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hing can be obtained without any effort

부제목이 없습니다.



플래너 단기장기

  • today
  • 0
  • total
  • 9675
  • 답글
  • 2
  • 스크랩
  • 0

블로그 구독하기



데이비두 11월 가계부(열두번째) 가계부

안녕하세요

벌써 11월의 마지막 날이네요.

 

인사 평과 및 올해의 고가 평가가 남아있어 11월 12월은 뒤숭숭 하네요.

모네타 미니가계부와 함께 시작한 회사 생활이 이제 대리진급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매달 올려야지 하면서 적금 들고 모으고 했는데 많이 띄엄띄엄 했네요.

 

모네타 여러분들도 올해 마무리 잘하시구요 좋은 일들만 있기를 기원합니다.

11월 가계부 시작 할게요^^

 

1. 수입입니다.

홀수 달이라 성과금이 없네요.. 11월은 결혼식도 많고 힘든 달입니다.

생애 첫 내집 마련도 하면서 2013년 11월은 기억에서 잊지 못할거 같습니다.

능력으로 돈을 벌 수 있어서 감사합니다.

 

2. 저축 및 보험 입니다.

꾸준한 적금입니다. 이번달 부터 적금 대출로 중도금 납부 시작 하였습니다.

얼릉얼릉 벌어서 갚아야 겟습니다.

보험은 비용이다. 일과 후 30분 일하는 것이 10만원 아끼는 길이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매일 열시에 마치다 보면.. 운동은 뒷전이네요 ㅠ 노력 하겠습니다.

 

3. 지출 입니다.

 

1) 11월에 이어 경조사비가 정말 많네요. 곗돈 회비를 줄어야 할텐데.. 줄일 방법이 없네요 ㅠ 10월에도 경조사비가 80만원 이였는데.. 나중에 다 돌아오겠죠 =ㅅ=;;

 

2) 식대는 많이 선방했습니다. 회사에서 3끼 다 제공이 돼서 집 구매 후 여자친구와의 데이트는 거의 회사 식당에서 먹고 있습니다. 요즘 밥값이 많이 비싸더라구요.. 12월도 선방하자 ^^

 

3) 다음달에는 꼭 100만원 이하로 지출을 맞추겠습니다!!

 

어제 cyber 강의때 인상깊은 문구가 있어 공유할게요 ^^

 

 

 경영진이 직원이 만든 한 장의 보고서로부터 직관을 얻어 올바른 의사결정을 내릴 수 있다면 보고서 작성에 투자된 직원의 1주일은 전혀 아까운 것이 아니다.

 

 

감기 조심 하세요



주제 : 재태크/경제 > 재테크

▲top


직딩 2년차 데이비두 10월 정산 깨어있자

안녕하세요 직딩 2년차 데이비두 입니다. 벌써 직딩 3년차가 다 되어 가네요

오늘은 10월 가계부 정산 이지만 11월은 제 인생에서 가장 큰 일이 일어났습니다.

 

바로 25평 아파트를 구입하였습니다!!! 비록 입주도 많이 남았고 아직 갚아야 할 중도금은 많지만

스스로 더 열심히 살자고 다짐하고 하루하루 임하고 있습니다.

 

회사 출퇴근하면서 올라가고 있는 아파트를 보면서 더 힘내서 생활해야 겠다고 생각이 많이 드네요

2011년 1월 입사하면서 학자금 -1000만원, 교정, 치과 진료비 -1000만원으로 시작했는데 벌써 내집이라니 스스로도 많이 뿌듯하네요 ^^

 

그럼 반성과 감사의 10월 가계부 시작 하겟습니다.

 

1. 수입 입니다.

짝수달 상여금이 있었네요. 먼가 많아 보이지만 체감은 되지 않는 것 같습니다 :) - 감사합니다.

 

2. 저축 및 보험 입니다.

월급의 70%는 저축한다는 계획으로 저축을 임하고 있는데 요즘 저축률이 떨어지네요.

앞으로 저축보다 모든 금액은 중도금 상환으로 지불될거 같네요.

보험은 비용이라고 합니다.

월 보험을 내는 것 보다 오늘 하루 30분간 running하는게 제테크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몸관리 철저히 해서 새 집에서 저의 식구를 만들어야 겠네요 ^^

 

4. 지출 입니다.

 

가. 10월/11월 경조사가 너무 많은거 같네요. 한 달 곗돈 + 회비 하면 족히 15만원이네요

여기에 경조사비면 40은 그냥 가네요.. 먼가 방법이 필요할 거 같네요 ;;

 

나. 아웃렛은 정말 쇼핑의 천국인거 같네요. 아이쇼핑 하면서 의도치 않게 물품을 구입하는 저를 보게 됩니다... 계획된 소비습관 앞으로 더 필요할 거 같네요.

 

끝까지 읽어 주셔서 감사하구요

다들 독감 조심하시고 예방접종 하세요~!

 

감사합니다.



주제 : 재태크/경제 > 재테크

▲top


[30男] 직딩 2년차 9월 가계부 가계부

안녕하세요

오랜만에 인사드리는 데이비두 입니다.

싱글파티 가계부에 점점 남자 분이 많이 안계신거 같아요.

저도 부지런하지 못해 죄송하네요. 앞으로 더 꾸준하게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회사에서 올리는 거라 엑셀 삽입 하면 작꾸 error가 뜨네요. 그림으로 올리겠습니다.)

 

그럼 시작과 동시 반성의 시간을 가질게요~.

 

1. 수입 입니다.

급여와 함께 추석상여 10% 받았습니다.

이렇게 보면 많은거 같네요... 300만원 이상 저축해야 하는데 9월은 반성의 달 입니다.

 

2. 저축 및 보험 입니다.

 

A) 작년까지 추석상여금의 150만원 이상은 저금 하였는데 올해는 실패하였네요.

     회사 새마을 금고 금리가 좋아 어머니 통장으로 만들어 같이 새마을 적금 들고 있습니다.

B) 회사에서 들어가는 개인연금과 개인적으로 연금보험을 들고 있습니다.

    다음달 부터 실비 추가 예정입니다.

 

3. 지출 입니다.

 

A) 식비 10만원 계획인데 실패했습니다. 커피를 줄이겟습니다.

B) 항상 많은 모임비 입니다. 회사 모임 + 곗돈이 약 15만원 입니다. ㅠㅠ

    그래도 이 모임비로 한달 정기 모임비를 사용하여 없을 시 추가적인 개인 돈이 더 들거 같네요.

C) 부산 정관에 신세계 Outlet이 생겼습니다. 여자친구와 경주 여행 후 오면서 들렸는데

    띠용~~~ 시계하고 카라티 질렀습니다. 시계는 꼭 사고 싶었던 item으로 자신에게 주는 선물(?)로

     질렀습니다.

D) 회사 경주 환화 당첨되어 여자친구와 놀러갔다왔습니다. 교촌 마을 추천 드립니다.

    막걸리와 동동주는 최고!!

 

 

4. 가계부를 작성하면서 작년 10월부터 가지고 있는 돈을 누적하기 시작하였습니다.

    벌써 10월이면 1년이 되었네요. 이렇게 관리하니 돈이 얼마나 모였고 그래프의 기울기로 스스로

    반성하고 있습니다.

    작년 4600만원의 돈이 올해에 7500만원이 되었네요.

   회사 입사 후 2년 10개월 동안 일하면서 스스로 저축률 70프로를 향해 노력하였는데 아직도 많이

   부족한 모습이 보이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입사 후 집에도 목돈 + 학자금 대출 + 교정비, 치과 치료 + 뉴욕 여행도 제스스로 벌어 할 수

   있어 감사합니다.

 

 



주제 : 개인 > 일기/일상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