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은 소풍/분홍샌들

꽃을 사랑하고 소소한 일상에 감사하며 늘 여행을 꿈꿉니다!!!



  • today
  • 6
  • total
  • 99241
  • 답글
  • 413
  • 스크랩
  • 73

블로그 구독하기



도전이었던 남미여행 설레는 여행...





아르헨티나 편 이과수를 보는 것으로 남미여행의 투어는 끝이 났다.
호텔로 돌아와 프론트에 맡겨 놓은 수트케이스를 찾고 간단하게 씻은 후, 오전과 오후 내내 폭포수와 땀에 젖은 옷을 갈아입었다.

겨울옷은 우리나라에서 출발할 때 입던 옷으로 버티자 싶었는데 우유니일출을 보며 바지에 소금물이 튀어 입을 수 없었던 것은 현지가이드가 세탁, 건조해서 가져다주어 다행히 추위를 면할 수 있게 되어 약간의 팁으로 인사를 하고 공항으로 이동했다.

이제부터는 이과수에서 리마로, 리마에서 LA, LA에서 우리나라까지 이동하는 일만 남았다.
이과수공항에서 저녁 8시 45분 비행기를 타기로 되어 있었으나 공항에 도착한 이후로 억수로 내리기 시작한 비는 천둥 번개까지 더해져 걱정이 되었다.

1시간 후 리마공항에 도착해서 LA행 비행기로 환승해야 하는데 결국 비행기는 제 시간에 이륙하지 못하고 걱정 속에서 비가 내리고 있는 바깥을 기웃거리며 날씨의 요정이 마지막까지 우리를 도울 거라는 막연한 희망을 품고 시간을 보냈다.


작은 갈라파고스라 불리는 바예스타스섬



이카사막 버기카





쿠스코 아르마스 광장의 쿠스코 대성당




 

하늘은 역시 우리 편이었다.
다행히 9시 반 쯤 이륙한 리마행 비행기는 LA행 비행기로 환승하기에 넉넉한 시간에 리마에 도착했다.

여행 내내 날씨요정은 우리에게 행운을 가져다주었다.
마추픽추에서는 한 달 만에 쾌청한 날씨로 마추픽추의 온전한 모습을 볼 수 있도록 해주었고, 우유니 첫 날에 거세게 내리던 비는 다음 날 아침 일출투어에서 소금사막을 소금호수로 만들어 환상적인 풍경을 우리들에게 선물하였다.

뿐만 아니라 기차무덤과 콜차니 민예시장 투어가 끝날 즈음 내리기 시작한 비 역시 오후에는 말끔하게 개어서 ‘세상에서 가장 큰 거울’ 이라는 우유니호수의 진면목을 감상할 수 있는 행운을 가져다주어 우리의 남미여행이 더욱 감사하게 생각되었다.

 


독수리신전





마추픽추



마추픽추 태양의 신전



쿠스코 야경





케이블카가 대중교통인 볼리비아의 수도 라파스.




가기 전엔 응급실, 병원 드나들며 과연 여행을 떠날 수 있을지에 대해 확신할 수 없는 시간들을 맞기도 하고, 여행 중에도 마음 졸이는 일이 있긴 했지만 누구보다도 적극적으로 여행을 즐기고, 무사히 돌아왔으니 감사한 일이 아닐 수 없다.

헤아려 보니 여행 중 11번의 비행기를 타야 했고, 비행 시간은 무려 52시간 20분에 달한다.
비행 시간이 그 정도니 공항에서 기다리는 시간은 또 얼마나 지루했던지!
공공연하게 내게는 불가능하다며 남미여행을 망설일 때마다 용기를 주셨던 분들에게 고마움을 전하며 커다란 도전이었던 남미여행을 이렇게 마무리한다.

 

라파스 달의 계곡




마녀시장


볼리비아 우유니의 소금호텔





우유니소금호수의 일출







기차무덤
 




우유니소금호수. 건기 때는 소금사막







 
▼이과수폭포















이과수폭포의 제일 장관, 악마의 목구멍







주제 : 개인 > 일기/일상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