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륵의 山寺

마음을 다스리는 훈련도장



플래너 단기장기

블로그 구독하기



■ 음주의 급과 단수● 生活館...


 


■ 음주의 급과 단수


일찍이 청록파 시인 조지훈님은 바둑에 급수가 있듯, 
술을 마시는 데도 급수(級數)와 단(段)이 있다고 논하였답니다. 
그런데 그 명칭과 해설이 아주 멋스럽고 재미가 있어 올려봅니다


9 급: 부주(不酒)  술을 아주 못 먹진 않으나 안 먹는 사람
8 급: 외주(畏酒)  술을 마시긴 마시나 술을 겁내는 사람
7 급: 민주(憫酒)  마실 줄도 알고 겁내지도 않으나 취하는 것을 민망하게 여기는 사람. 
6 급: 은주(隱酒)  마실 줄도 알고 겁내지도 않고 취할 줄도 알지만 아쉬워서 혼자 숨어 마시는 사람.
5 급: 상주(商酒)  마실 줄 알고 좋아도 하면서 무슨 잇속이 있을 때만 술을 내는 사람.


4 급: 색주(色酒)  성생활을 위하여 술을 마시는 사람.
3 급: 수주(睡酒)  잠이 안 와서 술을 마시는 사람
2 급: 반주(飯酒)  밥맛을 돕기 위해서 마시는 사람
1 급: 학주(學酒)  술의 진경을 배우는 사람 - 주졸(酒卒). 

1 단: 애주(愛酒)  술의 취미를 맛보는 사람 - 주도(酒徒). 
2 단: 기주(嗜酒)  술의 진미에 반한 사람 - 주객(酒客). 
3 단: 탐주(耽酒)  술의 진경을 체득한 사람 – 주호(酒豪). 
4 단: 폭주(暴酒)  주도를 수련하는 사람 - 주광(酒狂). 
5 단: 장주(長酒)  주도 삼매에 든 사람 - 주선(酒仙).


6 단: 석주(惜酒)  술을 아끼고 인정을 아끼는 사람 - 주현(酒賢). 
7 단: 낙주(樂酒)  마셔도 그만 안 마셔도 그만, 술과 더불어 유유자적하는 사람 - 주성(酒聖) 
8 단: 관주(觀酒)  술을 보고 즐거워하되 이미 마실 수 없는 사람 - 주종(酒宗). 
9 단: 폐주(廢酒)  술로 말미암아 다른 술 세상으로 떠나게 된 사람 - 열반주(涅槃酒).  

이어서 조지훈은 주도(酒道)에는 9 단 이상은 없다고 하였답니다. 
9 단 이상은 이미 이승 사람이 아니기 때문에 단을 매길 수 없다는 것이지요..

. .....................................................
여러분은 몇 급 혹은, 몇 단이신가요? 
단, 8 단, 9 단은 너무 높은 경지인 것 같으니 도전은 금물… ㅎㅎㅎ.





주제 : 여가/생활/IT > 생활의지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