먼산너머님의 집.

시간이 머무는 공간~



내가 즐겨찾는 이웃(0)

  • 이웃이 없습니다.
  • today
  • 10
  • total
  • 5790
  • 답글
  • 284
  • 스크랩
  • 167

블로그 구독하기



―비의 연가― 사랑

                          ―비의 연가― 

 

                       나머지 한손 우산을 받쳐 들고

                       

                       핸드폰 거는 사람을 보라 
                       

                       손이 세 개가 아니라고 
                       

                       폭우 쏟아부으며 한사코 말려도
                       

                       잠시 주춤거리다가
                       

                       우산을 아래로 놓아버린다 
                       

                       누가 보아도 의아한데 
                       

                       자갈비를 가랑비로 믿게 하는

                       

                       미소와 음성마술이

                      

                       꽉찬 머리 위에 떨어지는 빗방울
                       

                       비가 아녀요,

                       

                       억수로 때리며

                       

                       사방 두드리는 소리, 글쎄
                       

                       모조리 귓가를 떠나지 못하는 
                       

                       장대 밀어
                       

                       높다랗게 곧추 세우는 하늘은  
                       

                       연인의 월하노인 
                       

                       인연 만드는 수완은

                       

                       오는 사람 거절 않고

                       

                       비를 즐기는 거다, 같이

                       

                       빗물 묻은 망설임 털어내고

                       

                       은은히 돌려주는

                       

                       덕지덕지 눌러붙인 땟국을 
                       

                       진하게 감싸안는

                       

                       진하게 안기우는

                       

                       따스한

                       

                       비의 다른 속삭임

 

 

 

 

 

 

 



주제 : 개인 > 사랑

▲top

‘사랑’ 카테고리의 다른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