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니러브집

사랑하며 행복하게 아프지 말자 홧팅^^



플래너 단기장기

내가 즐겨찾는 이웃(0)

  • 이웃이 없습니다.
  • today
  • 236
  • total
  • 1548743
  • 답글
  • 25082
  • 스크랩
  • 1926

블로그 구독하기



주말에 파김치와 콩나물물국과 파리바게트 빵과 커피 그리고 오이소박이와 고추소박이김치!퍼니에 ...



 

 

 

봄봄봄 봄이와서 주변에 온갖 꽃들이 아름답게 피는 요즈음~주부는....

 

 

 

 

날씨가 풀리니 김장김치보다 파김치나

 

 

 

봄김치가 먹고 싶어서 하긴 얼마전에도 파김치 한단 담아서 퍼니혼자 냠냠 먹었지 ㅎㅎ

 

 

 

파김치 먹고 싶어 엊그제 의왕시장 갔는데 파 한단에 글쎄 3천원

 

 

 

그것도 깐 쪽파인데 겁나 착한 가격이라 얼씨구나 하고 얼릉 집어왔당 ㅎ

 

 

 

파김 좀 지저분한 부분이 있어서 물에 좀 담갔다가

 

 

 

손으로 비벼서 쪽파 머리쪽에 좀 깔끔하게 다듬어줬다~

 

 



 

 

 

쪽파 머리쪽으로 멸치액젖 살살붓고 잎사귀는 살짝만 부어주고 절여줬음~

 

 

 

밀가루풀 쑤어서주고 절여진 파에 있는 멸치액젖 쪼르르 따라서

 

 

 양념~설탕,다진마늘넣고 양념 만들어서 절여진 쪽파에 버물머물 해주면 된다~

 

 

어제 교회 예배 오후예배가고 예배가기전에 파김치 담아놨음~

 

 

 

밥도 하고 콩나물국도 끓이고 바쁘다 바뻐~

 

 

 

아침에 일찍 일어나는 편이 아니라서 더 바쁨 ㅎ

 



 

 

그래도 쪽파 한단에서 조금 빼놓고 나머지로 쪽파김치 담았음~

 

 

 

신랑은 파김치 안좋아하니 퍼니 혼자서 먹으면 되니

 

 

 

이정도도 춤분히 먹는다~ 맛있어져라 주문을 외우고 반나절정도 베란다에 방치함 ㅎ

 




 

 

오후예배 끝나고 목사님 잠깐 뵙고 이야기도 하다가...

 

 

어제는 날도 구리고 커피한잔과 빵이 먹고 싶어서

 

 

파리바게트에 들러서 빵을 사왔다~

 

 

 

 

 

 

파리에서는 빵을 몇개만 하도 가격이 겁나 올라감~

 

 

뭐 자주 사먹는거는 아니니...

 

 

 

참 3,770원  포인트 할인 받아서 착하게 4천원대로 샀으니 괜찮다~

 



 

 

 

리얼치즈케이크~


 

 

파리에 냉장고에 이쁘게 자리잡은 이녀석이 맛있어 보여 집어옴~

 

 

 

케이크치고 가격이 착한 가격이라 3,100 사왔는데

 

 

 

비주얼값은 못하는... 하긴 가격이 착하니 뭐 ㅎ

 

 


 

 

대신 핫도그가 기대에 부응함 ㅎ

 

 

 

바삭하게 맛있는 핫도그 2,600원데 520원 할인해서 2,080 가격도 맘에들고

 

 

 

맛도 있었음~ 커피랑 따악 좋은....


 

렌지에 30초 데워 먹으면 된다~

 

 

처음에 비닐채 데웠는데 비닐에 묻은 소스도 비닐에 묻어서

 

 

 

집에 있는 소스 뿌려줌~

 

 


 

 

 

이름참 잼나는 핫도그라구 2,900

 

 

아직 맛보지 못했음~

 






 

교회 갔다가 파리에서 빵 사가지고 오는데 빗방울이 떨어짐!

 

 

역쉬 내가 촉은 있어 ㅎㅎ

 

 

 

집에 오자마자 카누 커피와 함께 케이크와 핫도그 준비했음~

 

 

 


 

비주얼이 이뻐서 기대했던 리얼치즈케이 맛봤는데

 

 

 

생각보다는 별로임~

 



 

 

 

대신 바삭하게 맛있는 핫도그가 맛있었음~

 

 

 

소스는 렌지에 데우면서 소스가 묻어나서 없어서

 

 

 

집에 있는 케찹과 머스터드 뿌려서 먹었음~

 

 

 

커피와 궁합도 맞고 맛있음^^

 



 

 

 

구리구리한 날씨에 카누 아메리카노커피한잔 좋음^^ 개조아 ㅎ

 



 

 

어제 신랑이 초평동 달걀을 가져왔음~

 

 

저번주에는 못가져왔는데 이번주에는 달걀이 많당~ 아웅!

 



 

 


이마안큼~ 캬!

 


 

 

 

무항생제달걀과 맨앞에 하얀달걀3개는 오리알이라는 와~

 

 

 

 

 

어제는 찐달걀도 6개나 ㅎ

 

 

 

어제 저녁먹어서 못먹고 오늘  먹었는데

 

 

 

삶은 달걀에 노른자도 많고 고소하고 어찌나 맛있는지...

 

 

 

지금까지 먹어본 삶은 달걀중에 최고 맛있는.. 혹시 비법이 ㅎ

 



 

 

엊그제 의왕시장에서 사온 오이와 아삭이고추로 반찬할거임~

 

 

싱싱할때 해야지 하고

 

 

 

어제 밤에 오이소박이와 고추소박이 담았음~

 



 

 

 

오이는 굵은 소금으로 문대서 깨끗이 씻어주공

 

 

아삭이고추도 깨끗이 씻어줌~

 

 



 

 

 

요즘 유튜브 먹방에서는 오이소박이를 길게 담아서 마구 맛있게 먹는게

 

 

 

맛있어 보여 어제 퍼니도 오이 길쭉하게 칼집내서

 

 

 

칼집사이에 굵은소금 넣고 주변에도 소금 뿌려서 절여줬음~

 

 

 

오이가 말 잘듣는 신랑처럼 나긋나긋해질때쯤 물에 씻어서 물기 빼주면된당 ㅎㅎ

 

 

 

 

 

오이소박이 절여주고...

 

 

 

고추소박이(퍼니가 이름지음) 오이소박이 방식으로 굵은 소금에 절여서 씻어줬음~

 

 

 

 참 아삭이고추 씻기전에 칼집을 길게 끝까지 잘리지 않게 중간에 넣어줬음~

 

 

 

 

 

오이소박이와 고추소박이에 들어갈 양념재료~

 

 

 

무우채는 썰어서 소금에 절여 씻어서 물기짜주공~

 

 





 

 

양파와 당근채 부추도 쫑쫑 썰어줌~

 


 

 

 

오이소박이양념~ 양파,당근,부추 썰어넣고

 

 

 

멸치액젖,설탕,고추가루 다진마늘넣고 생수 조금넣고 잘 섞어줬음~

 

 

 



 

 

잘 절여진 오이사이에 양념을 대충 구겨 넣으면 된당!

 

 

 

피곤하고 구찮타~ 피곤~

 

 


 

 

고추소박이 양념~~ 무채썰어 절여서 씻어 물기빼준거에

 

 

 

양파,당근,부추 썰은거에 멸치액젖,설탕,고추가루,다진마늘 넣고 잘 섞어줌~

 





 

 

 

밤이되니 피곤해서 칼집넣은 고추사이에 양념을 삐져 나오거나 말거나

 

 

대충 우겨넣은~ 구찬타 뭐 대충~

 

 

그래도 살짝 양념맛을 보니 맛있네~~그럼 됐지 모 ㅎㅎ

 

 

 

아공~ 어제 밤에 피곤해 오늘도 아침부터 볼일도 많고 해서 바빴던 하루~

 

 

그래도 아침만 빼고 즐거웠다 하루^^

 

 

새로운 한주도 햄볶는 한주 보내세요!

 

 


 

 


 



주제 : 여가/생활/IT > 요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