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과사랑이 살아가는 아름다운 이야기

자신감과 긍정적인 생각을 항상 마음을 비우고 나 자신과 약속 한것은 꼭 뜻을 이루자. (2014.11.22)



플래너 단기장기

내가 즐겨찾는 이웃(309)

  • today
  • 35
  • total
  • 2288416
  • 답글
  • 44412
  • 스크랩
  • 3557

블로그 구독하기



아름다운 용서 좋은글

795a2bfb-cea6-46f7-9a47-8cd11e7643b2.jpg



아름다운 용서 / 모르면 깨긋하다

 

옛날 어느 대가집 마님 이야기다.

달걀이 상에 자주 오르지 못할 정도로 귀한 시절에,

그 마님은 생달걀을 밥에 비벼 먹는 것을 좋아했다.

어느 날 몸종이 밥상을 들고 오다,

그만 달걀이 마루에 떨어져 깨쳐버렸다.

 

그 광경을 문틈으로 본 마님은,

달걀을 어찌하는지 몰래 지켜보았는데,

몸종은 마루바닥에 깨진 달걀을

접시에 담아 상을 내왔다.

괘씸한 생각에 마님은 몸종에게 물었다.

'깨끗하다는 게 무얼 말하는 것이냐?'

먼지나 잡티가 없는 것이라고 말하면,

혼내 줄 생각이었다.

그러나 몸종은 이렇게 대답했다.

'안 보이면 깨끗한 것입니다.'

마님은 그 말에 크게 공감하며,

네 말이 옳다고 하며 용서를 했다.

 

때로는 모르면 행복한 일도 있다.

연인 사이에 과거를 캐내는 것은 어리석은 짓이다.

우리는 호기심에 알려 하고,

알고 난 뒤에는 반드시 후회하게 된다.

 

완전무결한 사람은 없다.

나중에 후회할 일이라면,

굳이 알려고 할 필요가 없지 않을까?

안보이거나 모르면 깨끗한 것이다.

 

한강에 나룻배가 수없이 다녀도,

흔적이 없다는 것은 모두가 안다.

가까운 사람에게 노출하거나 추궁하지 말라.

아는 순간에 행복은 사라지니,

상대방이 들어서 안 좋은 이야기는

무덤까지 가져가라.

이것은 만고불변의 진리임을 명심해야 한다.


-옮긴글-


364b7be8-c80d-4aea-9a7e-759aa2ff482e.jpg



주제 : 시사/교육 > 육아/교육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