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한 나

부제목이 없습니다.



플래너 단기장기

    긍정적인 꿈을 꾸자

  • 1 두달에 한번은 숙박하는 가족여행을 하자
  • 2 한해저축목표 꼭 달성하자
  • 3 주말농장으로 신선한 야채를 자급하자.
  • 꿈 꾸면 행복해진다.

    이웃사랑 기도하자.

    윈윈(5) 박수14

  • today
  • 44
  • total
  • 112715
  • 답글
  • 255
  • 스크랩
  • 8

블로그 구독하기



얘들아~ 스마트폰, pc에서 탈출하고 캠핑하러 가자여행이 좋...

중2 아들은 기말고사 기간에도 부모를 속이며 pc방에 출입을 했었던거 딱 걸렸다.

아들친구 엄마한테서 얼마전에 듣고서 아들의 생활에 원격조종, 리모델링을 하기로 햇다. 첫번째 미션으로 자연과 함께 지내는 시간을 많이 갖기로 하고서는 덕유산 캠핑을 갑작스레 준비하였다. 금요일 퇴근하자마자 캠핑용품을 대충 챙기고 출발~

 

캠핑족들 너무 많다. 간신히 자리를 잡고서

오랫만에  야영을 해서인지 남편은 원터치 텐트를 치는데 땀을 줄줄 흐르고 ㅍㅍ

숯불에 구워먹으려 준비한 한우가 아이스박스에서 감금당하고 아이들은 밥도 못먹고 미리 사간 후라이드 치킨 닭다리로 요기하고  결국 엉성하게 마무리 한 텐트에서 단잠에 곯아 떨어졌다.

결국 10시가 다되어서야 정리가 끝나고 라면국물이라도 먹자며 취사도구를 덜그덕거리는데 앗~가스렌지 없다.

우리도 아이들이 먹다 남은 치킨찌꺼기로 배를 다독이고 텐트에 누워보는데 와~ 천국이 따로 없네. 진짜 좋네~ㅎㅎ

 

배가고파 이른 아침에 일어나니 얘들 아빠는 이튿날 새벽에 기름값도 나오지 않는다고 금방에서 렌지하나 사자고 한 내 의견을 묵살하고 새벽4시30분에 집에가서 휴대용가스렌지를 2개나 챙겨왔다.

아침부터 어제 못먹은 한우를 숯불 철판에 구워먹는데 와우~ 입에서 녹는다 녹아.

야외나오면 남자들이 왜이리 친절해지누. 고기도 굽지요~ 설거지도 하지요~

 

남편은 딸손을 잡고, 나는 아들손을 잡고 백련사까지 산행을 감행했다.

힘이 남아도는 사춘기 아들녀석은 나를 위한답시고 끌고다니는데 난 꼭 주인 잘못 만난 망아지꼴로 고문당하는 듯 힘들어서 혼났다.

계곡물에서 오래참기 게임, 물제비뜨기 게임으로 경쟁을 하며 짧지만 강한 1박2일 캠핑을 끝냈다.

우리집 캠핑살림살이가 너무 빈약하여 7월 다소 넉넉한 수당으로 캠핑용품을 구입해서 앞으로 자주 자연에서 일상생활에 지친 심신을 휴식하고 기계에 노출되어 있는 아이들도 일시적이지만 유해환경에서 차단하는 시간을 갖기로 했다.

 

에피소드~

백련사까지 가는 길에 잠자리 한마리가 남편목덜미에 붙어서 1km가량 떨어지지 않고 무임승차한 것을 큰 의미를 갖고 기분좋아하던 남편이 하산길에 당장 로또를 긁더니...결과는 꽝이지 뭐~ㅋㅋ   







주제 : 개인 > 가족/자녀

▲top

‘여행이 좋다...’ 카테고리의 다른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