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한 나

부제목이 없습니다.



플래너 단기장기

    긍정적인 꿈을 꾸자

  • 1 두달에 한번은 숙박하는 가족여행을 하자
  • 2 한해저축목표 꼭 달성하자
  • 3 주말농장으로 신선한 야채를 자급하자.
  • 꿈 꾸면 행복해진다.

    이웃사랑 기도하자.

    윈윈(5) 박수14

  • today
  • 42
  • total
  • 108799
  • 답글
  • 255
  • 스크랩
  • 8

블로그 구독하기



주말텃밭은 주인의 무관심에도 주렁주렁주말농장...

올해 여름에는  주말마다 유난히 비가 줄창 내렸던 것 같다.

광복절 황금연휴에 시댁에서 이틀보내고 어제는 비 핑계로 그간 돌봄을 소홀히 했던 주말텃밭에

아침일찍 호미를 들고 나섰다.(혼자서 3시간동안 풀을 뽑았다는거...집에와서 허리에 파스를 붙였다.)

작년에는 기름진 땅에서 처치곤란할 정도로 열어주던 오이, 가지, 고추들을 생각하고 올해에도 시작했었는데(아파트 주민, 직장동료, 하물며 수녀님까지 베풀었던 풍족한 열매채소들...)

올해는 농작물 경작의 경험이 없는 신출내기 땅,  거름기 거의없는 마사토 묵은땅을 얻었더니

근근히 상추만 따 먹다가 최근에야 오이, 고추, 가지를 울가족 자급할 정도만 먹고 있었다.

 

그런데 이게 웬일이야?

여태 주말텃밭을 해 봤지만 수박, 참외는 그닥 재미를 보지못했는데(특히 수박은 첨)

수박이 주렁주렁...참외도 덩달아 주렁주렁...아, 깜짝 놀랐지 뭐야.

 

시중에서 사는 것보다 훨씬 크고 제법 무직한 참외를 3개,  훨씬 작게 달리는 수박을 1개 따서 시식을 해봤는데 울 딸이 "엄마, 생각보다 맛있네. 달콤하네"한다.

참외는 노랗게 익으면 따면 되는데 수박은 수확 시기를 갸름하기가 영 곤란했지만 그래도 제일 오래된 것처럼 보였던 그 놈(수박)...잘라보니 붉은 기가 별로 없었지만 신기하게도  덜 익은 것 같은 하얀속살도 부드럽고 아삭한 질감에 달달했다는 거...

 

퇴근후 잠깐 들러 옥수수 12통을 따서 오늘 저녁에는 통은 작지만 알이송송 박힌 옥수수를 쪄 먹어야겠다.

(4인가족 기준 3통씩 싸우지말고^^)



주제 : 개인 > 일기/일상

▲top

‘주말농장’ 카테고리의 다른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