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소현0090님의 집.

부제목이 없습니다.



내가 즐겨찾는 이웃(0)

  • 이웃이 없습니다.
  • today
  • 6
  • total
  • 2847
  • 답글
  • 0
  • 스크랩
  • 0

블로그 구독하기



"가을 나들이에 도시락 섭취 주의하세요"...식중독 조심해야낙서판

34fgerg.jpg(79KB)


폭염과 태풍이 지나가고 선선한 바람이 부는 가을을 맞아 야외활동을 계획하는 이들이 많다. 이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각종 야외활동이 많아지는 가을철 도시락 등으로 인한 식중독 발생 우려가 높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30일 밝혔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최근 5년간 계절별 식중독 평균 발생 건수는 300건/6243명이다. 봄(3~5월) 83건/1702명, 여름(6~8월) 106건/2780명, 가을(9~11월) 81건/1144명, 겨울(12~2월) 61건/618명으로 가을철은 아침·저녁으로 선선하지만, 낮 동안 기온이 높아 식중독균이 잘 증식할 수 있기 때문에 식중독이 꾸준하게 발생하고 있다. 

식약처 관계자는 "가을철 나들이 시 안전한 도시락 준비 및 보관·섭취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먼저 도시락을 준비할 때는 조리 전 비누 등 세정제를 사용하여 30초 이상 손을 씻어야 하며, 과일·채소류 등은 물에 담갔다가 흐르는 물로 깨끗이 씻어야 한다. 조리 음식은 중심부까지 완전히 익히고 음식은 1회 식사량만큼 준비하고 밥과 반찬은 식힌 후 별도 용기에 담는 것이 좋다. 또한 김밥을 준비할 때는 밥과 재료들을 충분히 익히고 식힌 후 담아야 한다.

도시락은 보관과 운반도 중요하다. 조리된 식품은 실온에서 2시간 이상 방치하면 안 되며, 가급적 아이스박스 등을 이용하여 10℃ 이하에서 보관 및 운반해야 한다. 햇볕이 닿는 공간이나 자동차 트렁크에는 보관하지 않는 것이 좋다. 

도시락을 섭취할 때는 개인위생에 철저히 신경써야 한다. 식사 전 손을 깨끗이 씻거나 물티슈로 닦아야 하며, 실온이나 자동차 트렁크에서 오래 보관되었던 식품은 과감히 버린다. 마실 물은 가정에서 미리 준비하고 안전성이 확인되지 않는 계곡물이나 샘물 등은 함부로 마시면 안 된다. 또한 남은 음식과 음료수는 장시간 이동 중 식중독균 증식 우려가 있기 때문에 집으로 다시 챙겨와 섭취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식약처는 "음식물 취급과 섭취에 조금만 주의를 기울이면 건강하고 즐거운 가을 여행이 될 수 있다"며 평소 식중독 예방 3대 요령인 '손 씻기, 익혀 먹기, 끓여 먹기' 실천을 당부했다. 
 




주제 : 여가/생활/IT > 유머/만화

▲top

‘낙서판’ 카테고리의 다른글

  • "가을 나들이에 도시락 섭취... 2018/09/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