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은 소풍/분홍샌들

꽃을 사랑하고 소소한 일상에 감사하며 늘 여행을 꿈꿉니다!!!



  • today
  • 7
  • total
  • 98664
  • 답글
  • 413
  • 스크랩
  • 73

블로그 구독하기



천섬/ Thousand Islands설레는 여...



이 번 여행에서 기대되었던 것 중 하나는 선배 언니가 꼭 가보라며 추천을 한 곳, 천섬투어였다.

지금 생각해도 가장 속상했던 일로 기억에 남는 이 날은 비가 왔었다.

비 때문에 그날 찍은 사진은 마음에 드는 게 하나도 없다.

카메라 렌즈는 계속해서 젖기 일쑤이고 사진을 찍어도 어두워서 아름다운 풍경이 제대로 표현되지 않은 것이다.

오늘에서야 몇 장의 사진만을 갖고서라도 포스팅을 해볼까 한다.

 


슬픈 사랑의 이야기가 담겨 있는 하트섬의 볼트성

 

캐나다의 온타리오호수의 물이 세인트로렌스강으로 흘러드는 지점에는 1864 개의 크고 작은 섬들이 있는데 캐나다와 미국의 국경지역이어서 2/3 정도는 캐나다령, 나머지는 미국령이라고 한다.

그중 최소 집이 한 채 있거나 나무가 2 그루 이상 있는 섬이 1000 개인데 이 섬들을 천섬이라 부르며, 다양한 크기의 100년이 넘는 많은 별장과 성은 푸른 강물, 하늘과 어울려 멋진 풍경을 이루고 있다.

 













 

천섬 중에 하이라이트는 바로 하트섬으로 이 섬에는 조지 볼트의 슬픈 러브스토리가 담겨 있는 볼트성이 있다.

호텔 재벌인 조지 볼트(George Boldt)가 부인 루이스에게 사랑의 선물로 주기 위해 성을 짓기 시작하였지만 4년 후 120개의 방을 갖춘 중세의 성을 닮은 볼트성이 완공될 무렵에 루이스가 심장마비로 사망하자 공사를 중단시켰고 다시는 이 섬으로 돌아오지 않았다고 한다.

이후 70여 년간 방치되었던 섬을 사우전드 아일랜드 브리지 공사가 매입하여 현재의 모습으로 완공하였으며, 하트섬 입장은 유료이다.

 


















레스토랑은 우리가 점심을 먹었던 곳. 사진 우측으로 나가면 유람선을 타는 곳이 있다.

 

 

[윌리엄 월도프 아스토르](https://en.wikipedia.org/wiki/William_Waldorf_Astor)

[사우전드 제도](http://100.daum.net/encyclopedia/view/b11s0571a)

 

** 조지 볼트 이야기

조지 볼트는 필라델피아에서 작은 호텔에서 직원으로 일했었다 한다.

폭풍우가 몰아치는 어느 날 새벽에 남루한 노부부를 맞게 되었고 객실이 다 찬 상태였지만 노부부를 내칠 수 없어 자신의 방에 묵게 했었다.

이 노부부는 윌리엄 월도프 아스토르(William Waldorf Astor)부부였으며 후에 조지 볼트의 친절함과 성실함에 감사한 마음으로 조지 볼트를 위해 2년 후, 맨해튼 중심가에 더 월도프 아스토리아 호텔을 지어 총 지배인으로 임명했고 그 덕에 조지 볼트는 호텔 재벌이 될 수 있었다고 한다.

조지 볼트는 재벌이었음에도 불구하고 1893년 이래 이 호텔의 총 지배인으로 일하며 죽을 때까지 이곳을 떠나지 않았다고 한다.

 

조지 볼트와 윌리엄 월퍼트 아스토르의 일화는 친절함의 중요성을 생각하게 하는 이야기로 알려져 있다.



주제 : 여가/생활/IT > 여행

▲top

‘설레는 여행...’ 카테고리의 다른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