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나마리님의 집.

부제목이 없습니다.



내가 즐겨찾는 이웃(0)

  • 이웃이 없습니다.
  • today
  • 2
  • total
  • 77
  • 답글
  • 0
  • 스크랩
  • 0

블로그 구독하기



사우디까지 손 뻗는 中…아람코에 최대 11조 투자 검토낙서판

'차이나 머니'가 중동의 석유 왕국 사우디아라비아에까지 손길을 뻗치고 있다. '세계에서 가장 비싼 기업' 사우디 아람코 기업공개(IPO)를 한 달 앞두고 중국 국부펀드가 최대 11조원 규모의 아람코 주식을 매입하는 방안을 고려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6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은 익명의 관계자를 인용해 중국 실크로드 펀드가 아람코 상장에서 50억~100억달러(약 5조 7825억~11조 5800억원)를 투자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약 2조달러(약 2312조원)로 예상되는 아람코 IPO를 지원하는 방식이 될 것으로 보인다. 


시노펙과 중국투자공사(CIC)도 IPO와 관련해 아람코와 회담을 가진 것으로 전해졌다. 소식통은 아직 투자가 확정되진 않았으며 각 기업이 투입하는 금액은 결국 중국 정부에 달려 있다고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중국의 아람코 투자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추진하는 '일대일로' 이니셔티브의 일환이다. 시 주석은 일대일로를 통해 중국의 정치적 영향력을 높이고 고대 실크로드 무역로를 되살리는 방안을 모색해 왔다.

아람코 투자가 확정되면 사우디와의 관계가 돈독해지고, 유가 상승에 따른 이익을 얻을 것으로 중국은 기대하고 있다.

다만 이번 투자와 관련된 아람코와 실크로드 펀드·시노펙·CIC·중국 국영자산감독관리위원회(SASAC)·중국 재정부 모두 블룸버그통신의 논평 요청에 답하지 않았다.

러시아도 아람코 IPO에 눈독을 들이고 있다. 러시아 국부펀드인 러시아직접투자기금(RDIF)의 키릴 드미트리예프 최고경영자(CEO)는 지난주 블룸버그TV와의 인터뷰에서 "아람코 IPO는 독특한 기회"라며 "러시아 투자자들이 (아람코 IPO) 참여를 열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람코 IPO에 참여하는 것이냐는 진행자의 질문에는 "최종결정이 내려지지 않았고, 투자금액도 미정"이라면서도 "고려하고 있다"고 긍정적으로 대답했다.

중국과 러시아 모두 아람코 주식을 매입할 경우, 아람코 IPO에 날개를 달아줄 것으로 보인다. 사우디 왕실은 아람코 기업가치가 2조달러에 달한다고 주장해왔으나, 최근 IPO 주관사 측에 1조6000억~1조8000억달러까지 가치가 축소돼도 괜찮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주제 : 문화/예술/오락 > 음악

▲top

‘낙서판’ 카테고리의 다른글

  • 사우디까지 손 뻗는 中…아람코에... 2019/1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