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딧세이

부제목이 없습니다.



  • today
  • 2
  • total
  • 58971
  • 답글
  • 460
  • 스크랩
  • 399

블로그 구독하기



<역발상의 기술>중에서 독서메모

*어떤 영리한 투자가가 초기 2기통 엔진의 자동차에 타고 있었다. 자동차가 시속 15마일의 속도로 한바탕 신나게 달리고 난 뒤 그는 그 기계가 어떻게 그렇게 달릴 수 있는 거냐고 물었다. 가솔린 덕분이라는 말을 듣자, 그는 즉시 스탠더드 오일 사의 주식을 엄청나게 사들였다. 그는 스탠더드 오일사가 가솔린을 계속 판매하면서 앞으로도 사업을 지속할 테지만, 초기의 많은 자동차 제조업체들은 중도에 낙오될 것임을 알았다. 그는 이렇게 자동차를 두고 무엇이 잘못될지 걱정하는 대신 무엇이 좋을지 생각하여 큰 돈을 벌 수 있었던 것이다. 나는 우리가 균형감각을 잃지 않은 상태에서 앞으로 10년을 무사히 보내고 싶다면-그리고 인생을 만족스럽게 향유하고 싶다면-고통을 줄이고 행복을 키워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런 저런 문제에 대해 "무엇이 좋을까"라고 묻기 시작한다면, 우리는 실제로 사고방식 전체를 바꿀수 있다.

 

*일단 신념이 사람들의 머릿속에 자리를 잡으면 부조리는 더 이상 보이지 않는다. 이성은 그 곳에 도달할 수없다. 오로지 시간만이 신념을 헤칠 수 있다. ..........개인은 군중의 일부를 이루자마자 자신의 힘을 이루고 있던 정신적 능력의 대부분을 상실한다. ...어쨌든 이것은 단순히 개인의 전제에서 집단의 전제로 바뀐 것이라고 할 수밖에 없다. 집단의 전제가 개인의 전제보다 덜 가혹하다고 할 만한 이유는 없다. 사실을 보자면 그 반대가 옳은게 틀림없다. ......사회적 대변화는 언제나 위로부터 일어났으며, 아래에서부터 일어나지는 않았다.

 

*주식을 굴리는 일만큼 힘든 일은 아마 세상에 없을 것이다. 주식으로 쉽게 돈을 벌려고 하는 사람들은 많지만 정말로 돈을 버는 사람은 소수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실패하는 이유는 원래부터 돈을 버는 재주가 없기 때문이다. 1.소수의 사람들에게는 원래부터 돈을 버는 재주가 있다. 이런 재주는 정말로 타고 나는 것이다. 여러분에게 이런 재주가 없다면 아예 싹 다 잊어버리기 바란다. 내 생각에 세상에는 돈을 버는 머리와 그렇지 않은 머리가 있는 것같다. 2.한가지 더 말하자면 다양한 인간적 특징이 별 노력없이 부자가 되는 유쾌한 길을 막고있다. 공포 희망 탐욕 소망적 사고 등의 감정적 약점을 말하는 것이다.

 

*군중은 옳다고 절대적으로 확신할 때면 언제나 틀린다. 이 말은 약간 빈정대는 말처럼 들릴지 모르겠다 좀 온건한 어조로 얘기하자면 군중은 추세의 종점에서 틀리며 추세가 진행중일 때는 대개 옳다.

대중은 추세를 떠받든다. 주식시장이 하락세일 때보다는 상승세일 때 좀 더 적극적으로 추세를 떠받든다. 예컨대 주가가 하락하면 대중은 금세 기가 꺽인다. 하락세가 계속되면 대중이 매도세가 커진다. 마침내 바닥 근처에서 '모든 희망이 사라지면' 사람들은 주식을 투매한다. 하지만 이때는 사실 매물을 사들여야 할 적기다.

누군가는 이 예를 보고 사람들과 반대로 행동한다는 간단한 공식을 만들면 쉽게 돈을 긁어모을 수 있으리라 생각할지 모르겠다. 하지만 돈을 벌기 위해서는 인간적 특성들을 잘 다루어야 한다. 인간으로서 지니는 특성들은 끈덕진 방해물이 될 것이다. 무엇보다 시장에서의 게임을 어렵게 만드는 것은 조급함이다.

 



주제 : 개인 > 일기/일상

▲top


역발상의 법칙의 단점에 대해 독서메모

역발상 법칙의 중요한 단점에 대해 말해보자.<중략> 어떤 경제추세에 대해 사전에 어떤 시각을 갖고 있으면 단순히 확증을 위해 역발상적 사고에 기대는 경우가 흔하다. 정신적으로 대단히 훈련이 잘되어 있는 사람이 아니라면 자신이 내린 결론을 입증하기 위해 역발상적 사고들을 왜곡하는 데 힘을 쏟는 것이다.

자기 자신의 개인적 견해를 지지하는 습관은 버려야 한다. 예컨대 누군가가 경제 예측을 하고 조언을 할 때 자기 사견대로만 한다면, 그는 객관적인 평가나 판단을 할 수 없을 것이다.

나는 누구든 객관적인 조언을 하는 것은 심리적으로 불가능하다고 믿는다. 누구든 개인적이면서 동시에 비개인적일 수는 없는 것이다. <중략>

다른 사람들의 예측과 조언, 편견에 대해 다룬 글들은 무수히 많지만 거기에는 생각의 여지가 많다. 따라서 여러분은 스스로 판단하고 결정을 내려야 한다. 최종적으로 모든 사람에게 최고의 조언자는 자기 자신이며 모든 사람은 자기 자신의 결정에 책임을 져야한다.

<역발상의 기술, 험프리 닐, 이레미디어>

 



주제 : 개인 > 일기/일상

▲top


파레토의 법칙 독서메모

빌프레도 파레토(1848-1923)는 파리에서 이탈리아인으로 태어난 뛰어난 엔지니어였다. 그가 발견한 '소득분포'는 파레토의 법칙으로 알려지게되었고, 이 법칙을 표현한 그래프는 파레토 곡선으로 알려지게되었다.

칼 스나이더에 따르면 파레토의 법칙은 이런 것이다. "상대적으로 소수인 사람들이 더 많은 소득을 차지할 수록, 많은 소득을 차지한 사람의 수는 더 많아지며, 소득이 감소하면 이처럼 감소한 소득을 받는 사람의 수는 매우 부드러운 곡선을 그리며 증가한다."

파레토의 법칙에서 중요한 기본개념은 부유한 계층이 가장 많은 나라는 또한 모든 인구의 생활수준이 가장 높다는 것이다. 미국과 중국을 비교해 생각해보면, 이 개념을 쉽게 이해할 것이다.

게다가 상위 집단의 수입이 오랫동안 감소하면 바닥까지 이르는 모든 집단의 수입이 감소한다. 고소득 집단의 규모축소가 그 아래 집단의 생활수준을 떨어뜨리는 원인이 된다고 말하는게 맞을 것이다.

일반적인 복지는 많아진 부자들의 식탁에서 떨어지는 많아진 빵부스러기에서 비롯된다. 식탁을 치우고 모든 사람이 함께 여물통에서 식사를 한다고 복지가 좋아지는 게 아니다.

<역발상이 기술. 험프리 닐. 이레미디어>



주제 : 증권 > 주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