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집 식물 대공개...너무 거창한가요...

부제목이 없습니다.



플래너 단기장기

내가 즐겨찾는 이웃(130)

  • today
  • 22
  • total
  • 104191
  • 답글
  • 473
  • 스크랩
  • 4

블로그 구독하기



끄적끄적...흔적 남겨보기 낙서판

어느날 갑자기 찾아온 내집 아닌 내집

장시간 비웠다 오랫만에오니 정말 썰렁하네

글을 썼던게 언제인지

10여년 전에 우리 아이와 난 이렇게 이야기하고 생활했었구나

다시한번 돌아보는 시간이었다

내친김에 

과거에 다녔던 이웃집을 서성여 봤지만

다들 장시간 주무시고 계시네

다들 건강하게 잘 지내고 계신지 모르겠네

행복하고 즐거운 생활들 하시다나

아주 가끔 이웃을 들여봐 주는 관심을 가져주시기를...

잠깐 들려서 주저리 주저리 몇 글자 끄적여 보다 간다




주제 : 개인 > 일기/일상

▲top


한동안 건강하더니 낙서판

한동안 감기도 없이 건강히 잘 지나가나 싶었다..

금요일 저녁부터 갑자기 시작된 열과 몸살

신랑은 없고 10살 난 아들보고 안마해보라고 성화를 냈다...

고사리 같은 손으로 여기저기 잘도 안마한다...

조금 풀리는 맛으로 종합감기약의 힘을 얻어 간신히 잠들었다...

담날은 토요일 목이 따끔거리며 아프다...잉잉..목감기 걸렸나보다...

그래도 아들래미랑 진즉 약속잡은 "책 먹는 여우"라는 뮤지컬을 보고왔다..

다행히 아들도 나도 재미(?)나게 보고 왔다...

집에 돌아오니 다시 열나고 콧물도 주루룩 흐른다...

앗싸 이녀석 제대로 내몸을 점령했나보다...죽일녀석같으니라구...

일요일 아버님 생신으로 온 가족 점심먹으러 갔다...

몸은 천근이요 먹어도 먹는거 같지가 않다...

그냥 드러눕고 싶다는 생각밖에 없다...나쁜 며느리인가보다고 속으로 중얼거린다...

케익대신 빵을 받고 싶다는 시부모님께 빵을 25천원 어치 사 갔다...

케익값이랑 엇비슷하게 맞춘듯...ㅋㅋ

시댁에 가서 배한쪽 간신히 먹고 집에 와서 세식구 늦은 낮잠에 푸욱 빠졌다..

늦은저녁 일어나 아픈 마눌 배려한다고 중국배달시키잔다...

하루종일 굶주린 배는 무슨 맛인지도 모르고 살기위해 먹었고 약먹고

신랑의 안마에 다시 잠들었다...

오늘은 조금 살맛난다...

그러나 아직도 진행형인 감기 정말 날 너무 힘들게 한다...

오늘 저녁 신랑한테 한번더 안마받고 푸욱 자야겠다...ㅠㅠ



주제 : 개인 > 사랑

▲top


유성엘 갔다왔지요... 낙서판

오늘은 대전-유성에서 내년부터 시행될 전자계산서 땜시롱 교육이 있는 날이다...

우띠...금년도에 그거 대비 이세로에서 열심히 입력하고 했건만...다 물거품이다...

업체 선정해서 우리 프로그램이랑 겸행할 프로그램을 만들었단다...

진즉이 해서 올해 충분히 연습 좀 시키지...

죽어라 입력한 나는 바보가 된거다..

씩씩거리면서 교육일정 받기까지 내내 쌈닭이 됐다...

여튼 그리하여 우리가족은 첫 새벽부터 밥먹고 신랑은 터미널까지 날 시승시켜줬다..

어제 차가 왔으나 회식이 있던 우리 신랑은 우리에게 오늘아침에서야 시승식 해 줬다...

아주 조용한게 끝내주게 좋았다..ㅋㅋㅋ

새까만색에 반들반들...내부터 널직하니 좋았다...

부자 된듯한 기분으로 출발했고...

교육에 임하기전 출장비도 받았다...처음있는 일이었다...

일단은 기분좋게 출발을 한다...

여적까지의 불만은 눈녹듯 사라져 버렸다...참 간사한 마음...ㅋㅋㅋ

5시까지 교육일정이었지만 3시 전에 끝나고 집에는 7시 30분쯤 도착했다...

일반 퇴근해서 집에 오는 시간이나 별반 차이가 없었다...

교육 몇시간 동안 받았건만 직접 해보지도 않았으니 머가먼지 모르겠다...

프린트물 주고 쭈욱 읽고 뜻해석이다...

우띠...연습을 해봐야지 똥인지 된장인지 알쥐...나이먹은 티 팍팍 나네...

눈치를 보아하니 다른 사람들도 별반 차이가 없어 보이지 않다...ㅋㅋㅋ

나만 못 알아 먹으면 나만 바보될터인데,,,다 같이 모르는거 같으니 다행이다..참 간사하다

내일부터 연습해야 겠다고 속으로 다짐 했건만 프로그램은 내년부터 시행이란다...

연습도 없이 바로 시행하란다...

우띠...큰일이다...일은 많을것으로 예상되는데...이제 죽음이다...

이쯤에서 그만두고 싶다는 생각이 마구마구 밀려온다...

나이가 들어서 그런가 새로운건 겁부터 나고 피하고 싶다...

내년이 영영 안왔으면 좋겠다...

나라님들이야 세금 잘 걷히니 좋겠지만 일선에서 일하는 우리는 먼 죄인지 모르겠다...

우리처럼 100% 세금계산서 하는데는 좀 예외 시켜주면 안돼는지...

아 짱난다...



주제 : 개인 > 일기/일상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