正心, 正行, 正言

부제목이 없습니다.



  • today
  • 32
  • total
  • 249094
  • 답글
  • 3509
  • 스크랩
  • 3724

블로그 구독하기



엄청 간단한 레시피 김치비빔국수,,, 원 요리

 


 



 



 



 



 



 



 



 



 



 



 



 



 



 



 



 



 



 



 



 



 



 



 



 



 



 



 



 



 



 



 



 



 



 

 

 

 

 

 


 



주제 : 재태크/경제 > 보험

▲top


연포탕.. 요리

집 나간 입맛 되찾아주는 초여름 별미

태안 박속밀국낙지탕



 

어느새 턱밑까지 밀고 올라온 여름. 올 여름은 유난히 길고 무더울 것이라는 기상예보를 듣고 있자니 벌써부터 숨이 막히고 가슴이 답답하다. 자칫 입맛까지 잃어버리기 쉬운 계절, 충남 태안으로 떠나는 여름 별미 여행을 제안한다.


 

태안 별미, 박속밀국낙지탕 태안 별미, 박속밀국낙지탕



 

태안반도 최북단 이원면과 원북면

태안 하면 떠오르는 여행지는 안면도다. 멋진 휴양림과 예쁜 펜션, 시원한 해수욕장과 싱싱한 해산물, 게다가 아름다운 일몰까지! 여행지가 지녀야 할 미덕을 두루 갖추었으니 인기를 누리는 건 당연지사. 최근엔 CNN이 선정한 '한국에서 꼭 가보아야 할 곳 50선'에 꽃지해수욕장이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그래서일까. 여러 차례 태안을 방문한 여행자들조차 여간해선 안면도 권역을 벗어나지 않는다. '태안=안면도'는 이제 공식이 된 듯하다. 하지만 태안 땅에 가볼 만한 곳이 어디 안면도뿐이랴. 안면도 위쪽, 즉 태안반도 북단으로 올라가면 우리가 잘 몰랐던, 하지만 알고 나면 고개를 끄덕이게 될 매력적인 여행지가 또 있다. 여름철 낙지요리로 유명한, 그래서 사실 아는 사람은 다 안다는 이원면과 원북면이다. 한적하고 아늑한 해변과 푸근하고 정겨운 포구가 있는 이원, 원북 일대는 6월에서 9월 사이에 찾는 것이 정답이다.


 

태안 수산시장 풍경 태안 수산시장



 

박속을 파내고 그 안에 낙지를 넣어 끓인 음식?

이름이 박속밀국낙지탕이다 보니 처음 접하는 사람들 중엔 이렇게 상상하는 경우가 종종 있는 것 같다. 하지만 박속밀국낙지탕은 박을 파내고 그 안에 낙지를 넣어 끓인 탕이 아니라 하얀 박속을 썰어 넣고 끓인 태안의 향토음식이다. 무 대신 박인 셈인데, 얼핏 보아선 무인지 박인지 구분하기 어렵다. 하지만 무가 말캉한 데 반해 박은 무보다는 쫄깃하다는 느낌이다. 개운한 국물 맛을 내는 주인공이자 숙취 해소의 일등공신이 바로 박속이다. 가을철에 수확한 박은 냉동 보관 해두고 다음해까지 사용한다.
6월 말부터 9월 사이에 태안에서 잡히는 한입 크기의 작은 낙지, 일명 세발낙지는 맛이 뛰어나고 식감이 부드럽다. 여름 내내 미식가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이유다. 세발낙지에 관한 흔한 오해 중 하나는 '발이 세 개라서 세발낙지'라는 것인데, 세발의 '세'는 '가늘다'는 뜻의 한자어다. 즉 발이 세 개여서가 아니라(모든 낙지발은 무조건 8개다!) 발이 가늘어서 세발낙지인 것이다. 석 달 남짓한 기간 동안 반짝 나타났다 사라지는 세발낙지는 10월 이후엔 구경하기 어렵다. 그럼 10월 이후로는 박속밀국낙지탕을 먹을 수 없는 걸까? 그렇지는 않다. 이때부터는 세발낙지 대신 일반 낙지를 쓴다.


 

팔팔 끓는 육수에 데쳐지는 낙지 [왼쪽/오른쪽]육수가 팔팔 끓을 때 낙지 투하 / 살짝 데쳐야 맛있다.



 

깔끔하고 개운한 국물 맛과 탱탱한 낙지의 식감이 일품

이원, 원북 일대에는 박속밀국낙지탕 전문점이 많다. 어느 집을 가든 자리를 잡고 주문을 하면 맑은 육수에 나박썰기를 한 박속과 파, 마늘, 양파를 넣은 냄비를 테이블로 가져다준다. 육수가 팔팔 끓어오르면 꿈틀대는 산낙지를 통째로 투하, 살짝만 데쳐낸 후 간장 양념에 찍어 먹는데, 야들야들하고 탱탱한 식감이 과연 별미라는 이름값을 제대로 한다. 한입거리밖에 안 되는 어린 낙지라면 상관없지만, 혹 큰 낙지를 먹게 된다면 다리부터 먼저 잘라 먹고 머리는 끓는 육수에 다시 넣어 좀더 익혀 먹는 것이 좋겠다. 가위로 다리를 자를 때 낙지 머리를 건드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함은 물론이다. 흘러나온 먹물로 까맣게 변해버린 육수에 칼국수를 끓여먹고 싶지 않다면 말이다.


 

탱탱하고 쫄깃한 식감이 일품인 낙지 탱탱하고 쫄깃한 식감이 일품



 

칼국수와 수제비로 든든하게 마무리

박속낙지탕이 아니라 박속밀국낙지탕인 이유는 낙지를 모두 건져 먹은 후 수제비와 칼국수를 넣어 끓여 먹기 때문이다. 박속밀국낙지탕은 빈곤했던 시절, 칼국수와 수제비에 흔한 낙지를 몇 마리씩 넣어 먹던 데서 유래한 음식이다. 밀가루로 만든 칼국수와 수제비를 이 지역에서는 밀국이라고 불렀다. 어려운 시절을 지혜롭게 극복해온 역사가 담긴 음식인 셈이다. 수제비는 직접 반죽해 일일이 손으로 뜯어 살짝 데친 후 테이블에 내오는데, 두툼하면서도 탄성이 있어 배가 불러도 끝까지 먹게 만드는 매력이 있다.


 

칼국수와 수제비 칼국수와 수제비로 마무리



 

게국지와 꽃게장도 있어요

어느 집에서나 흔히 먹던 거친 음식이 세월이 흘러 대표적인 향토요리로 각광을 받고 있다는 점에서 박속밀국낙지탕은 게국지와 많이 닮았다. 게국지는 여름내 게장을 담가 먹고 남은 간장에 김장철 허접한 무시래기, 배춧잎, 호박 등을 넣고 잘 버무려 두었다가 겨우내 꺼내 먹었던 태안, 서산 지역의 향토음식이다. 아궁이 위 커다란 무쇠솥에 쌀을 안치고 한쪽 구석에 게국지 뚝배기를 올려 끓여 먹던 기억을 이 지역의 60~70대라면 누구나 갖고 있을 것이다. 그랬던 게국지가 지금은 커다란 꽃게 한 마리를 통째로 넣은 푸짐한 음식으로 변신해 객지 손님들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
꽃게 이야기가 나와서 말인데, 지금 태안에 간다면 박속밀국낙지탕과 함께 꽃게장도 맛보길 바란다. 알이 꽉 찬 암게는 이달 말까지가 성어기다. 7월에 접어들면 산란기라 잡을 수도 없을 뿐 아니라 살이 얼마 없어 맛도 떨어진다. 요즘은 계절 구분 없이 1년 내내 먹는 것이 간장게장이라지만, 역시 지금이 최상의 간장게장을 맛볼 수 있는 막바지 철이다.


 

꽃게장과 꽃게장 1인 상차림 [왼쪽/오른쪽]꽃게장 



 



▲top


흔한 재료, 색다른 맛… 오이·달걀로 차린 야무진 밥상 요리

 오이·달걀로 차린 야무진 밥상

   

          알뜰하게 즐기는'1000원 반찬'

 

 
 
요즘처럼 물가가 높을 때는 식재료를 남김없이 알뜰하게 활용해 맛있는 밥상을 차려보는 건 어떨까. 몇 가지 기본 조리 요령을 익히면 1만원어치만 장을 봐도 10여 가지의 다양한 반찬을 만들 수 있어 식비를 절약할 수 있다.

기본 재료로 소박하고 먹음직스러운 음식을 만들고 싶다면 노련한 주부들의 레시피에서 아이디어를 얻어볼 수 있다. 포털사이트 네이버의 인기 블로그 '겨울딸기의 더불어 맛있는 세상(blog. naver.com/04wlgus)'의 운영자인 강지현씨가 최근 요리책 '겨울딸기의 1000원 반찬'을 펴냈다. 기본 재료를 다양하게 활용하는 법, 해서 바로 먹는 한끼 반찬, 일주일 밑반찬, 국과 찌개 등 저렴한 재료로 누구나 손쉽게 매일 만들어 먹을 수 있는 다양한 레시피를 담은 책이다.

강지현씨는 "크기가 커서 한 번에 다 먹기 부담스러운 무의 경우, 반은 무나물이나 무생채를 만들고 나머지 반은 얇게 썰어 쇠고기 무국이나 북엇국처럼 시원한 국을 끓이는 데 쓰면 재료를 남기지 않고 야무지게 다 먹을 수 있다"면서 "멸치와 각종 채소를 우려낸 멸치육수, 양조간장과 각종 양념을 끓여 만든 맛간장을 미리 만들어두었다가 조리 시 활용하면 음식의 맛을 살리고 조리시간을 줄일 수 있다"고 귀띔한다. 흔한 재료로 색다른 맛과 모양을 즐길 수 있는 '게맛살 계란말이'와 '두부양송이조림''오이나물볶음'만드는 법을 소개한다.

Recipe

게맛살 계란말이


재료(2~3인분)
달걀 4개, 게맛살 3줄, 맛술 ½큰술, 식용유 적당량, 소금·검은깨 약간씩

 

만드는 법
① 게맛살은 결대로 찢어 잘게 다져 준비한다.
② 달걀 2개를 흰자, 노른자로 분리한 다음 분리한 흰자에 다진 게맛살과 검은깨를 넣고

    소금간을 한 다음 섞는다. 분리한 노른자와 나머지 달걀 2개를 모두 섞어 맛술과

    소금간을 해 따로 달걀물을 만든다.
③ 프라이팬에 식용유를 두르고 ②의 흰자와 게맛살 섞은 것을 달걀말이로 만들어 다른

    그릇에 옮겨둔다.
④ 팬에 나머지 달걀물을 붓고 ⅔쯤 익었을 때 ③의 게맛살 달걀말이를 올려 말아준다.
⑤ ④를 팬에서 꺼낸 다음 뜨거울 때 김발을 이용해 꾹꾹 눌러 모양을 낸다. 한 김 식힌

    다음 한입 크기로 자른다.



두부양송이조림


재료(2~3인분)
두부 ⅓모, 양송이버섯 3개, 찹쌀가루 2큰술, 참기름·통깨·소금 약간씩, 식용유 적당량, 양념장(굴소스·물엿 1큰술씩, 멸치육수 3큰술, 맛술·다진 마늘·다진 파 ½큰술씩)


만드는 법
① 두부는 한입 크기로 잘라 소금을 살짝 뿌리고 찹쌀가루를 앞뒤로 골고루 묻힌다.
② 양송이버섯은 모양을 살려 얇게 편으로 썬다. 양념장 재료는 미리 섞어둔다.
③ 기름을 넉넉하게 두른 팬에 ①의 두부를 노릇하게 구워 다른 그릇에 옮겨둔다.
④ 두부를 튀겼던 기름을 닦아내고 ②의 양송이버섯과 양념장을 넣어 살짝 졸인다.
⑤ ④에 ③의 두부를 넣고 섞은 다음 참기름과 통깨를 뿌려 마무리한다.



오이나물볶음


재료(2~3인분)
오이 2개, 다진파·다진마늘 ½큰술씩, 식용유 적당량, 홍고추⅓개, 소금·참기름·깨소금 약간씩


만드는 법
① 오이는 둥근 모양을 살려 얄팍하게 썬 다음 소금 ½큰술을 넣고 15분 정도 절인 뒤

    면보를 이용해 물기를 꼭 짠다. 홍고추는 채썰어 준비한다.
② 식용유를 두른팬에 ①의 오이를 넣고 볶다가 파, 마늘, 홍고추를 넣어준다.
③ ②의 오이에 홍고추의 칼칼한 맛이 배도록 잠시 볶다가 불을 끈다.
④ ③의 볶은 오이를 넓은 접시에 옮겨 식힌 다음 참기름, 깨소금을 넣고 버무린다.


   출처 : 행복플러스


▲top


특별한 봄나물 레시피 (달래새우살전) 요리

특별한 봄나물 레시피 (달래새우살전) 



 

제철 영양소를 고스란히 담은 봄나물은 영양이 풍부한 것은 물론 입맛까지 돋우는 특별한 식재료다.

누구나 쉽게 해먹을 수 있는 봄나물 요리를 비롯해 아이디어에 정성까지 더한 특급 호텔 셰프의

특별한 레시피를 담았다.

 


달래새우살전

 

“구수한 새우와 향긋한 달래향이 어우러지면 식욕을 돋우기에 충분합니다.

또 새우는 단백질이 풍부하고 달래는 비타민과 무기질이 풍부해 영양적으로도 환상적인 궁합을 이루지요.

달래새우살전은 새우살은 다지고 달래는 잘게 썰어 부침가루와 달걀을 넣어 섞어

지지기만 하면 되기 때문에 만들기도 쉬워요.

집들이나 갑자기 손님이 찾아왔을 때 내기 좋은 메뉴지요.

각종 영양소가 풍부해 아이들 간식으로도 그만입니다.”

 




기본재료 

달래·새우살 100g씩, 부침가루 45g, 다진 파 10g, 다진 마늘 5g, 소금 작은술, 달걀 1개,

물 60㎖, 식용유 적당량
양념장 간장·식초·생수 1작은술씩


만드는 법

1 새우살은 칼로 곱게 다진다.

2  달래는 깨끗이 씻어 2㎝ 길이로 자른다.

3 부침가루에 달걀을 섞어 묽게 반죽한 후 새우살과 달래를 섞어 달궈진 프라이팬에

    기름을 두르고 노릇하게 지진다.   

4 분량의 재료를 섞어 양념장을 만든 뒤 전과 함께 낸다.

 

출처 : 여성조선


▲top


매콤한 오징어 볶음 요리

 

 

 



주제 : 여가/생활/IT > 요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