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과사랑이 살아가는 아름다운 이야기

자신감과 긍정적인 생각을 항상 마음을 비우고 나 자신과 약속 한것은 꼭 뜻을 이루자. (2014.11.22)



플래너 단기장기

내가 즐겨찾는 이웃(308)

  • today
  • 69
  • total
  • 2139108
  • 답글
  • 38491
  • 스크랩
  • 3519

블로그 구독하기



녹둔도를 아십니까? 사랑 쉼터...

 

녹둔도를 아십니까?
 

1889년 함경도의 한 관리가 고종에게
 급한 전갈을 보냈습니다.


 '러시아 군사들이 우리 영토에 들어와
 건물을 짓고 다닙니다.'


함경북도 경흥 두만강 하류의 둘레 8km의 작은 섬.
녹둔도는 세종 이후 500년간 조선의 땅이었지만
 청나라와 러시아의 거래 속에 허망하게
 러시아에 점령되어버린 우리 땅.


원래는 두만강 하류의 섬이었지만 강의 퇴적 작용으로
 쌓인 흙으로 섬이 러시아의 연해주와 붙어버리며
 문제가 발생했습니다.


이것을 러시아와 청나라 사이의 베이징조약에서
 은근슬쩍 러시아의 영토로 규정해 버린 것입니다.
하지만 이 사실을 조선에서는 몰랐다가
 시간이 지나서야 알게 되었습니다.


녹둔도가 조선의 영토임을 증명하는
 수많은 증거와 함께 십여 차례의 반환 요청이 이어졌지만
 이미 국력이 약해진 조선의 정당한 주장은
 번번이 무시되었습니다.


심지어 1937년 스탈린 정부는 녹둔도에 거주하는
 조선인들을 모두 중앙아시아로 강제 이주시키고
 그곳에 군사기지를 건설합니다.


그리고 일제 강점기를 겪고
 남북 분단의 비극 속에 녹둔도에 대한
 기억이 사라져 가고 있습니다.


1990년 대한민국 서울 주재 러시아 대사관에
 녹둔도 반환을 건의해 보았지만 거부당했습니다.
북한 지역의 영토라서 대한민국이 영향력을
 발휘하기 어려운 상황입니다.


하지만 분명한 것은 언젠가는 되찾아야 할
 우리의 땅입니다.

 



불의한 힘에 밀려 빼앗긴 영토와 주권,
안타깝게도 한반도는 아직 분단국가이기에
 그 아픔의 소용돌이 속에서 회복시키지 못한
 역사의 슬픔이 여전히 남아있습니다.


이 모든 아픔과 슬픔을 당당히 털어낼 수 있는
 그날이 빨리 찾아오기를 기원합니다.


# 오늘의 명언
 우리의 조국이란 우리의 마음이 묶여 있는 곳이다.
- 볼테르 - 출처 따듯한하루

♬ 모네타 부자마을 사과 사랑네 사과즙 사러 가기 클릭






주제 : 개인 > 일기/일상

▲top

‘사랑 쉼터 ...’ 카테고리의 다른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