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ldies But Goodies

옛 노래를 통해 추억을 즐기는 공간



플래너 단기장기

내가 즐겨찾는 이웃(0)

  • 이웃이 없습니다.
  • today
  • 29
  • total
  • 343305
  • 답글
  • 1486
  • 스크랩
  • 299

블로그 구독하기



Restless Wind (쉼없이 부는 바람) 추억무대

Restless Wind (쉼없이 부는 바람)

Sung by Passenger (2015)

 

Well, hello there, restless wind.

It's been a long time, since you've blown through the streets.

안녕한가, 어디선지 쉼없이 불어오는 바람아,

자네가 거리를 휩쓸었던 후로 오랜 시간이 지났지.

 

I really don't mind.

If you pick me up off my feet, just one last time.

And take me, where you've gotta go.

난 진짜 상관 안 해
자네가 날 마지막으로 그저 한번만 치켜세워준다면 말이지.

그리고 자네가 가야만 하는 곳으로 날 데리고 가게.

 

I've been tied to a mast, anchored to a shore

Buried in the earth and rooted to the floor

난 해안에 정박된 배의 돛대에 묶여 있었지.

땅 속에 묻혀서 바닥에 뿌리내린 채로.

 

As long as you willing, then I'll be sure to go with you,

we've gotta go

자네만 좋다면, 자네와 함께 간다는 게 난 확고할 거야.

우리가 가야만 하는 곳으로.

 

Oh, I don't mind, where it is, we go.

, 난 상관 안 해, 우리가 가는 곳이 어디든,

 

From Northumberland's hills, Yorkshire and her moors

The mountains of North Wales to the Cornish Shores

노섬버랜드의 언덕들, 요크셔와 그곳 황무지,

북 웨일즈의 산, 거기서 코니쉬 해안까지.

 

As long as you are mine, I'll be yours,

I'll go with you where you've got to go.

내 것이 되어준다면, 난 자네 것이 될 거야.

자네가 가야만 할 곳으로 나도 같이 갈 거야.

 

We'll leave England's green, her old country lanes,

Over the yellow fields of France, to the beaches of Spain,

영국의 신록과 그곳의 옛 시골길을 떠날 거야.

프랑스의 노란 들판을 지나 스페인의 해안까지 말이야.

 

As long as you promise to take me home again.

날 다시 집에 데려 다 주겠다고 약속만 하면 돼

I'll go with you where you've got to go.

 

Oh, I don't mind, where it is, we go.

 

Just take me from here, take me somewhere I can disappear.

You'd take me anywhere, my dear.

여기서 날 데려가서, 내가 사라징 수 있는 곳으로 데려가줘

자넨 어디든 날 데려갈 수 있을 거야, 내 친구.

 

Oh, and carry me away. Take me from this old dark day.

Restless wind, will you blow my way?

, 그리고 날 데리고 가. 이 지겨운 암울한 시대에서 나를 데려가줘.

쉼없이 부는 바람아, 자네가 내 인생길을 불어줄 거지?

 

Songwriter: Michael Rosenberg

 

음악듣기: https://blog.naver.com/eksim/221987109827

 

 

 

 

 

 



주제 : 문화/예술/오락 > 음악

▲top


Be my baby (애인이 되어줘요) 추억무대

Be my baby (애인이 되어줘요)

Sung by The Ronettes (1963)

 

The night we met,

우리가 만났던 그날 ,

 

I knew I needed you so,

and if I had the chance, I'd never let you go.

당신이 필요했다는 알았죠,

그래서 기회만 되면, 내가 잡겠다고 했죠.

 

So, won't you say you love me? I'll make you so proud of me.

그러니 사랑한다고 말해 주겠어? 나를 아주 자랑스럽게 여기게 해줄 게요.

 

We'll make them turn their heads every place we go,

so, won't you, please?

우리가 가는 곳마다 사람들의 시선을 끌게 게요.

그러니, 제발 그럴 거예요?

 

Be my, be my baby, (be my little baby, my one and only baby).

Say you'll be my darling, (be my, be my baby)

Be my baby now, (my one and only baby) Whoa oh, oh, oh,

, 애인이 되어줘, ( 애인, 하나뿐인 애인이 되어줘.)

자기가 되겠다고 말해줘, (, 애인이 되어줘)

이제 애인이 되어줘요. (나의 하나뿐인 애인이) ~~~

 

I'll make you happy, baby, just wait and see.

For every kiss you give me, I'll give you three.

당신을 행복하게 해줄 게요. 자기야, 두고 봐요.

당신이 해주는 키스에 3 배로 해줄 게요.

 

Oh, since the day I saw you, I have been waiting for you.

You know I will adore you till eternity, so won't you, please?

~ 내가 당신을 만났던 이후로 당신 만을 기다려 오고 있어요.

당신은 내가 영원히 사랑할 거라는 아니까, 제발 애인이 되어줘요.

 

Be my, be my baby, (be my little baby, my one and only baby)

Say you'll be my darling, (be my, be my baby)

Be my baby now, (my one and only baby) Whoa oh, oh, oh,

 

Be my baby, (my one and only baby) Whoa oh, oh, oh,

애인이 되어줘요. (나의 유일한 애인이) ~~~

 

Songwriters: Jeff Barry / Ellie Greenwich / Phil Spector

 

음악듣기: https://blog.naver.com/eksim/221968086767

 

 



주제 : 문화/예술/오락 > 음악

▲top


You Needed Me (그댄 내가 필요했죠) 추억무대

You Needed Me (그댄 내가 필요했죠)

Sung by Anne Murray (1978)

 

I cried a tear, you wiped it dry.

I was confused, you cleared my mind.

내가 눈물을 흘렸지, 그대는 눈물을 닦아주었죠.

내가 혼란스러웠지, 그대는 마음을 말끔히 정리해줬죠.

 

I sold my soul; you bought it back for me

and held me up and gave me dignity. Somehow you needed me.

 

내가 영혼을 팔았지, 그대는 위해 그걸 다시 샀죠.

안아주고 내게 자존심을 세워줬죠. 어쩜 그대는 내가 필요했던 거죠.

 

You gave me strength,

to stand alone again, to face the world out on my own again.

그대는 힘을 주었어요.

다시 홀로 서고, 혼자서도 다시 세상과 맞설 있도록.

 

You put me high upon a pedestal,

so high that I could almost see eternity.

그대가 나를 반석 위에 높이 올려놓았죠,

내가 영원을 거의 있는 아주 높은 곳으로 말이죠.

 

You needed me, you needed me.

그댄 나를 필요로 했죠, 내가 필요했던 거죠.

 

And I can't believe it's you, I can't believe it's true.

I needed you and you were there and I'll never leave.

그리고 그게 그대라는 , 그것이 사실이라는 믿어지지 않아요.

그대가 필요했고 그대는 거기 있었죠, 그래서 절대 떠나요.

 

Why should I leave?

I'd be a fool, cause I've finally found someone who really cares.

내가 떠나야만 하나요?

바보가 되겠죠, 왜냐면 진정으로 챙겨줄 사람을 마침내 알았거든요.

 

You held my hand when it was cold.

When I was lost, you took me home.

추울 , 그대는 손을 잡아 주었죠.

내가 길을 잃었을 , 나를 집에 데려 주었죠.

 

You gave me hope,

when I was at the end, and turned my lies back into truth again.

그대는 내게 희망을 줬죠,

내가 인생의 끝장에 있을 , 그리고 나의 거짓을 다시 진실로 돌려 놓아주었죠.

 

You even called me friend.

심지어 그대는 나를 친구로 대했어요.

 

You gave me strength,

to stand alone again, to face the world out on my own again.

 

You put me high upon a pedestal,

so high that I could almost see eternity.

 

ll: You needed me, you needed me. :ll

 

Songwriter: Randy Goodrum

 

음악듣기: https://blog.naver.com/eksim/221983783459

 

 

 



주제 : 문화/예술/오락 > 음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