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은 소풍/분홍샌들

꽃을 사랑하고 소소한 일상에 감사하며 늘 여행을 꿈꿉니다!!!



내가 즐겨찾는 이웃(0)

  • 이웃이 없습니다.
  • today
  • 11
  • total
  • 51755
  • 답글
  • 213
  • 스크랩
  • 51

블로그 구독하기



빈센트 반 고흐가 사랑한 도시 아를/ France설레는 여...



레퓌블리크 광장. 시계탑이 있는 건물은 아를시청사이며 중앙의 오벨리스크, 오른쪽 건물이 생 트로핌 대성당이다. 

 

 

나이가 들면 추억을 먹고 산다고 한다.
사실 추억이 주식主食이 될 만큼 그리 나이를 많이 먹었다고 생각하진 않지만 그렇다고 적은 나이도 결코 아니다.

서랍 속에 있는 옛 편지 꺼내 보며 추억을 되새기듯, 컴퓨터 속에 간직되어 있던 여행 사진들로 이렇게 포스팅을 하며 여행할 당시의 기분에 젖어 볼까 한다.

어렸을 적 내 꿈은 돈 많이 버는 어른이 되는 것이었고, 어른이 되어서는 책이나 영화에서 보았던 미지의 나라를 여행하며 그곳의 공기로 호흡하고 그 거리를 걸어보는 것이었다.

겁이 많기도 하거니와 능력은 부족하여 주로 패키지여행을 하고 있다.
여행의 맛이 어디 자유여행에 비할까 싶지만 이렇게나마 여행할 수 있어 늘 감사하게 생각한다.

2015년 여름, 유럽 미소국美小國여행이라는 주제로 떠났던 여행.
아를이라는 예쁜 도시에 담긴 고흐의 이야기와 함께 할 수 있어 더 의미 있었다.

오늘은 아를의 여행이야기를 풀어볼까 한다.

 




내게 있어 아를은 이 거리의 풍경으로 기억되고 있다.

 

  
고흐가 입원했었던 정신병원 에스떼 반고흐Espace Van Gogh, 지금은 종합 문화센터의 역할을 하고 있다.
이곳 정원은 당시의 모습대로 복원되어 중앙정원은 반고흐의 정원으로 불리고 있으며 고흐는 이 정원을 <아를 병원의 정원>이라는 작품으로 표현했다.
35살이던 1888년 고흐는 아를을 찾았고 이곳의 태양과 매력적인 풍광에 흠뻑 젖어 지내며 <해바라기〉, 〈별이 빛나는 밤〉, 〈밤의 카페 테라스〉 등을 비롯해 200점 정도의 작품을 남겼다.







 
아를 시내 거리풍경
 

 
기원전 1세기 로마시대에 지어진 반원형 극장인 고대극장. 왼쪽은 고대 극장의 입구이며, 내부에는 기둥과 토대 등이 쇠잔해진 자태를 드러내고 있지만 관람석과 무대가 있어 지금도 다양한 행사가 치러지고 있다.



 

기원전 90년에 지어진 로마 시대의 검투장인 아를의 아레나. 이 아레나는 2천여 년의 시간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로마의 콜로세움보다 그 보존 상태가 더 완벽하다고 한다. 아레나 외에도 아를에는 60여 곳의 국보급 역사 유적지가 잘 보존되어 있어 1981년 모두 유네스코(UNESCO)의 세계문화유산에 등록되었다. 

 


포롬광장Place du Forum에 있는 빈센트 반고흐 카페.
이 카페는 고흐의 그림 <밤의 카페 테라스>의 배경이 되었던 곳으로 고흐의 명성 덕분인지 여전히 성업 중이다.

 

레퓌블리크광장(Place de la Republic). 이 광장 전면에 보이는 시계탑 건물은 아를시청사이며 중앙에는 이집트에서 2000년 전에 가져왔다는 오벨리스크가 있고, 오른쪽 측면으로 보이는 건물은 생 트로핌 대성당이다. 광장 중앙에는 분수대가 있어 현지인과 관광객들의 쉼터가 되고 있다.

 


 
생 트로핌(Saint Trophime) 대성당'11~12세기의 중세 건물로 로마네스크 양식의 성당이다.

 


중앙에 있는 오벨리스크는 2000년 전 아우구스투스 황제 때 이집트에서 옮겨온 것이라 하는데 이집트에서 이곳까지 지중해를 건너 어떻게 옮겨왔을지에 대해 강한 호기심이 일었다.

 


왼쪽은 아를 시청사, 오른쪽은 생 트로핌 대성당.

 

 
분수대 가장자리에 앉아 저물어가는 햇살을 받으며 쉬다가 카메라에 관심을 보이던 눈이 예쁜 현지인 소년과 한 컷.

 


고흐의 그림에도 등장하는 아를의 론江
 








주제 : 개인 > 일기/일상

▲top

‘설레는 여행...’ 카테고리의 다른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