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속의메아리~~~

부제목이 없습니다.



플래너 단기장기

  • today
  • 3
  • total
  • 26612
  • 답글
  • 3244
  • 스크랩
  • 440

블로그 구독하기



녹두꽃 피어나던 그 자리 ... 유종화 시. 박문옥 곡. ..에게

~play      녹두꽃 피어나던 그 자리 ... 유종화 시. 박문옥 곡. 노래  
 
 

 
파랑새 얼마나 더 울어야 넉넉한 가슴으로 다시 만날 수 있을까
녹두꽃 피어나던 그 자리 배들평야 밥내음 묻어나던 저녁연기 오르지 않고
그리움보다는 외로움이 앞질러 찬바람만 들불이 되어 내달리는데
문득 그리워지는 사람이 있어 가만히 바라본 저 들녘은 아, * 눈이 모자라 다 볼 수 없구나
 
* 맨 아랫줄의 '눈이 모자라 다 볼 수 없구나'는 1949년에 발표된 조운의 시 <금만경들>에 나옴...

     

아름다움

사랑스러움

고맙습니다.



주제 : 문화/예술/오락 > 음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