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삐랑님의 집.

귀농 쉽지않은 선택이지만 후회는 없습니다.



플래너 단기장기

  • today
  • 47
  • total
  • 149054
  • 답글
  • 6932
  • 스크랩
  • 26

블로그 구독하기



몸은 좋아하는데 입은 그리 즐겁지 않은 야채들...자매농원...





들깨가루에 야채를 버무려 먹으니 먹을만 한데, 부쩍 요즘 다른 맛난 음식들이 먹고싶다. ㅎㅎㅎ

특히나 밀가루 음식들.... 빵, 국수, 튀김들

사실대로 고백하자면 하루에 한끼는 먹지 말라는 것들만 골라 먹었다.

음식 조절 만9년인데, 적응할만 하지만 너무나 맛난 음식들의 유혹을 물리치기란 힘들다.

치킨, 떡볶이, 피자, 햄버거, 탕수육, 삼선짜장, 짬뽕 .....

인생의 즐거움을 위해서 간간이 먹어야 하는 것들을 마구 먹고, 운동은 안했더니 몸이 바로 나에게 말을 해준다.

그래서 다시 맘을 다잡고 갖은 야채를 씻고, 발아현미를 만들고 ~

인생이 그런거지뭐. 한동안 즐거웠으니깐 또 조절하면서 사는 거지.

엄마 때문에 갑자기 야채폭탄을 맞은 아이가 얼굴을 찡그린다.

"딸아 넌 그래도 맛난 조미김을 먹잖아!""

 



주제 : 개인 > 일기/일상

▲top

‘자매농원’ 카테고리의 다른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