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은 소풍/분홍샌들

꽃을 사랑하고 소소한 일상에 감사하며 늘 여행을 꿈꿉니다!!!



  • today
  • 87
  • total
  • 64675
  • 답글
  • 412
  • 스크랩
  • 73

블로그 구독하기



포토북으로 여행 마무리 일상 이야기...

 

여행에서 돌아온 지 한 달이 넘었다.

그 동안 블로그에 도시별, 또는 주제별로 포스팅을 다 마쳤다.

 

며칠 전부터는 포토북을 편집하기 시작했는데 지난 번 했던 사이트에 들어가 보니 편집 프로그램이 복잡해졌을 뿐만 아니라(내 기준으로~) 가격도 좀 비싸서 이 번엔 다른 사이트에서 만들기로 했다.

 

사실 사이트를 바꾼 가장 큰 이유는 지난 번 남아프리카 여행 포토북 색감에 실망이 컸기 때문이다.

여행 내내 맑은 날씨로 하늘도 바다도 정말 색감이 예뻤음에도 불구하고 포토북에서는 그 색감이 살려지지 않아서 마음에 들지 않았었다.

 

여행을 다녀오면 포토북을 만들면서 여행을 정리하곤 한다.

여행을 오래 기억하고자 하는 나만의 의식이기도 하고, 포토북은 내 자신에게 주는 선물과도 같다.

사진 찍는 걸 좋아해서 무엇이든 찍고 보는 터라 내가 찍은 사진으로 이런 결과물을 얻는다는 것 또한 큰 즐거움이다.

 

이틀 전에 친구네 포토북 편집을 마쳐서 주문결제까지 마치고 우리 포토북을 편집하기 시작했는데 이미 편집된 친구 포토북을 복사해서 사진 바꾸고 멘트 좀 더 넣고 하니 조금은 수월하게 끝났다.

 

포토북은 여행에서의 추억을 간직하고 되새기는 좋은 수단이다.

언젠가도 포토북에 대해 포스팅한 적이 있지만 내 사진과 글로 나만의 책을 만들 수 있다니 참 좋은 세상이다.[포토북만들기](https://steemit.com/kr/@mistytruth/3r25sz)

 

조금 더 글을 잘 쓴다면 사진과 함께 진정한 의미의 포토책을 내보고 싶기도 한데 소망으로 끝날 공산이 클 듯하다.

   






















주제 : 개인 > 일기/일상

▲top


여행 준비 일상 이야기...





 

3월에 예약해 놓았던 여행의 출발이 내일이다.
이번 여행지는 미국 북동부와 캐나다의 몇몇 도시인데 특히 나이아가라 폭포가 기대가 된다.
오래 전에 보았던 마릴린 몬로가 나오는 영화 '나이아가라'를 보며 꼭 가보고 싶었던 곳이기 때문이다.

 

어제는 환전을 하고, 여행준비물 리스트를 프린트하고, 둘째 생일이어서 나가서 외식도 하고 장도 보았다.
미장원에서 염색도 하고 집에 와서는 7월말까지 내야 하는 세금들을 모두 온라인으로 납부 완료했다.

 

오늘은 오전, 오후 세탁기를 두 번 돌렸다.
오전에는 색깔있는 빨래들, 오후에는 삶아서 빨아야 하는 수건과 속옷 들...

 

틈틈히 리스트 보고 체크해가며 짐도 싸고 카메라 포맷도 시키고 여유분 메모리카드도 챙겼다.
조금 전에는 자동차 공업사에 가서 장거리 운전에 대비해 타이어를 비롯해 점검을 받고 기름도 빵빵하게 넣어 왔다.

 

이제 아직 챙기지 못한 것들을 마저 챙기고, 오후에는 좌석체크인을 잊지 말고 해야 한다.
어쨌거나 문화센터 강좌들이 종강하거나 휴가기간이어서 마음 편하게 여행 준비에 올인할 수 있어 참 다행이다.

 

 







주제 : 개인 > 일기/일상

▲top


모자 수선 일상 이야기...



 

내겐 아주 애정 하는 모자가 하나 있다.
몇 년 전에 샀던 건데 여행을 다닐 때마다 나와 함께 했던 모자이다.

지난번 여행 사진을 보던 막냇동생이 여행 사진마다 똑같은 모자라며 제발 새 걸로 하나 사란다.
사실 나도 그전부터 모자를 하나 사고 싶긴 했는데 내가 원하는 스타일의 모자를 찾기가 너무 어려웠다.

그러다 며칠 전, 백화점에 가서 50% 할인하는 모자 하나를 새로 샀다.
하도 오랜만에 갔더니 포인트가 말소되어 고객센터에 들러 복원-포인트 적립까지 마무리하고 집으로 돌아왔다.

그런데 문제는 모자의 윗부분이 막혀 있다는 것이었다.
여름이면 내 헤어스타일은 거의 X머리로 올리고 다니기 때문에 윗부분이 막혀 있는 모자를 그대로 쓸 수는 없는 일이었다.

결국 모자를 수선하기로 했다.

집에 재봉틀이 있어 모자 윗부분의 테두리 마감 부분을 기준으로 해서 안쪽으로 5mm 쯤 여유를 두고 빙 둘러 둥글게 오버로크를 했다.
그리고 그 안쪽 부분은 과감하게 잘라낸 후, 오버로크 한 부분을 안으로 접어 넣고 가장자리를 손으로 꼼꼼하게 박음질했다.

그렇게 하고 나니 원래부터 그런 모자였던 것처럼 결과물이 꽤 괜찮다.

옷도 아닌 모자를 수선해서 쓰는 여자가 대한민국에 또 있을까 싶다.

 

<모자 수선 과정>


새 모자의 윗면을 오른쪽 그림처럼 테두리 마감선에서 5mm 안쪽으로 재봉틀을 이용해서 오버로크를 해준다.



오버로크한 부분이 잘리지 않도록 안쪽 부분을 잘라낸 후에는 안으로 접어 손으로 꼼꼼하게 박음질했다.



수선이 끝난 모자와 내내 애정하며 즐겨 쓰던 모자.



주제 : 개인 > 일기/일상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