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아212님의 집.

피아212의 시詩와 명화名畵의 만남



플래너 단기장기

내가 즐겨찾는 이웃(476)

  • today
  • 275
  • total
  • 2939794
  • 답글
  • 15482
  • 스크랩
  • 29516

블로그 구독하기



'살아가자면 언제이고 차례가 온다.' 사진/플래쉬...



다리(橋)- 이해인


이미 건너간 사람은
건너지 못한 이의 슬픔쯤
이내 잊어버리겠지

어차피 건너야 할 것이기에
저마다 바쁜 걸음
뛰고 있는 것일까

살아가자면 언제이고
차례가 온다

따뜻한 염원의 강은
넌지시 일러주었네

어둔 밤 길게 누워
별을 헤다가

문득 생각난 듯
먼 강가슭의 나를 향해
큰기침하는 다리

고단했던 하루를 펴서
다림질한다

보채는 순례객을 잠재우는
꿈의 다리 저편엔

나를 기다리는
너의
깊은 그림자가 누워있다




주제 : 여가/생활/IT > 사진

▲top


🎉이 두 가질 늘 잊지마 사계(四季)...


"이 두 가질 늘 잊지마. 용기따뜻한 마음"








주제 : 개인 > 일기/일상

▲top


🧵질문이 달라져야 답이 달라진다. ☞일일일독...


 


■프레임의 법칙■

......질문이 달라져야 답이 달라진다! 

 

어느 날 세실과 모리스가 예배를 드리러 가는 중이었다.

세실이 물었다.
“모리스, 자네는 기도 중에 담배를 피워도 된다고 생각하나?”

모리스가 대답했다.
“글쎄 잘 모르겠는데. 랍비께 한번 여쭤보는게 어떻겠나?”

 

세실이 먼저 랍비에게 다가가 물었다.
“선생님, 기도 중에 담배를 피워도 되나요?”

랍비는 정색을 하면서 대답했다.
“형제여, 기도는 신과 나누는 엄숙한 대화인데, 절대 그럴 순 없지."

 

세실로부터 랍비의 답을 들은 모리스가 말했다.
“그건 자네가 질문을 잘못했기 때문이야. 내가 가서 다시 여쭤보겠네.”

 

이번에는 모리스가 랍비에게 물었다.
“선생님, 담배 피우는 중에는 기도를 하면 안 되나요?”

랍비는 얼굴에 온화한 미소를 지으며 말했다.
“형제여, 기도는 때와 장소가 필요 없다네. 담배를 피는 중에도 기도는 얼마든지 할 수 있는 것이지.”

 

동일한 현상도 관점에 따라 전혀 다르게 볼 수 있다는 점, "프레임(frame)의 법칙"에 대한 예시로 자주 거론된다.
프레임(frame)이란 ‘창틀’이란 의미지만, 여기서는 관점이나 생각의 틀을 말한다.

 

여대생이 밤에 술집에서 아르바이트를 한다고 하면 사람들은 손가락질을 할 것이다.
하지만 술집에서 일하는 아가씨가 낮에 학교를 다니면서 열심히 공부한다고 하면, 사람들의 반응이 어떨까?

 

원하는 답을 얻으려면 질문을 달리 하라.
질문이 달라져야 답이 달라진다.



주제 : 개인 > 일기/일상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