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allva( 발바 )

세상속에서 서로간에 공유하며 즐겁고 행복한 세상이되기를 원합니다!



  • today
  • 112
  • total
  • 307192
  • 답글
  • 786
  • 스크랩
  • 290

블로그 구독하기



미국 '한국 핵공격 받으면 핵으로 보복' 의지 과시 세상의상품...

북한이 최근 대남 도발 위협 수위를 높인 가운데 핵폭탄 투하와 핵무기 공격이 가능한 미국 공군의 전략 폭격기 B-52가 19일 한반도 상공에서 폭격 훈련을 하고 괌으로 귀환했다. 한국이 핵 공격을 받으면 자국이 보유한 핵으로 보복하겠다는 미 측 의지가 반영된 조치다.

군 소식통은 이날 "오늘 아침 괌의 앤더슨공군기지에서 출격한 B-52 폭격기 1대가 4시간 정도 비행해 한반도로 왔다"며 "정오 전후로 폭격 훈련을 한 뒤 괌으로 복귀했다"고 밝혔다. 이 소식통은 "폭격 훈련은 강원 영월 소재 필승사격장에 세워진 가상 목표물을 실제 타격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고 말했다.

↑ 美B-52 폭격기, 한반도 상공서 폭격 훈련, 미 공군의 전략 폭격기 B-52가 19일 오후 경기 오산 미군기지 상공을 비행하고 있다.

B-52가 한반도 상공에 온 것은 이 달만 두 번째다. 조지 리틀 미 국방부 대변인은 18일(현지시간) 미 워싱턴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한미 연합 군사훈련인 독수리 연습의 일환으로 B-52 여러 대가 지난 8일에도 괌에서 출격, 한국 상공에서 임무 비행을 수행했다고 밝혔다. 그는 "B-52의 한반도 비행은 북한의 최근 위협에 대응해 우리가 '확장된 억제' 능력을 보유하고 있다는 사실을 환기하고 한국을 방어하겠다는 우리의 결의를 보여주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확장 억제는 핵이 없는 동맹국이 핵 공격을 받을 경우 미국이 대신 보복하겠다는 뜻을 밝힘으로써 상대방의 핵 공격을 사전에 억제한다는 개념으로, B-52는 미국이 약속한 확장 억제 전략의 핵심 전력이다.

미 정부가 한미 연합 훈련 기간 중 B-52 비행 사실까지 이례적으로 공개한 것은 대북 압박 차원에서다. 한미 양국은 한반도에서 B-52나 핵 잠수함 등 전략 핵무기 탑재 전력을 동원한 연합 훈련을 정례적으로 실시해 왔으나 통상 훈련 일정이나 참가 전력 등은 밝히지 않았다.

1950년대 당시 소련 핵 공격을 위해 개발된 B-52는 여전히 미 공군의 주력 전략 폭격기다. B-52A가 1954년에 초도 비행을 한 뒤 B형이 이듬해 실전 배치됐다. 현재 미 공군이 보유한 기종은 1961년 인도된 B-52H의 성능 개량형으로 미군은 2040년까지 H형을 운용할 계획이다.

최대 항속거리(이륙 순간부터 연료를 다 쓸 때까지의 비행 거리)가 1만4,080㎞에 달하는 데다 최대 상승고도가 17㎞에 육박해 장거리를 날아가 대공포가 닿지 않는 곳에서 임무를 수행한 뒤 돌아올 수 있고, 최대 31.5톤의 무장을 실을 수 있어 대량 폭격이 가능하다. B-52에 '스트래토포트레스(하늘을 나는 요새)'라는 별칭이 붙은 것은 이런 무장력 때문이다.

24메가톤(Mtㆍ1메가톤은 TNT 100만톤 폭발력)급 수소폭탄 4발과 2,000파운드(907㎏) 재래식 폭탄 35발, AGM-86B, AGM-129 등 핵탄두 장착 공대지 순항 미사일 12발을 탑재할 수 있다. 사정거리가 2,500㎞인 AGM-86B와 사거리 3,000㎞의 AGM-129는 폭발력이 200킬로톤에 이르고 사거리가 200㎞인 단거리 공격형 미사일 AGM-69의 폭발력은 170킬로톤 수준이다.

군 관계자는 "B-52에 장착되는 공대지 순항미사일(ALCM)은 미 본토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핵 잠수함에 있는 잠대지 탄도미사일(SLBM)과 함께 미국이 동맹국에 제공하는 3대 전략 핵무기 체계 중 하나"라며 "한반도 상공을 B-52가 지속적으로 비행한다는 것은 한국에 대한 미국의 핵우산 제공 의지가 그 만큼 확고하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주제 : 여가/생활/IT > 사진

▲top


사무실에 보관?"…'접이용' 스쿠터 개발 세상의상품...

[아시아경제 장인서 기자] 헝가리의 한 전자 회사가 접어서 보관할 수 있는 전기 스쿠터를 개발해 눈길을 끌고 있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19일(현지시간) 헝가리에 위치한 자동차 디자인 회사인 안트로 그룹이 '모베오(Moveo)'라는 이름의 공간절약형 스쿠터를 개발했다고 보도했다.

제품은 가볍고 튼튼한 소재인 카본 복합재(탄소 성분)로 만들어졌으며 총 무게는 25㎏다. 일반적인 스쿠터보다 사이즈가 작고 가죽시트로 된 의자가 분리돼 휴대성을 강조한 것이 특징이다.

주차장은 물론 사무실, 집, 자동차 트렁크 등 어디든 보관이 가능하다. 최고속도는 시속 45㎞이며 한 번의 배터리 충전(1시간)으로 35㎞까지 주행가능하다.

안트로 그룹은 그간 태양광신재생 에너지를 이용해 친환경 자동차, 오토바이 등을 제작했으며 지난 5년간의 연구를 거쳐 모베오를 완성했다.

타마스 슬레작 그룹 대표는 "모베오는 가볍고 편리할 뿐만 아니라 환경을 생각하는 제품"이라며 "혁신적인 미래 가치를 염두에 두고 개발했다"고 밝혔다.

'도시형 에코' 콘셉트 제품인 모베오는 현재 생산을 위한 준비단계에 들어갔으며 내년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두 종류의 버전으로 선보일 제품의 최소가격은 2000파운드(약 340만원) 이다.



주제 : 여가/생활/IT > 사진

▲top


2500만원대 폴크스바겐 폴로, 4월 출시 세상의상품...

[세계닷컴]

골프보다 더 작은 소형 해치백을 들여온다. 폴크스바겐코리아는 오는 28일 서울모터쇼에서 '폴로'를 공개하기로 했다.

폴로는 1.6리터 90마력의 디젤 엔진 단일 트림으로 나오며 가격은 2500만원대로 알려졌다. 폴크스바겐코리아는 4월 말 출시를 앞두고 직원과 딜러 등을 대상으로 경기도 화성에서 교육을 마쳤다.





▶ 폴크스바겐의 소형 해치백 폴로

국내에 첫 선을 보이는 폴로는 국산 준중형차 풀옵션보다 저렴한 가격을 맞추기 위해 일부 옵션을 조정했다. 앞좌석 열선, 전방 주차센서, 썬루프, 버튼시동 스마트키 등이 빠진다. 내비게이션과 가죽시트 역시 제외됐다.



주제 : 재태크/경제 > 경제일반/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