배되었지만 왕이 곧 풀어주었다.

*1392. 7 조선 건국하자 장흥부로 유배지가 옮겨졌다.

*1392. 10. 용서 받아 고향 한산으로 돌아갈 수 있었다. 이때부터 이색(李穡)(李穡)은 오대산, 관동지방 등 여러 곳을 전전하며 시간을 보내었다. 이때 아마 세월 무상과 인심의 야박함을 슬퍼하며, 이미 늙은 몸을 편히 쉬면서 세태를 관망했을 것이다.

*1395. 11. 한산백(漢山伯)으로 봉하여졌다. 이성계(李成桂)도 개인적으로는 이색(李穡)을 존경했다. 조선이 건국된 뒤 이성계(李成桂)는 이색(李穡)을 조선 조정에서 벼슬살이를 하게 하려고 여러 차례 회유하였다. 물론 이성계(李成桂)의 공신들 중에는 그런 회유에 반대하는 사람이 적지 않았다. 그러나 이색(李穡)은 ‘자신은 이미 망한 왕조의 신하’이므로 그럴 수 없다고 거듭 거절하였다. 그러자 이성계(李成桂)는 할 수 없이 그를 한산백(漢山伯)으로 임명하였다.

이색(李穡)은 어려서부터 총명하고 지혜로운 것이 특별하였으며, 책을 읽으면 모두 암송했다. 글을 쓸 때 붓을 들기만 하면 막힘 없이 줄줄 지었다고 한다. 평생에 말을 빨리 하지 않았으며 당황한 기색도 보이지 않았다고 한다. 동료들 사이에서 잘난 척하지 않았으며, 여러 번 유배 갔을 때에도 별로 개의하지 않았다고 한다. 치부하는데 별로 관심이 없어서 공민왕(恭愍王) 때부터 근 20년간 재상직에 오르고 국가의 중요한 일을 맡았으면서도 집에 재산이 많지 않았다. 아들이 3명이었는데, 이종학(李種學)은 공양왕(恭讓王) 때 취조 받는 중에 맞아 죽었고, 2명은 조선 건국 후에 이성계(李成桂)측에서 불러들어 벼슬을 주었다. (이종학을 심문 중에 혹독하게 매질하여 죽인 사람은 조선 건국 후 문제되어 벌을 받아 관직에서 쫓겨나게 되었다.) 이색(李穡)(李穡)에 관련된 이야기는 그가 1386년(우왕(禑王) 12) 과거 시험 주재관이 되었을 때 다. 당시 판문하부사(재상)이던 조민수(曺敏修)의 아들이 시험에 임했으나 합격하지 못하였다. 같은 시험 주재관인 염흥방(이색(李穡)이 더 높은 지위)이 조민수(曺敏修) 얼굴을 봐서 그 아들을 합격시켜 주려고 이색(李穡)에게 열심히 부탁하였으나 이색(李穡)이 거절하였으므로 조민수(曺敏修) 아들이 시험에 떨어졌다.


주제 : 개인 > 일기/일상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