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llen0923님의 집.

부제목이 없습니다.



플래너 단기장기

  • today
  • 28
  • total
  • 469033
  • 답글
  • 22900
  • 스크랩
  • 323

블로그 구독하기



지난 토요일 - 성지순례 : 새남터 순교성지 성지순례

# 토요일 이야기

 

매달 세째주 토요일은 가까이 혹은 멀리 있는 우리 나라 성지들을 찾아 보는 날로 정하고 실천하는 중이다.

지난 주는 같은 부서원 중 한명이 결혼을 했다.

결혼식이 11시여서 멀리 있는 성지를 못 잡고 서울 시내 성지 중 못 가본 곳을 가기로 하고

결혼식장에 가서 혼인하는 우리 부서원과 가족들께 인사만 하고 식사 없이 그냥 서둘러 나왔다.

평소에도 눈이 초롱초롱 이쁜 사람이 흰드레스가 아주 잘 어울리고 화사하니 더 없이 아름다운 신부였다.

행복하게 잘 살아라!! 기원해 주었다.

 

함께 동행하는 지인이 김수환 추기경님 선종 10주년 미사가 명동 성당에 있으니 그 미사를 참례하고 가자고 제안하셨다.

우리나라 최초의 추기경님이시고 종교를 떠나 많은 사람들에게 존경을 받으셨던 종교지도자.

투쟁과 항거하는 낮은 자들의 피신처로 명동성당을 내어주셨을때 경찰들가의 대치상황에서

"나를 밟고 가라.." 며 그들의 편에 서 주셨던....

모두가 스마트해지고 싶어 안달인 시대에 스스로 바보라고 낮추신 분... 그분을 추모하고 왔다.

명동성당 밑 실내광장에 그분 생전의 사진들이 전시되어 있었다.

반달 눈의 미소가 멋지신 우리시대 기댈곳 역할을 해주신 참 어른. 

가슴이 뭉클했다.

 


 

# 새남터 순교 성지

용산구 이촌동에 위치한 새남터 성지를 갔다.

성지순례자를 위한 미사는 3시인데 김수환추기경님 미사끝내고 오니 참석할수가 없었다.

조선시대 천주교4대 박해때  주로 서소문에서 처형을 많이 했는데 어느 박해 중에 서소문근처의

상인들이 구정명절 장사를 앞두고 생계에 영향을 받으니 장소를 옮겨줄것을 청해서 옮겨진 곳중 한곳이 새남터라고 한다.

천주교 4대 박해 중 희생당하신 성직자가 14분이신데 그 중에서 11분이 새남터에서 순교하셔서 성직자의 순교지로 유명하다

- 중국인 주문모신부, 앵베르주교, 모방, 샤스탕신부,베르뇌주교, 푸르티니에르, 프티니콜라,볼리외, 도리신부, 김대건안드레아신부,  - 







석조건물인지 실내가 너무 추웠다.

벽에 이곳 순교자들을 부조로 조각되어 추모하고 있었다.

그분들의 희생을  촛불 두개 켜서 추모하고 왔다.

 

순교지를, 성지를 순례하며 목숨과 맞바꾼 신앙에 대해 묵상하게 된다.

이기심이 앞서는 내 강한 자유의지가 부끄러워지는 자신을 발견하곤 한다.

자유와 권리를 맘 껏 누리는 이 편한 세상에  진정한 안식처를 못찾은 방황하는 청소년같은 영혼같아 부끄럽다.


 



주제 : 개인 > 일기/일상

▲top


남양 성모 성지 성지순례


경기도 화성시 남양읍 남양성지로 112

 

 남양성모성지의 터는 병인박해때 순교자들이 끌려와 순교한 자리로 1991년에 성지로 봉헌되었다.

많은 이름없는 순교자들이 죽음에 이르기까지  묵주기도소리가 끊이지 않았을 것이라 생각했는지 이 성지에는

묵주기도 50단을 올릴수 있는 묵주알이 오솔길을 따라 놓여져 있었다.

 





입구의 모습이다. 예수님이 두손을 벌리고 환영해 주신다.

그 뒤로 새로 건립중인 대성당이 한참 진행중이다. 세계적인 건축가가 설계했다는데... 나는 크고 웅장한 성당을 좋아하지 않는다.  다만 교황청에서는 세계에 12곳에 인정하는 성모성지를 둔다는데 그 중 9곳이 선정되었고 그 중 한곳이 그곳 남양성지로 지정되었다고 ..... 아마 이 땅의 많은 순교자들 넋을 위로 하기 위해서라고 짧은 소견으로 생각했다.

 

자녀들이 눈앞에서 고문받으며 그 고통을 보면서 몸보다 마음이 찢어졌을...

그럼에도  끝까지 배교하지 않고 교수형으로 순교한

150년 전 김필립보와 박마리아 부부의 신앙심을 생각했다.

 



아침 10시에 주임신부님과 함께 하는 묵주기도가 있어 그 시간에 맞춰 갔다.

늦가을 낙엽이 우수수 다 져 버렸지만 자연경관이 너무나 아름다운 길들을 묵주기도를 함께 하며 걸었다.

옆길에 동그란것이 묵주알이다.



남양성지의성모상.... 우리나라 여인의 모습화 했다.

 



11시 미사후 예수님의 수난과 고통 죽으심과 부활로 이어지는 십자가의 길을 걸으며 기도했다.

이곳의 십자가의 길 14처마다 묵상과 내용이 맘에 박히게 좋았다.

 

가을의 끝자락 단풍든 나무잎이 많이 지고 미세먼지도 많았고 온도도 조금은 내려갔지만

맘 만큼은 따뜻해져 왔던 하루였다.

거대하고 웅장한 성당은 반갑지 않았음에도 벽돌 1개 봉헌하고 왔다.



주제 : 개인 > 일기/일상

▲top


배론성지와 닮은 꼴 성당 두곳- 성지순례

가을날의 절정을 달리는 10월 세째주 토요일

햇살, 온도, 공기 모두 더 이상 좋을수 없는 그런 날이었다.

제천에 있는 베론성지와 묘재, 원주의 용소막 성당, 횡성의 풍수원 성당을 다녀왔다.

모두 원주교구 소속의 성지이다.

 

# 배론 성지.

 

우리 나라 첫번째 신부서품을 받은 이는 김대건 안드레아 신부이고

그와 마카오에서 동문수학해서 두번째 신부님이 되신분이

최양업토마스 신부님이시다.

김대건 신부는 사제 서품 받은지 일년조금 넘어 천주교 박해때 순교하셨지만

최양업 신부는 잡히지 않으시고 몰래 숨어 숨어 몸을 돌보지 않고

충청도, 전라도, 경상도를 넘나들며 사제직을 수행하시다

과로로 문경세제에서 요절을 하셧다고 하신다.

그 분의 유해가 모셔진 곳이며, 최초의 신학교가 세워진 곳이며,

정약용 형제의 사위로서 정약용일가의 영향으로 천주교 신자가 된 황사영이란 사람이

천주교 박해를 고발(?)하여 중국에 도움을 청하는

편지를 써서 보냈다가 들통이 나서 처형이 되었는데

그 분이 8개월간 숨어지낸 토굴이 있는 곳이다.

 

성지의 지역적 특성이

박해를 피해 숨어 들어 온곳이어서 그런지 첩첩 산중이라는 것...

배론 성지 또한 그랬다.



주차장에서 나와 바로 맞아 주는 풍경이 제대로 가을 빛이다.


순례자를 위한 미사가 열린 소성당.




성당 내부는 이 지역을 배론이라 한것이 배의 아래부분 닮은 지형이라는데서 유래했다 하여

그런 모습을 취하고 있었다.

많은 순례자들로 앉을 자리가 없을 정도였다.

신부님이 서서 미사 참례하지 않도록 사이를 좁혀 앉을것을 권고 하셨고 나도 조금 늦게 들어 갔으나

다행히 앉아서 미사를 마칠수 있었다.









프랑스 신부님들이 들어 오셔서 라틴어와 신학을 가르친 최초의 신학교라고 한다.

무슨 박해때 이곳의 신학생과 외방선교사들이 거의 모두 처형되었고 폐쇄되었다고 하는데

그 때 처형된 신학생들의 나이가 14세정도였다고 하니 어린 나이에 배교하지 않고

목숨과 바꾼 신심에 저절로 머리가 숙여졌다.


최양업 신부님의 일대기를 돌벽에 그림으로 그려진 공원에 올라갔다.

봉헌초 두개 불 밝혀 넣고



이곳 조각대리석 한판에 한구씩 납골당으로 되어 있다.

험난한 신앙생활 일대기를 주욱 둘러 보고....

최양업신부님은 순교가 아닌 과로사여서 교황청에서 성인서품을 못받으셨다고 한다.

그러나 짧은 일생은 핍박과 환난중의 천주교를 위해 헌신하셨기에 성인 서품을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고 한다.

성실한 삶으로 온전히 봉헌한 일생도 성인 반열에 오를수 있다는 새로운 의미라고 한다.

목숨과 맞바꾼 많은 순교자들의 희생만큼 값진 것...

 

왕권을 유지하기 위해, 혹은 기존 질서의 우위에 있는 자들이 그 권익을 보호하기 위해

새로운 정의를 받아 들일수 없었던... 그래서 박해로 이어진.... 역사를 생각해 본다.

고문과 협박, 억압... 그리고 배교하지 않고 목숨과 바꾼 투철한 신심...

죵교란 무엇이고 믿음과 신앙의 참의미를 자꾸 묻게 된다.

내가 그때 태어났다면 열두번도 더 배신했을것..







강원도에서 두번째 지어졌다는 용소막 성당은 원주에 있다.

참 아름다웠다.

제천 원주 .. 가까운 곳이었네... 참 안다녀 본 티가 난다. 충청도와 경기도와 강원도가 나눠지는 곳...

우리 강산이 넘 아름답다는걸 너무 뒤늦게 안다. ㅎㅎㅎ

 








그리고 강원도 지역에서 처음 지어진 풍수원 성당.

위의 용소막 성당과 참 많이 닮아 있다.

고딕양식, 벽돌 건물... 성당옆에 느티나무 배열까지...

강원도 횡성의 풍수원 성당에 닿으니 짧아진 해가 지고 있었다.

 

성지마다 순례확인 도장 찍는 곳이 있다.

나 다녀감... 인증마크 꽝!!

풍수원 성당 주차장 인근에서 그 동네 토산물 - 단호박, 더덕장아찌를 사 들었다.


횡성에 왔으니 한우를 먹어줘야 한다며 정육식당에 들어갔다.

나는 한우 1++ 의 고급진 맛을 구별할 줄 잘 모르지만 맛있게 냠냠...

새콤 달콤 물 냉면에 더 정신을 빼니 타기전 고기를 먹어야 한다며 냉면 그릇을 옆으로 치운다....

쉬엄 쉬엄 다 먹게 되는데....ㅎㅎㅎ




다 늦은 밤에 집에 도착했는도

성지의 은총(?)에

가을 정취에 취해 피곤한 줄 모르고 아침에 일찍 눈이 떠졌다.

전날 사온 단호박을 쪄서 견과류를 얹어 한 접시씩 먹었다. 건강식...

그리고 나서

괜찮을 줄 알았지만 피곤함을 앓았다. 그러나 기분 좋은 몽롱함이었다. 쉴수 있으니 좋았다.

 



주제 : 개인 > 일기/일상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