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니러브집

사랑하며 행복하게 아프지 말자 홧팅^^



플래너 단기장기

내가 즐겨찾는 이웃(0)

  • 이웃이 없습니다.
  • today
  • 449
  • total
  • 1283053
  • 답글
  • 23041
  • 스크랩
  • 1679

블로그 구독하기



가정식반찬~ 두부김치,도토리묵무침,들깻잎볶음,고구마순들깨볶음!퍼니에 ...

 

 



 

 

 

가정식반찬~ 일상반찬~~어제도 반찬없어 반찬하기!

 

 

 

 

집앞 아주머님들이 파시는 금방 따오신 고구마순 사다가 껍질벗겨 준비하고

 

 

 





 

 

사진엔 없지만 더운날 땀 흘려가며 이것저것 데치고 볶고 지지고 볶고해서 준비한 반찬들!

 

 

 

 

밥도 강낭콩밥으로 준비하고...

 

 

 

퍼니가 요즘 음식을 먹고 싶은거 못먹으니 오히려 건강해진 밥상같은 기분이 든다 ㅎ

 

 

 

정성들여 차려놨는데 울 신랑 요즘 입맛을 잃어 내내 잘 먹던걸 입에 안맞는다고

 

 

 

밥에 물 말아 먹음~ 우짜나...

 

 



 

 

 

 

 

 

잡곡밥에 강낭콩넣고 금방한 밥!

 

 





 

 

 

돼지고기를 한약 먹느라 먹으면 안돼니 고기없이 묵은지만 달달 볶아서

 

 

 

 

준비하고 시장에서 산 손두부 살짝 데쳐서 준비하고..

 



 

 

 

고구마순 데쳐서 볶다가 들깻가루 넣고 마무리~

 

 

 

 

무지 고소하고 간도 딱맞고 맛있는데 울 신랑은 취향이 아니라고...

 

 

 

먹으면 맛도 있고 건강해질거 같은 고구마순들깨볶음이다!

 

 

 



 

 

 

 

 

갖은 야채넣고 버무린 도토리묵무침~

 

 

 

 

무지 먹고 싶어 안양중앙시장에서 손두부랑 같이 사왔는데 울 신랑은 원래 도토리묵 안좋아 해~~

 

 

 

맛만 좋은데 잉~~

 


 

전에 담은 열무김치도 놓고...

 

 




 

 

 

들깻잎 아주머님들 파시는거 사와서 손질해서 데쳐서 간장양념해서 볶아낸

 

 

 

들깻잎볶음~~ 담백하면서도 맛있는데 이것도 울 신랑 취향이 아니라고..

 

 

 

 

참내~~ 다른때는 잘먹던 음식들도 어제는 몇가지 다 입에 자기 취향 아니라고 한다~~ 헐!!

 

 

 

하지만 입맛을 잃어서 그런거니 뭐라고 할수도 없고..

 

 

 

얼마전까지만 해도 퍼니도 입맛잃어 밥 잘 못먹었는데 그땐 울 신랑은 잘 먹었었는데

 

 

 

이젠 반대로 됐다~

 

 

 

 한약이나 뭐 몸에 좋은거 먹으라고 해도 말도 안듣고 뭐 챙겨줄려고 해도

 

 

자기는 그런거 안좋아한다고 안먹고 참 어쩌라고...

 

 

 

남자들이 다 그런건지 모르겠지만 몸에 좋은거 챙겨주면 잘좀 먹었으면 좋겠다~

 

 

 

왜케 말도 안듣고 아프면 나보고 어쩌라고 대략난감~

 

 

 

내가 아파도 안챙겨 주고 가족이 뭐 이래? ㅠㅠ

 

 

 

난 가족이면 서로 챙겨주고 챙김받고 싶은데 그런게 부족한 울 신랑이다~

 

 

 

 

 

 

 

 

 

 



주제 : 여가/생활/IT > 요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