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과사랑이 살아가는 아름다운 이야기

자신감과 긍정적인 생각을 항상 마음을 비우고 나 자신과 약속 한것은 꼭 뜻을 이루자. (2014.11.22)



플래너 단기장기

내가 즐겨찾는 이웃(296)

  • today
  • 55
  • total
  • 2024615
  • 답글
  • 34693
  • 스크랩
  • 3483

블로그 구독하기



그때도 알았더라면 사랑 쉼터...

 

그때도 알았더라면
 

저희 어머니는 제가 스무 살때 돌아가셨습니다.
그렇게 10년이 흐른 지금은 결혼해서 사랑스러운
 딸 아이를 키우고 있습니다.


그리고 친정아버지께서는 제가 육아 때문에 혹시 힘이 들까 봐
 틈만 나면 저희 집에 들러서 손녀를 돌봐 주고 가십니다.
내리사랑이라고 아버지는 손녀를 어찌나 귀여워하시는지...
덕분에 저는 아기를 돌보는 어려움이 많이 줄어들었습니다.


어느 날 손녀를 보기 위해 오신 아버지께 물어봤습니다.
 "아버지는 손녀가 그렇게 이쁘고 좋아?"


아버지께서는 저를 향해 너털웃음을 지으면서도
 갑자기 눈에 눈물이 그렁그렁해지셨습니다.


 "너하고 네 동생 어렸을 때, 너희 엄마가 너희들을 혼자 돌보았지.
그때는 왜 그랬는지 너희들을 보는 걸 잘 도와주지도 않았어.
아빠는 힘들어하는 엄마에게 오히려 화를 내기만 했단다.
지금 생각하면 너희랑 너희 엄마에게 얼마나 미안한지..
아빠는 그때 못했던 걸 지금은 하고 싶단다."



우리는 어제와 오늘, 그리고 내일이 항상
 비슷하거나 변함이 없을 거로 생각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그렇게 물 흐르듯 일상이 반복될 거라고 믿는 거죠.
그러나 시간은 멈춰있지 않습니다.

물론 사랑하는 사람과의 시간도 마찬가지입니다.
함께 하는 사람에게 '현재'라는 시간을
 소중히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 오늘의 명언
 아마도 나는 너무나도 멀리서 행복을 찾아 헤매고 있나 봅니다.
행복은 마치 안경과 같습니다. 나는 안경을 보지 않습니다.
그렇지만 안경은 나의 코 위에 놓여 있습니다.
그렇게도 가까이!
- 쿠르트 호크 -





주제 : 개인 > 일기/일상

▲top

‘사랑 쉼터 ...’ 카테고리의 다른글