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 우주가 공하여 모든 생명이 함께 웃는 도량

[일명, 간비대증치유마을]



내가 즐겨찾는 이웃(203)

  • today
  • 26
  • total
  • 204536
  • 답글
  • 538
  • 스크랩
  • 102

블로그 구독하기



턴어라운드 주식비대증간...


제가 관심을 갖는 주식은 대중소형 구분 없이 부채가 적고, 모아 논 자산이 많고, 적고 많고를 떠나

적자보지 않고 수익을 내면서 일정부분 마켓셰어를 확보한 회사들입니다.

한마디로 알토란 같은 회사들이지요.

몇몇 분은 아시겠지만 저는 이런 회사들이 바겐세일 하기를 기다리거나 골라 아주 싸게 삽니다.

어떤 면에서는 이렇게 하는 것으로 투자 행위가 모두 끝났다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조금 기다리다 보면 저 혼자 오르내리다가 방향을 잡습니다. 위쪽으로.

갈 데라고는 위쪽 한길뿐입니다. 아래로는 더 갈 데가 없어요.

알토란 같은 좋은 주식은 업황이 꺽이고, 시장의 외면을 받아도 자기가 가진 고유한 값의 일정부분

이하로는 내려가지 않습니다.

금융위기 같은 대외적인 엄청난 충격이 오면 더 하락할 수 있지만, 다른 것과 비교해 크게 내리지도

않을뿐더러 회복은 어떤 것보다 빠르게 순식간에 돌아옵니다.

 

이런 주식이 방향을 잡고 좀 상승한다 싶으면 애널이나 언론에서 턴어라운드라는 말이 언급되기 시작하죠.

업황이 턴어라운드 된다느니 실적이 턴어라운드 된다느니 오를수록 자주 언급됩니다.

사는 종목마다 하나같이 저런 얘기가 나옵니다.

제가 턴어라운드 종목을 발굴하는 도사라도 되나요?

그런데 저는 업황이나 미래의 실적을 정밀분석하고 예측해서 산 것이 아니고, 단순히 알토란 주식이

바겐세일 하기에 아주 싸게 산 거 뿐이지요.

전 업황이 좋아질지 앞으로 실적이 어찌될지 분석하는 재능도 부족하고 미래에 관한 것, 예측에 관한 것은

거의 신뢰하지 않기 때문에 극히 일부를 제외하면 매매에 전혀 참고조차 하지 않습니다.

그런데도 사는 주식마다 턴어라운드 한다는 소리를 듣습니다.

왜그럴까요?

 

턴어라운드 하는 주식은 턴어라운드 하기 직전이 주식 값이 제일 쌉니다.

단지 아주 싸게 주식을 사는 것만으로 턴어라운드하는 주식을 사는 거지요.

산업의 사이클을 연구하고, 업황을 연구하고, 투입되는 원재료의 가격변동을 연구할 능력이 모자라도

턴어라운드 주식을 턴하기 전에 미리 얼마든지 살 수 있다는 말이지요.

아주 싸게 사는 그 싼값에 모든 연구결과가 함축되어 있습니다.

최근의 건설 증권 은행들이 그렇고, 건설화학을 비롯한 페인트주 등등 대중소형 가릴 것 없이 대부분 그렇습니다.

모든 시세는 싼값에서 출발한다는 게 제 투자지표지요.

이렇게 싸게 사다 보면 운 좋게 주도주를 잡게 되는 수도 있고, 호기심을 갖고 좀 깊이 연구하면 찾을 수도 있는 것이고요.

주도주에 선택되지 못했다손 치더라도 수익을 내는 데는 전혀 지장이 없으니 억울할 것도 없지요.

 

싸게 사려면 값을 알아야 하고, 값은 본인이 매겨야 신뢰가 갑니다.

기업의 값을 매기는데 처음부터 너무 정밀하고 정확하게 매기려 하지 마세요.

처음엔 대충 큰 건더기만 참고해서 매겨보세요.

시작이 어렵지 하다 보면 저절로 기술도 생기고 기업을 보는 눈도 높아집니다.

우리가 기존에 하던 주식공부, 뉴스서핑, 무심히 바라보는 HTS 등등 이런 시간의 일부를 돌려서 매일 꾸준히 한다면

금방 수준급이 될 수 있어요.

이것도 알고 보면 아주 손쉬운 하수의 방법이네요.

하수가 고수의 방법을 백날 공부하고 연구해봐야 돈과는 무관하게 됩니다.

주식은 어렵게 생각하면 한없이 어렵지요.

주식하는 이유가 돈을 벌기 위한 것이라면 우리 같은 하수는 하수의 방법을 택하는 것이 상책 아닐까 합니다.



주제 : 재태크/경제 > 주식

▲top

‘비대증간’ 카테고리의 다른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